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Into the world of cartier

까르띠에는 매년 워치스 앤 원더스에서 가장 성대한 부스를 꾸미고 손님을 맞는다. 그 생생한 현장의 순간을 모았다.

UpdatedOn May 03, 2023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592-513989-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592-513988-sample.jpg

까르띠에의 위용은 박람회 현장에 가면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리치몬트 그룹 참가 브랜드 중 까르띠에 부스가 가장 크고 화려하다. 매년 출시하는 신제품 종류도 가장 많다. 올해도 한국 미디어에게 87종에 이르는 고급 시계를 선보였다. ‘보석의 왕, 왕의 보석’이라는 칭호가 실감 난다. 부스 앞에 모인 인파에서도 브랜드에 대한 관심을 엿볼 수 있다.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592-513987-sample.jpg

부스 안쪽은 이렇게 구성되어 있다. 다양한 신제품이 쇼케이스 안에 전시되어 사람들의 관심을 모은다. 브랜드마다 조도나 제품을 보여주는 방식 등에서 차이가 있는데, 까르띠에의 경우는 한결같이 여유롭다. 어느 한곳 어둡지 않고 동선도 자유로우며 부스 곳곳에 새로 나온 시계들이 가득하다. 보석 명가의 규모와 풍요로움이 느껴진다.

/upload/arena/article/202305/thumb/53592-513986-sample.jpg

이번 까르띠에 부스는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일종의 다리를 통과해야 시작되는 구조로 설계됐다. ‘이 다리를 넘어 까르띠에의 세계로 오신 걸 환영한다’는 의미라고 한다. 실제로 다리 건너 신전을 방불케 하는 기둥들을 보면 장엄한 기분이 든다. 고급 시계의 신전에 들어가는 것 같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신규식

202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 2
    Dingle Dangle
  • 3
    발렌시아가 사커시리즈, 설영우와 함께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화보 공개
  • 4
    나의 첫 위스키
  • 5
    Thinner

RELATED STORIES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 FASHION

    THE PREPSTER

    스포티와 프레피, 그 어디쯤에서.

MORE FROM ARENA

  • CAR

    반듯한 A4

    5세대 더 뉴 아우디 A4는 세단이 갖춰야 할 조건을 보여준다.

  • FILM

    ARENA 10th Anniversary

  • CAR

    From The Future

    미래적인 감각으로 완성한 작고 아름다운 자동차들.

  • LIFE

    걸 그룹이 떠나는 이유

  • LIFE

    떡과 커피

    서울을 재미있게 만드는 것이 있다면, 참신하고 생경한 장소들일 거다. 얼마 전 서울 한복판에 등장한 재미있는 장소 두 곳을 찾아갔다. 창덕궁 옆에는 떡 카페, 공덕역 뒤편으로는 동굴 같은 카페가 생겼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