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상반된 데님

섬과 도시의 개성이 드러나는 두 가지 데님 아이템.

UpdatedOn May 31, 2023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764-515480-sample.jpg

물고기 프린트 데님 팬츠 가격미정 로에베 파울라 이비자 컬렉션 제품.

Loewe Paula’s Ibiza Collection

매년 이맘때쯤 조너선 앤더슨은 다가오는 여름을 선언하듯 파울라 이비자 컬렉션을 내보인다. 2017년부터 지금까지지 속해온 이 컬렉션은 환희에 찬 휴식의 나날을 담아 열정적인 계절의 에너지를 한껏 발산한다. 바다의 모습을 그대로 옮긴 이 데님 팬츠 또한 그렇다. 색의 농도를 서서히 달리해 바다의 수심을 표현하고 물속을 유영하는 열대어를 프린트해 생동감을 더했다. 바다를 단숨에 얼려 반으로 자르면 꼭 이와 같은 모습이 아닐까 하는 자유로운 상상을 맘대로 곁들이면 도시에서도 이비자의 여름을 손쉽게 만끽할 수 있다.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764-515477-sample.jpg

워싱 데님 재킷 1백47만원 팜엔젤스 제품.

Palm Angels

팜엔젤스가 드디어 국내에 상륙했다. 도산공원을 마주한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며 제일 먼저 한 일은 바로 서울 캡슐 컬렉션 출시. 서울의 밤을 빛내는 네온사인에서 영감받은 여덟 가지 제품 중에 이 데님 재킷을 단숨에 골랐다. 검정과 파랑이 대부분인 데님의 컬러 차트에서 찾아보기 힘든 보랏빛 위에 마치 불에 그을린 듯한 불규칙한 워싱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LA의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기반으로 한 브랜드답게 분방한 스트리트 무드가 물씬 느껴진다. 한정으로 출시한 이 제품은 오직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만 구매 가능하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Photography 박원태

2023년 06월호

MOST POPULAR

  • 1
    SHOW YOUR SHOES
  • 2
    Close To Me
  • 3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해외 카페 4
  • 4
    MADE IN CERAMIC
  • 5
    뻔하지 않은 트레이닝 팬츠 4

RELATED STORIES

  • FASHION

    What's in my CARRIER

    휴양지로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동하게 하는 물건들로 채운 캐리어.

  • FASHION

    WOVEN TOGETHER

    여름을 위해 엮어 만든 가지각색의 라피아 아이템.

  • FASHION

    Day by Day

    일상 속에 고요하게 스며들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새로운 스니커즈.

  • FASHION

    Time of Light

    여전히 형형한 빛이 흐르는 시간 속에서.

  • FASHION

    뻔하지 않은 트레이닝 팬츠 4

    동네 마트와 헬스장에서도 멋을 놓치지 않는 비결.

MORE FROM ARENA

  • FASHION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크고 작은 가방도 대봐야 아는 법.

  • INTERVIEW

    진심을 다하면

    연우는 강물 같은 사람이다. 윤슬처럼 반짝이고, 1급수처럼 맑다. 급류를 몇 번 지나며 그녀는 이해심이 깊고 넓어졌다. 느리게 흐르는 큰 강에서 연우가 길어 올리는 것은 무엇일까.

  • AGENDA

    옷 갈아입는 네이버, 무엇이 달라지나

    더 이상 정보의 메인은 뉴스가 아니다.

  • LIFE

    HOW COME?

    8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아름다운 준열

    장발의 류준열이 앞에 앉았다. 그가 등진 스튜디오의 커다란 창문 밖에는 봄이라는 계절이 무색하게 세찬 눈발이 날리고 있었다. 비현실적이며 아이러니한 이미지를 배경으로 <아레나>와 류준열은 오랜 대화를 나누었다. 그리고 그 말들의 파편은 류준열의 SNS 표현대로라면, ‘아름다운 것’들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