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큰 차 큰 기쁨

큰 차의 기쁨은 직접 타보고 내려보고 몰아봐야 알 수 있다 . 길이 5m가 넘는 미국산 대형 SUV를 타고 서울 시내를 누비며 느낀 점들.

UpdatedOn May 12, 2023

3 / 10

 

GMC 시에라 드날리

시에라 드날리는 얼마나 큰가. 일단 길이가 5,890mm다. 키 196cm의 농구선수 세 명이 일렬종대로 머리와 발이 맞닿게 누워도 10mm 모자란 수치다. 높이와 넓이도 상당하다. ‘큰 차’ 하면 다섯 손가락 안에 떠오르는 에스컬레이드 ESV, 쉐보레 타호보다 더 높고 넓으며 길다. 운전석은 웬만한 승용차 지붕이 내려다보일 만큼 높은 곳에 배치했다. 자동차를 몬다기보다 기차 맨 앞의 운전석을 떼다 공도에서 달리는 기분이다. 위 사진 속 시에라 드날리의 보닛 높이는 1,300mm를 훌쩍 넘고, 사이드미러 상단까지의 높이는 약 1,450mm에 달한다. 참고로 신형 아반떼의 전고가 1,420mm다.

시에라 드날리의 공차중량은 2,575kg이다. 준중형 세단 무게의 약 두 배에 달하지만 가속페달을 밟으면 모자란 느낌 없이 힘차게 네 바퀴를 굴린다. 큼직한 보닛 속 6.2L V8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426마력, 최대토크 63.6kg·m를 발휘한다. 22인치 휠 위에는 리얼타임 댐핑 어댑티브 서스펜션을 배치했다. 1,000분의 2초 단위로 감쇄력을 조절하는 장치다. 2톤 넘는 차가 요철을 밟거나 코너를 돌 때마다 기우뚱거리다 보니 자연스레 바다 위 요트가 생각난다. 승차감은 요란스럽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 출렁인다. 거구의 차를 몰 때 마주할 곤란함을 덜기 위해 각종 편의장비도 얹었다. 자동으로 펼쳐지는 도어 하단의 사이드 파워 스텝, 최대 300% 더 넓은 후방 시야를 제공하는 디지털 룸미러, 차를 360도 모든 각도에서 볼 수 있는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가 대표적이다.


전장×전폭×전고 5,890×2,065×1,950mm
휠베이스 3,745mm
공차중량 2,575kg
파워트레인 6.2L V8 가솔린 엔진
최고출력/최대토크 426마력/63.6kg·m
가격 9천3백30만원

3 / 10

 

지프 그랜드 체로키 L

지프는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0년대부터 지금까지 사륜구동 자동차만 만들어왔다. 그런 지프가 현재 한국에서 판매하는 최상위 모델이 위에 보이는 그랜드 체로키 L이다. 여기서 L은 ‘롱(Long)’을 뜻한다. 이번 기사에 그랜드 체로키 L을 가져온 이유도 ‘긴’ 체로키이기 때문이다. 지프는 일반 그랜드 체로키의 전장을 320mm 늘려 3열을 추가했다. 시승차로 받은 서밋 리저브 트림에는 최대 6명까지 탈 수 있다. 3열 공간은 키 170cm 중반의 성인 남자가 타도 크게 불편하지 않을 만큼 넉넉하다. 운전석과 마찬가지로 전동 폴딩 및 USB 포트가 3열에 적용된다.

막상 운전석에 앉으면 큰 차보다 ‘고급차에 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실내 곳곳에는 19개의 스피커로 구성한 매킨토시 사운드 시스템을 배치했다. 삼성 이건희 회장이 살아생전 한남동 집무실에 둔 앰프도 매킨토시다. 대시보드 전체는 황갈색 월넛 우드로 마감했다. 카본 파이버나 알칸타라를 휘감은 고가 스포츠카와는 다른 느낌으로 풍족하다. 주로 고급 SUV에서만 볼 수 있는 에어 서스펜션도 탑재했다. 지상고는 주행 환경에 따라 최대 60mm까지 높일 수 있으며, 주행 모드는 ‘암석’ ‘모래/진흙’ ‘눈’ ‘오토’ ‘스포츠’ 총 다섯 가지로 선택 가능하다. 강남 테헤란로와 평창 육백마지기를 모두 안락하게 오를 수 있는 차라는 뜻이다. 어둠 속에서 적외선으로 사람을 감지하는 나이트 비전 카메라 시스템, 2열 및 3열 탑승석을 볼 수 있는 뒷좌석 모니터링 카메라, 넓은 화각으로 후방 주행 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룸미러도 기본 적용된다.


전장×전폭×전고 5,220×1,985×1,795mm
휠베이스 3,090mm
공차중량 2,325kg
파워트레인 3.6L V6 가솔린 엔진
최고출력/최대토크 286마력/35.1kg·m
가격 1억8백20만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주현욱
Photography 박원태

202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책으로 즐기는 시계
  • 2
    A Rainy Day
  • 3
    NOCTURNAL CREATURE
  • 4
    Summer, not Summer
  • 5
    열대야를 비추는 재즈

RELATED STORIES

  • CAR

    드라이브 마이 카

    남들이 잘 안 타는 차. 그래도 내게는 좋은 차. 생소하고도 특별한 나만의 자동차 생활. 자동차 오너 여섯 명이 자신의 ‘카 라이프’를 말했다.

  • CAR

    희귀종

    자연흡기 V10은 람보르기니의 상징이자 지구상에 몇 안 남은 엔진이다 . 아주 희귀하고 특별한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타고 트랙을 달리며 느낀 것.

  • CAR

    The Rolls-Royce Fantasía

    롤스로이스가 스페인 이비사에서 신형 컬리넌 시리즈 II를 선보였다. 하루 종일 컬리넌에 올라타 달리고 만지고 바라보며 같은 말만 반복했다. 이건 비현실적인 차다.

  • CAR

    K-카페 레이서

    유럽 사람들이 카페에서 카페까지 경주하며 놀던 탈것을 ‘카페 레이서’라 부른다. 오늘날 한국에도 카페가 많다. 어느 카페에 뭘 타고 갈까. 재미와 실용성을 고루 갖춘 한국형 카페 레이서 4종.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MORE FROM ARENA

  • INTERVIEW

    돌아온 장근석

    완전히 침식당하지 않기 위해 장근석은 지금 탈출구를 찾고 있다. 온전히 즐겁고 완전히 자유롭기 위해.

  • LIFE

    도자기 병 속의 위스키

    조니워커가 전 세계 9개국에만 흰 도자기 병에 그림을 새긴 위스키를 출시했다. 올해는 서울의 화가 최지욱이 펜을 잡았다. 위스키를 살피고 최지욱과 이야기를 나눴다.

  • REPORTS

    경계를 넘어

    고상이나 우아를 떠는 영화는 경계한다. 장르의 경계를 넘어 관객에게 영화적 재미를 줘야 한다. 최동훈, 엄태화, 허정 감독은 이 굳건한 믿음으로 미쟝센 단편영화제를 이끌고 있다.

  • ARTICLE

    기운찬 운동화

    운동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차별화된 기능의 운동화 8선.

  • LIFE

    네가 좋으면 나도 좋아

    세계 3대 아트페어 ‘프리즈’가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프리즈’가 서울을 지목한 이유에는 젊은 한국 아티스트에 대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도 한몫했다. 그 중심에는 K-팝 스타가 있다. BTS의 RM을 비롯해 아트에 열정적인 K-팝 스타들이 아트페어를 서울로 이끌었다. 아트 신에서 K-팝 스타가 갖는 영향력을 짚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