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Evolution

끊임없이 진화를 이어가는 아이코닉 아이템의 꾸준한 저력.

UpdatedOn June 30, 2023

/upload/arena/article/202306/thumb/53956-517164-sample.jpg

(위부터) 옐로 페블이 돋보이는 고미노 드라이빙 슈즈 86만5천원·카키색 T 타임리스 고미노 버블 92만5천원·브라운 T 타임리스 고미노 버블 92만5천원·베이지 고미노 드라이빙 슈즈 86만5천원 모두 토즈 제품.

TOD’S

장인의 섬세하고 정교한 기술력은 토즈를 지탱하는 가장 굳건한 기둥이다. 그중 브랜드 역사의 한 축이나 다름없는 고미노 슈즈는 탄생부터 지금까지 견고한 만듦새와 편안한 착용감으로 높은 명성을 뒷받침해왔다. 이번 시즌에도 역시 대를 잇기에 손색없는 고미노 버블 슈즈가 태어났다. 밑창의 고무 페블 크기를 과감하게 키워 현대적이고 캐주얼한 감각을 담았고, 발등에 메탈 로고를 장식해 브랜드의 인장을 남기는 것도 잊지 않았다. 과거에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새로운 해석을 곁들여 맥을 이어가는 토즈의 명불허전 아이템이 아닐 수 없다.

/upload/arena/article/202306/thumb/53956-517163-sample.jpg

카프스킨 소재의 DG 로고 크로스보디백 각각 1백65만원 모두 돌체앤가바나 제품.

DOLCE& GABBANA

돌체앤가바나의 로고 플레이는 이에 질색하는 사람도 순순히 고개를 끄덕일 만한 당위성을 지녔다. 오히려 자신의 정체성을 당당하게 표현하고 단단하게 정의하는 태도처럼 보여 로고를 대담하게 부각해도 밉지 않다. 로고에 대한 애정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DG 로고백 에서도 선명히 드러난다. 액자처럼 반듯한 사각 디자인 안에 브랜드의 시그너처인 크로스 이니셜을 빈틈이 없을 만큼 채워 넣었고, 퀼팅 기법을 통해 볼륨감과입 체감을 더했다. 게다가 다채로운 아홉 가지 컬러로 구성해 선택의 폭을 크게 넓힌 것도 이 가방이 매력적인 이유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Photography 박원태

2023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나트랑에 가면
  • 2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 3
    2 BADDIES
  • 4
    류경수는 여전히 재미있다
  • 5
    PHOTO BOOTH

RELATED STORIES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 FASHION

    우아한 회복의 힘

    보테가 베네타의 24 겨울 컬렉션은 불모지 속 희망을 비춘다.

  • FASHION

    DAY DREAMER

    몽롱한 환상에 잠긴 셀린느의 봄.

MORE FROM ARENA

  • REPORTS

    우리 만남은

    IWC와 이승엽. 두 레전드의 만남이 탄생시킨 아주 특별한 에디션.

  • FASHION

    분명한 존재감

    브랜드의 존재감을 분명하게 과시하는 로고 디자인 백.

  • FASHION

    AFTERGLOW

    해가 져도 형형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골드 그리고 야광 시계.

  • AGENDA

    속도의 쾌감

    모터바이크 문화에서 가장 짜릿한 쾌감을 제공하는 것은 단연 스포츠 바이크다.

  • INTERVIEW

    더 보이즈의 소년들

    더보이즈의 영훈, 현재, 주연은 성큼성큼 나아간다. 청년이 되어도, 어른이 되어도, 순수와 무구함, 어디로든 훌쩍 나아갈 수 있는 소년의 가능성을 품은 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