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HERMES

에르메스는 시계도 이들처럼.

UpdatedOn May 05, 2023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606-514063-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606-514061-sample.jpg

 

에르메스 H08

에르메스는 2021년 새로운 시계 라인업 H08을 발표했다. 사각형 시계 케이스의 주변을 둥글리고, 그 안에 원형 다이얼을 배치하는 디자인이다. 에르메스의 다른 제품처럼 생김새가 너무 튀지 않으면서도 남다른 것만은 확실하기 때문에 비슷한 것들 사이에서 눈에 띈다. 에르메스는 올해 H08 라인업에 새로운 색을 많이 추가했다. 노란색, 초록색, 푸른색, 그리고 에르메스를 상징하는 오렌지색 스트랩 버전이다.

올해 나온 H08 컬러 모델은 소재가 남다르다. 알루미늄 유리 소재와 점판암을 섞어서 만든 소재다. 실제로 만져보면 티타늄처럼 가벼운데 금속보다는 돌의 감촉에 가까운 느낌이다. 나뭇결처럼 불규칙한 고유의 패턴을 볼 수 있어 고급 소재의 기운이 있다. 베젤과 크라운은 검은색 세라믹으로 마무리했다. 노란색, 초록색, 푸른색, 오렌지색은 각 시계의 초침과 인덱스 등 작은 디테일을 밝히는 데 쓰였다. 인하우스 오토매틱 칼리버 1837을 탑재했다.

에르메스 H08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올해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새로 선보인 시계다. H08의 케이스에 버튼이 하나뿐인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더했다. 케이스는 카본 파이버로 만든 뒤 그래핀으로 코팅했다. 베젤은 티타늄, 크라운은 PVD 처리한 티타늄이다. 이렇게 다양한 소재를 시계에 겹쳐 쓰는 경우는 많지 않은데 역시 에르메스는 다르다. 크로노그래프 초침 창과 다이얼 일부는 아스팔트 바닥이 떠오르는 거친 로듐 코팅 표면 처리를 거쳐 색다른 느낌을 주었다. 무브먼트는 인하우스 무브먼트 H1837에 크로노그래프 모듈을 얹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202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What's in my CARRIER
  • 2
    SHOW YOUR SHOES
  • 3
    아빠의 사진첩
  • 4
    송승헌, "내가 박수와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을 떠나 제 삶과 행복도 소중합니다."
  • 5
    BE READY!

RELATED STORIES

  • FASHION

    What's in my CARRIER

    휴양지로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이 동하게 하는 물건들로 채운 캐리어.

  • FASHION

    WOVEN TOGETHER

    여름을 위해 엮어 만든 가지각색의 라피아 아이템.

  • FASHION

    Day by Day

    일상 속에 고요하게 스며들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새로운 스니커즈.

  • FASHION

    Time of Light

    여전히 형형한 빛이 흐르는 시간 속에서.

  • FASHION

    뻔하지 않은 트레이닝 팬츠 4

    동네 마트와 헬스장에서도 멋을 놓치지 않는 비결.

MORE FROM ARENA

  • REPORTS

    백윤식과 성동일

    어떤 화려한 수식을 붙여야 하나 고민하다, 결국 아무것도 필요 없다는 걸 깨달았다. 백윤식과 성동일. 이름 석 자만으로도 충분한 배우니까.

  • FASHION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 LIFE

    중국 Net City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ASHION

    서울의 옷

    서울 패션의 명맥을 이어가는 가장 동시대적인 다섯 브랜드 디자이너들과의 대화.

  • INTERVIEW

    시네아스트 김지운

    김지운 감독은 지난 23년간 단 한 번도 야망으로 영화를 찍은 적이 없다고 했다. 다만 그때그때 궁금한 걸 작품에 담았을 뿐이다. 그를 움직이게 하는 동력은 호기심이라는 사실. 드라마 이 달라 보이기 시작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