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백호, "음악 하는 백호, 연기 하는 백호면 충분해요"

뮤지션 백호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uly 20, 2023

3 / 10

 

뮤지션 백호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및 인터뷰가 공개되었다.


백호는 매일 습관처럼 음악을 만들고 운동을 한다. 그는 일상의 원동력에 대해 “다른 직장인처럼 그냥 해야 되는 걸 하는 거죠. 뭐든지 힘이 잔뜩 들어가면 제대로 해낼 수 없는 것 같아요. 오래 할 수도 없고요. 골프 칠 때처럼요.”라며 담백하게 말했다.


백호의 고향은 제주도다. 그는 제주도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으로 특정 장소가 아닌 ‘밤바다’를 꼽았다. “한적한 시간대에 해변 걸으면 그렇게 좋더라고요. 제주도는 어딜 가든 바다랑 가까우니까 밤에도 꼭 가보세요. 제주 밤바다만의 낭만이 있습니다. 제 솔로 앨범 타이틀곡 ‘No Rules’도 밤바다에서 영감 받았어요.”

백호는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태양의 노래>, <알타보이즈>, <이퀄> 등 뮤지컬에 출연했고, 최근 드라마 <여행을 대신해 드립니다> 캐스팅 소식도 전했다. 백호는 앞으로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한때는 내 이름 앞에 어떤 수식이 붙으면 좋을까 많이 생각했어요. 지금은 음악 하는 백호, 연기 하는 백호면 충분해요. 그냥 제가 좋아하고 꾸준히 하는 일들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그 일을 잘해내고 있다는 뜻일 테니까요.”

백호의 화보 및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8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 2
    델라온, 흙과 불로 빚은 도자기
  • 3
    브라보 토니 베넷
  • 4
    40년의 진보
  • 5
    셀럽이 자주 출몰하는 유러피안 레스토랑 4

RELATED STORIES

  • INTERVIEW

    수민&슬롬, "음악을 만들려면 좋은 추억이 필요해요."

    가수 수민과 프로듀서 슬롬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유승호, "정말 느낀 대로 얘기하자면, 뭔가에 홀린 것처럼 그냥 하겠다고 했어요."

    배우 유승호의 <아레나> 8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배준호, 청량하고 젊은 에너지가 느껴지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IWC와 축구선수 배준호가 함께한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MORE FROM ARENA

  • REPORTS

    차세대 블루칩 '이태선'

    배우의 흥망성쇠를 지켜봐온 매니지먼트가 직접 꼽은 블루칩 신인들.

  • LIFE

    봄을 일깨워 줄 감각적인 베딩 아이템 브랜드 5

    하루를 시작하고 마무리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베딩 아이템을 다루는 브랜드를 소개한다.

  • REPORTS

    Team Baby

    한때 한국 인디 신의 대표 주자 중 하나였던 검정치마. 새 앨범 를 통해 이제 그는 한국 음악 신에 독보적인 별자리가 됐다.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미리보기

    강다니엘, 압도적인 비주얼

  • ARTICLE

    이달의 촉감

    겨울의 끝자락을 채우는 양털처럼 포근한 플리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