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고르고 고른 한정판 시계 3

시계 브랜드에서 야심 차게 선보인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개합니다.

UpdatedOn March 23, 2023

3 / 10

 

 1. 브라이틀링 | 탑 타임 데우스 리미티드 에디션 

커스텀 모터사이클을 지향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데우스 엑스 마키나’와 협업하여 탄생한 컬렉션입니다. 1960년대 오리지널 시계에서 영감을 받아 그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어울리는 하늘색, 노란색, 주황색과 같은 앙증맞은 컬러를 적용했습니다. 둥근 모양의 크로노그래프 카운터에는 번개 모양의 핸즈를 넣어 위트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레트로한 브랜드 로고 디테일과 6시 방향 데우스 로고는 오토바이를 좋아하는 라이더라면 빼놓을 수 없는 킬링 포인트가 되겠네요. 지름 41미리 사이즈, 개성 짙은 다이얼과 어울리는 브라운 송아지 가죽 스트랩 사용, 2,000개 한정 출시.

3 / 10

 

 2. IWC |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항공 시계의 상징으로 불리는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는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는 말처럼 구조적인 디자인을 통해 파일럿 워치 본연의 기능을 최적화한 모델입니다. 블랙 다이얼과 대비되는 네온 오렌지 컬러의 인덱스와 핸즈를 통해 높은 가독성을 확보했습니다. 6시, 9시, 12시 각 방향 시, 분, 초 카운터를 두고 3시 방향에는 날짜 창을 배치해 이상적인 비율을 완성했습니다. 2시와 4시 방향 길쭉한 푸쉬 버튼도 좋고 큼직한 크라운을 통해 간편한 조작도 용이합니다. 지름 43미리 사이즈, 돔 형태의 사파이어 글라스를 통해 빛 번짐에도 끄떡 없죠. 온라인 부티크 단독 제품.

3 / 10

 

 3. 태그호이어 | 태그호이어 까레라 60주년 

레이싱 워치의 대명사 ‘태그호이어 까레라’의 60주년을 기념하는 모델입니다. 빛에 따라 다채롭게 변하는 선레이 실버 다이얼과 대비되는 블랙 ‘판다’ 서브 다이얼을 적용해 세련된 매력을 선사합니다. 펀칭 디테일이 특징인 스트랩은 스포티하면서도 손목에 땀차는 것을 방지해주는 특징을 가집니다. 1960년 후반 매니아의 사랑을 받은 ‘글래스박스 2447 SN’ 디자인을 품은 이번 모델은 12시 방향 빈티지 호이어 로고를 통해 까레라의 정신을 계승한 점도 빼놓을 수 없는 특징입니다. 지름 39미리 사이즈, 600개 한정 출시.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Digital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Earth Day
  • 2
    Beyond The World
  • 3
    라면 러버 모여라
  • 4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 5
    새로 오픈했습니다

RELATED STORIES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 FASHION

    THE PREPSTER

    스포티와 프레피, 그 어디쯤에서.

  • FASHION

    고급 시계 3라운드

    한국 고급 시계 시장에 성숙기가 올까?

MORE FROM ARENA

  • FASHION

    WINTER STORY

    이 계절에만 만날 수 있는 캡슐 컬렉션.

  • DESIGN

    나이키 에어 프레스토에 숨겨진 마법

    ‘발에 신는 티셔츠’ 라는 컨셉으로 출시되어 궁극의 편안함을 선사하는 스니커즈로 자리잡은 나이키 에어 프레스토가 하루 아침에 개발되었을 거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연구에 연구를 거듭한 그 찬란한 역사의 현장 속을 들여다보자.

  • LIFE

    사진은 영원하고

    칸디다 회퍼는 공간을 찍는다. 주로 아무도 없는 공공장소를 찍는다. 인간이 만들어낸, 그러나 인간이 없는 장소. 인위적인 조명도 과장된 구도도 없는 그의 사진은 고요하고 평등하다. 관람객의 시선은 천천히 머물며 그 속에 부재하는 인간을, 공간에 새겨진 잠재의식 같은 역사를 읽는다. 회퍼는 사진을 “보는 이의 시선에 시간을 부여하는 정지된 매체”이자 “더 많은 것을 들여다보게 하기 위해 시선을 늦추는 예술”이라고 말한다. 빛이 부족한 공간에서 오래도록 셔터를 누를 때, 그가 찍는 것은 공간이 아닌 시간일지도 모르겠다. 국제갤러리 부산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칸디다 회퍼에게 공간과 시간, 부재와 현존, 그리고 사진이라는 예술이 무엇인가에 대해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회신은 다음과 같다.

  • ARTICLE

    [A-tv]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X 서강준

  • VIDEO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