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2023 S/S KEYWORD 14 #2

더 대담하고 과감하게, 또 익숙하고 흥미진진한 요소들로 가득한 2023 S/S 시즌의 다채로운 키워드.

UpdatedOn January 31, 2023

3 / 10
EMPORIO ARMANI

EMPORIO ARMANI

  • EMPORIO ARMANIEMPORIO ARMANI
  • MARTINE ROSEMARTINE ROSE
  • MARINE SERREMARINE SERRE
  • KENZOKENZO
  • ISABEL MARANT HOMMEISABEL MARANT HOMME
  • LOEWELOEWE

8 | Go to Gym

오랜 고립 생활에서 벗어나며, 운동이나 여가 활동에 활기가 더해지고 있다. 이런 흐름의 영향으로 이번 시즌 런웨이에서는 운동복 스타일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트랙 팬츠를 매치하는 익숙한 방식부터 활력 넘치는 다양한 색상 조합, 당장이라도 운동을 해야 할 것 같은 스타일링 디테일이 포인트. 마틴 로즈는 셔츠 위에 청록색 트레이닝 셋업과 한 손에 커다란 짐 백을 들었고,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파란색 트레이닝 셋업에 선글라스와 두건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겐조와 로에베는 탄력 있는 레깅스에 집업 재킷과 빅 백, 니트를 매치했다. 검은 양말에 스니커즈, 짧은 트레이닝 쇼츠에 덤벨을 쥐고 등장한 마린 세르는 지금 막 헬스장에서 나온 듯한 비주얼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3 / 10
SAINT LAURENT

SAINT LAURENT

  • SAINT LAURENTSAINT LAURENT
  • SAINT LAURENTSAINT LAURENT
  • AMIRIAMIRI
  • GIVENCHYGIVENCHY
  • PETER DOPETER DO
  • KIKO KOSTADINOVKIKO KOSTADINOV
  • DIOR MENDIOR MEN
  • BALENCIAGABALENCIAGA
  • DIOR MENDIOR MEN

9 | No Shirts Suit

어느 시즌에나 수트는 존재하고 런웨이에서 맨몸에 재킷만 걸치고 등장하는 게 그다지 놀라운 일도 아니지만, 이렇게 본격적으로 나선 것 사뭇 새삼스럽다. 이번 시즌 가장 완전한 수트 룩은 이너를 과감하게 배제하는 것. 1990년대 뮤지션들이 무대 위에서 그러했고, 최근엔 티모시 샬라메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보여준 것처럼, 깊은 브이넥 라인으로 자신감을 한껏 드러낸 수트 룩이 주를 이뤘다. 대체로 클래식은 시원하게 벗어던지고, 한층 밝고 무디한 색감의 현대적인 디자인. 생 로랑의 존재감은 가히 치명적이었다. 모로코 사막의 런웨이 무대에서 가느다란 이브닝 수트는 배꼽에 닿을 듯 좁고 길게 파인 네크라인을 그려냈다. 강인함이 넘치는 지방시는 앞섶을 과감히 풀어헤쳐 단단한 가슴을 드러냈고, 발렌시아가는 또 고유의 방식으로 오버사이즈 릴랙스 수트로 몸을 헐겁게 감쌌다. 더블브레스트 재킷을 단정하게 채워 얕은 네크라인을 드러낸 아미리, 디올은 상대적으로 조신해 보일 정도.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958-508365-sample.jpg

10 | Dopamine Colors

남다른 기세를 품은 기운찬 컬러들이 이번 시즌 런웨이를 점령했다. MSGM, 마린 세르, 베르사체에서 보여준 형광에 가까운 컬러 팔레트들이 그러했고, 로에베와 루이 비통, 에뛰드는 활기찬 패턴에 선명한 색들을 응집했다. 눈으로 보고 입는 것만으로도 긍정적인 기운이 솟아난다는 게 이번 트렌드의 핵심으로, 지난 몇 년간 격리되고 방치된 시간을 보내면서 ‘기분 좋은 경험’이 의미 있는 지표로 자리 잡았기 때문일 테다. 누구보다 무채색의 강직함을 추구하는 릭 오웬스 컬렉션이 베일부터 아이웨어까지 다양한 네온 컬러 아이템을 선보였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룩 대신 과감한 헤어 컬러를 보여준 디젤 컬렉션을 눈여겨봐도 좋다.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958-508366-sample.jpg

