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eoul, my soul

어둠에 잠긴 도시 속에서 한 줄기 빛으로 이어진 한국과 루이 비통의 유의미한 동행.

UpdatedOn May 28,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743-515320-sample.jpg

거센 바람을 헤치며 걸어 나오는 모델들의 피날레.

거센 바람을 헤치며 걸어 나오는 모델들의 피날레.

파란 불빛을 머금은 잠수교의 전경.

파란 불빛을 머금은 잠수교의 전경.

파란 불빛을 머금은 잠수교의 전경.

전날에 내린 비로 때아닌 돌풍이 불어오던 날, 루이 비통 2023 프리폴 여성 컬렉션이 열렸다. 이번 패션쇼는 2023~2024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해외 관광객과 서울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행사로 진행했다. 덕분에 서울 곳곳에 설치된 LED 스크린을 통해 잠수교 아래서 펼쳐진 모델들의 행진을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었다. 하우스 최초의 프리폴 컬렉션을 선보이는 것도 뜻깊지만, 서울의 상징인 한강 잠수교를 무대로 선정해 쇼가 열리기 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한국의 저력을 세계에 알린 황동혁 감독이 무대연출을 담당해 우리에게 익숙한 잠수교가 어떤 모습으로 변모할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호화로운 셀러브리티와 각국에서 몰려온 취재진의 입장이 끝나자 파란 불빛만이 드리운 잠수교에 김덕수 사물놀이패의 호남 농악 가락이 기세 좋게 울려 퍼졌다.

흩날리는 머리카락, 눈 주위를 붉게 칠한 메이크업은 이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 대미를 장식하기 위해 모델 최소라가 등장하자 다시 한번 국악 선율이 흘렀고, 피날레에선 푸른빛을 머금은 분수가 폭포처럼 쏟아지며 봄날의 환영 같던 쇼가 마침내 끝을 맺었다.

이와 함께 루이 비통 앰배서더 정호연은 마치 지하 벙커처럼 보이는 터널 속을 걸어 나오며 쇼의 막을 올렸다. 그를 필두로 모델들이 기나긴 다리 위를 줄지어 걸어 나왔는데 산울림의 ‘아니 벌써’, 펄 시스터즈의 ‘첫사랑’, 한대수의 ‘행복의 나라로’ 등 한국 가요를 배경음악으로 사용해 쇼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743-515319-sample.jpg

브랜드의 고유한 철학인 여행을 핵심적인 가치로 삼은 컬렉션은 윈드브레이커와 보일러 수트, 모토 재킷 같은 스포티한 요소에 우아한 프랑스 고전주의를 결합해 캐주얼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돋보였다. 대부분 편안하고 여유로운 실루엣이었지만, 거의 모든 룩에 과장된 버클 장식 벨트, 메탈 소재의 플라워 벨트를 함께 스타일링해 룩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전보다 일상적인 스타일에 팝 컬러를 활용하고 모노그램으로 만든 격자무늬, 각기 다른 질감의 가죽을 섞어 색다른 변주를 담은 것도 눈에 띄었다. 루이 비통은 세계적인 랜드마크에서 패션쇼를 진행하며 문화유산을 향한 경의를 표해왔다.

특히 서울은 6백여 년에 달하는 역사와 전통, 그리고 현대적인 요소가 한데 녹아 있어 시대를 초월한 가치와 창조적인 비전을 제시해온 브랜드의 궤적과 닮아 있다.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상징적인 공간이자 서울의 정서가 담긴 한강에서 개최한 쇼에 이어, 한국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다채롭고 긴밀한 프로젝트는 이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2023년 06월호

MOST POPULAR

  • 1
    Summer Taste
  • 2
    A BIGGER SPLASH
  • 3
    Summer Fruity WHISKY
  • 4
    Smells Like Rock Spirit
  • 5
    NIGHT FEVER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무의식에서 탄생한 소리

    에조의 음악에는 무의식 속에서 찾아낸 자신의 모습이 담겨 있다.

  • FASHION

    SHORTS NIGHT

    잠 못 이루는 여름밤을 위한 쇼츠 스타일링과 아이템.

  • CAR

    시승 논객

    쉐보레 트래버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소리 없이 빠른 #포뮬러E

    ‘포뮬러E 챔피언십 2022 하나은행 서울 E-프리’에서 모터스포츠의 미래를 보았다.

  • FASHION

    가민의 진심

    가민이 창립 35주년을 맞이해 전 세계에 있는 기자와 인플루언서를 자신들의 시작이자 심장인 캔자스시티로 초대했다. 단순히 축하하기 위한 무대가 아닌 가민이 걸어온 발자취를 따라가는 여정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