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고르고 고른 한정판 시계 3

시계 브랜드에서 야심 차게 선보인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개합니다.

UpdatedOn March 23, 2023

3 / 10

 

 1. 브라이틀링 | 탑 타임 데우스 리미티드 에디션 

커스텀 모터사이클을 지향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데우스 엑스 마키나’와 협업하여 탄생한 컬렉션입니다. 1960년대 오리지널 시계에서 영감을 받아 그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어울리는 하늘색, 노란색, 주황색과 같은 앙증맞은 컬러를 적용했습니다. 둥근 모양의 크로노그래프 카운터에는 번개 모양의 핸즈를 넣어 위트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레트로한 브랜드 로고 디테일과 6시 방향 데우스 로고는 오토바이를 좋아하는 라이더라면 빼놓을 수 없는 킬링 포인트가 되겠네요. 지름 41미리 사이즈, 개성 짙은 다이얼과 어울리는 브라운 송아지 가죽 스트랩 사용, 2,000개 한정 출시.

3 / 10

 

 2. IWC |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항공 시계의 상징으로 불리는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는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는 말처럼 구조적인 디자인을 통해 파일럿 워치 본연의 기능을 최적화한 모델입니다. 블랙 다이얼과 대비되는 네온 오렌지 컬러의 인덱스와 핸즈를 통해 높은 가독성을 확보했습니다. 6시, 9시, 12시 각 방향 시, 분, 초 카운터를 두고 3시 방향에는 날짜 창을 배치해 이상적인 비율을 완성했습니다. 2시와 4시 방향 길쭉한 푸쉬 버튼도 좋고 큼직한 크라운을 통해 간편한 조작도 용이합니다. 지름 43미리 사이즈, 돔 형태의 사파이어 글라스를 통해 빛 번짐에도 끄떡 없죠. 온라인 부티크 단독 제품.

3 / 10

 

 3. 태그호이어 | 태그호이어 까레라 60주년 

레이싱 워치의 대명사 ‘태그호이어 까레라’의 60주년을 기념하는 모델입니다. 빛에 따라 다채롭게 변하는 선레이 실버 다이얼과 대비되는 블랙 ‘판다’ 서브 다이얼을 적용해 세련된 매력을 선사합니다. 펀칭 디테일이 특징인 스트랩은 스포티하면서도 손목에 땀차는 것을 방지해주는 특징을 가집니다. 1960년 후반 매니아의 사랑을 받은 ‘글래스박스 2447 SN’ 디자인을 품은 이번 모델은 12시 방향 빈티지 호이어 로고를 통해 까레라의 정신을 계승한 점도 빼놓을 수 없는 특징입니다. 지름 39미리 사이즈, 600개 한정 출시.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Digital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40년의 진보
  • 2
    절대적 시간
  • 3
    너무 예쁜 스니커즈
  • 4
    Smells Like Rock Spirit
  • 5
    우리만의 영화관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LIFE

    에디터들이 돌아본 2021년

    올해 보고 듣고 만지고 먹은 것. 그중에서 획기적이었던 것. 너무 놀라워서 <아레나> 에디터들의 세계관에 영향을 끼친 사건들만 꼽았다. 10명의 에디터가 30개의 이슈를 소개한다. 공감되는 항목이 있다면, <아레나> 에디터와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것일 수도.

  • INTERVIEW

    나쁠 게 뭐 있어?

    제이미와 이영지. 빛나는 재능과 야심, 에너지, 누구든 웃길 수 있고 어디서든 자연스럽게 눌러앉는 ‘인싸력’까지 어디 하나 빠지지 않는 두 젊은 뮤지션이 만났다. 시시콜콜 온갖 주제로 서로를 파헤친 크로스 인터뷰.

  • ISSUE

    Love or Hate 조이

  • LIFE

    등골 오싹 공포 영화 4

    호러 매니아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개봉 예정작들을 모았다.

  • ARTICLE

    NEVER KNOW ME

    이제껏 우리가 알지 못했던 준호, 그리고 이준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