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글렌피딕의 시간에 대한 재해석

싱글 몰트위스키 글렌피딕이 브랜드 역사를 담은 완벽한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였다.

UpdatedOn April 02, 2023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366-511748-sample.jpg
/upload/arena/article/202303/thumb/53366-511749-sample.jpg

위스키를 만드는 신의 손길, 시간

“인간이 현명해지려면 경험이 필요하고, 위스키가 숙성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오직 위스키를 통해서만 흘러가는 강물처럼 붙잡을 수 없는 시간을 온전하게 느낄 수 있다. 글렌피딕은 시그너처 증류 스타일에 방점을 찍을 ‘Time Re:Imagined’ 컬렉션을 출시했는데, 수십 년에 걸친 시간과 몰트 마스터의 정성을 집약한 3종으로 구성됐다. 타임 시리즈 30년, 40년, 50년은 인간의 개입 없이 오로지 자연과 시간이 만들어내는 위스키의 위대함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컬렉션이다. 아인슈타인은 과거, 현재, 미래의 구별이란 단지 고질적인 환상일 뿐이라고 말했지만, 그 환상이 오크통 속으로 녹아들어 이 위대한 위스키들을 만들어낸다.

Dining with Art

‘Time Re:Imagined’ 론칭 이벤트는 풍부한 비주얼 요소를 곳곳에 배치해 컬렉션이 고이 간직한 역사와 철학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구성했다. 메인 홀은 비주얼 아티스트 료이치 쿠로카와(Ryoichi Kurokawa)가 타임 시리즈 30년과 40년, 50년이 지닌 각각의 주제로 작업한 3가지 미디어 아트를 설치해 위스키와 예술이 이질감 없이 어우러졌다. 행사는 미쉐린 2스타 ‘스와니예’ 이준 오너 셰프의 특별한 다이닝과 함께 진행됐다. 시간을 주제로 한 5가지 창의적인 요리들을 선보였는데, 글렌피딕과 함께 페어링해 ‘Time Re:Imagined’ 컬렉션이 간직한 스토리를 오감으로 경험할 수 있었다. 이른 봄날 열린 이날의 이벤트는 위스키에 있어서 궁극의 럭셔리가 무엇인지 여실히 보여줬다.


  • SUSPENDED TIME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30년
    - 간직된 시간 -

    타임 시리즈 30년은 짙은 갈색을 띠는 영롱한 위스키가 오크통에서 숙성을 멈추는 그 순간, 바로 ‘간직된 시간’을 구현했다. 케이스 역시 숙성이 끝난 위스키를 디캔터로 병입하는 섬세한 찰나를 표현해 리본이 보틀을 휘감아 올라가는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표현됐다. 이는 풍미를 통해서도 느낄 수 있는데, 은은한 셰리 노트와 정교하게 조합된 우디 향으로 시작해 꼭 좋을 만큼 입안을 메우는 꿀맛이 리듬감 있게 조화를 이루고 긴 여운을 남긴다.

  • CUMULATIVE TIME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40년
    - 축적된 시간 -

    이전 배치에 사용했던 원액을 다음 배치에 소량 매링하는 글렌피딕만의 렘넌트 배팅(Remnant Vatting) 기법으로 만들어진 타임 시리즈 40년은 마치 한국의 씨간장을 떠올리게 한다. 주제인 ‘축적된 시간’을 오랜 세월 겹겹이 쌓인 지층의 모습으로 표현한 패키징에서부터 위스키가 간직한 다양한 풍미를 엿볼 수 있다. 오랜 시간 말려 향이 극대화된 과일과 블랙체리, 그리고 쌉싸름한 다크 초콜릿이 느껴지며, 코끝을 살랑이는 복잡 미묘한 스모키함이 여운을 남긴다.

SIMULTANEOUS TIME
글렌피딕 타임 시리즈 50년
- 동시적 시간 -

이번 컬렉션의 시그너처는 서로 다른 3개의 아메리칸 오크 캐스크에서 숙성된 원액을 매링한 타임 시리즈 50년이다. 반세기 동안 다양한 기후 조건에서 숙성 과정을 거치며 독특한 향과 맛을 품었다. 기상 데이터를 예술적으로 구현한 패키징은 마치 빙하 속에 긴 세월 간직되었던 앰버를 연상시킨다. 3대에 걸친 몰트 마스터의 작품인 이 위스키는 달큼하게 익은 오렌지 껍질과 제라늄이 섞인 풍미로 시작해 오크가 만들어낸 씁쓸함 뒤로 바닐라 향이 잔잔하게 이어진다.


Enjoy Responsibly
*경고: 지나친 음주는 뇌졸중, 기억력 손상이나 치매를 유발합니다. 임신 중 음주는 기형아 출생 위험을 높입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현진
Photography 강진규

2023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 2
    서울에서 해외 맛보기
  • 3
    잔을 채우는 이야기
  • 4
    The Super Shoes
  • 5
    SUPER ROOKIES

RELATED STORIES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 LIFE

    대형견이 출입 가능한 용산의 펫 프렌들리 카페 4

    털북숭이들과 함께 하는 법.

MORE FROM ARENA

  • FASHION

    Two Faces

    예스러운 수트와 두 얼굴의 남자들.

  • FASHION

    가을을 닮은 레드 아이템 5

    이번 시즌 트렌드 컬러를 시도하는 가장 쉬운 방법.

  • REPORTS

    Innovation That Excites!

    한국에서 일본 자동차 브랜드의 점유율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 특히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닌 대중 자동차 브랜드에서는 더 그렇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술적 혁신이 대중의 삶에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한다. 그 중심에 한국닛산을 이끄는 젊은 대표이사 허성중이 있다. 그는 2005년 한국닛산, 인피니티 영업교육 담당으로 입사한 이래 꾸준히 닛산에 몸을 담고 있다. 그리고 12년 만인 2017년 한국닛산의 수장이 되었다. 그를 통해 한국닛산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들었다.

  • AGENDA

    아보카도 레시피

    점점 더 다양해지는 아보카도 요리들.

  • INTERVIEW

    에릭남, 착한 게 아냐 미리보기

    만인의 연인이 된 에릭남, 볼수록 호감가는 화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