11 | Metallic Dressing

눈이 시리게 반짝이는 메탈릭 무드가 이번 봄, 여름의 열기를 한풀 식혀줄 예정이다. 윌터 반 베이렌동크의 골드 트렌치코트와 비앙카 손더스, 크레이그 그린의 실버 셋업은 마치 갑옷 같은 광택을 드러냈다. 릭 오웬스와 디젤에서 등장한 홀로그램적인 메탈릭 룩은 미니멀하지만 현실과 동떨어진 느낌을 선사해 흥미로웠다. 베르사체는 호사스러운 골드를 손끝과 머리에 치장했다. 마치 글래디에이터의 무사를 연상시키는 고전적인 헤어스타일에 작은 입자의 골드 피그먼트로 뒤덮어 조각상처럼 보였다. 비 오는 날 펼쳐진 질 샌더 컬렉션에서 스팽글 장식 태슬 톱과 스커트를 입은 모델이 검은 우산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은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서정적인 인상을 남겼다.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958-508367-sample.jpg

12 | MESH & CROCHET

섬세하지만 과감한, 그래서 더 섹시하고 관능적인 메시 소재와 크로셰가 올여름을 수놓는다. 짜임의 규칙에 따라 피부를 투영하는 농도가 달라져 오히려 맨살을 보이는 것보다 은밀하다. 루도빅 드 생 세르넹과 우영미는 거의 투명에 가까운 소재를 사용해 상반신을 과감하게 드러냈다. 노골적인 노출이 조금 망설여진다면 발렌티노와 아미, 셀린느의 스타일링을 참고하길. 메시 톱 위에 셔츠 혹은 반듯한 블레이저를 걸쳐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는 룩의 완급 조절을 한 것이 돋보인다. 이렇듯 가볍고 시원한 메시 소재와 성글게 짠 크로셰 톱이 숨 막히는 열기가 가득한 여름을 잠재워줄 키아이템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3 / 10
MARTIN ROSE

MARTIN ROSE

  • MARTIN ROSEMARTIN ROSE
  • GIVENCHYGIVENCHY
  • MARCELO BURLONMARCELO BURLON
  • LOUIS VUITTONLOUIS VUITTON
  • GIVENCHYGIVENCHY
  • STEFAN COOKESTEFAN COOKE
  • LOUIS VUITTONLOUIS VUITTON

13 | Daddy’s Jorts

지난해에 스커트와 팬츠를 혼합한 스코트가 있었다면, 올해는 청바지와 쇼츠를 합친 조츠의 차례다. 쉽게 말하면 청반바지라고 할 수 있지만 길이는 무릎보다 약간 길게, 핏은 넓고 헐렁한 것이 포인트다. 보머 재킷이나 바이커 재킷을 매치해 마치 유니폼을 떠올리게 하는 룩을 선보인 루이 비통부터 몸에 꼭 맞는 티셔츠로 실루엣의 변주를 꾀한 지방시와 스테판 쿡까지, 다채로운 조츠 스타일링이 넘실댔다.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양말을 길게 올려 신거나 투박한 신발과 함께해 무심하게, 그리고 복고적인 느낌이 묻어난다는 것. 이미 지나간 유행은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에 파문을 일으킨 올해 뜻밖의 트렌드랄까.

3 / 10
CASABLANCA

CASABLANCA

  • CASABLANCACASABLANCA
  • WALES BONNERWALES BONNER
  • CASABLANCACASABLANCA
  • Y/PROJECTY/PROJECT
  • DRIES VAN NOTENDRIES VAN NOTEN

14 | Wild Western

미국 서부 텍사스 느낌을 물씬 풍기는 웨스턴 스타일이 존재감 넘치게 돌아왔다. 주된 아이템은 카우보이 부츠와 웨스턴 셔츠. 주목해야 할 점은 카우보이모자, 웨스턴 부츠, 재킷, 벨트 등 전형적인 스타일의 다양한 변주를 꾀했다는 것이다. 카사블랑카는 앞면에 현란한 술이 달린 수트 재킷과 웨스턴 부츠를 매치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또 데님 쇼츠를 겹쳐 입은 듯한 팬츠의 날렵한 웨스턴 룩이 시선을 압도했다. 드리스 반 노튼은 실크 셔츠에 오렌지색 팬츠로 포인트를 더해 트렌디한 카우보이 룩을 완성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이상, 이다솔, 하예지
Photography 쇼비트

2023년 02월호

MOST POPULAR

  • 1
    황제성은 언제나
  • 2
    새 차, 새 톱
  • 3
    질문하다 보니 이민기가 되었다
  • 4
    봄맞이
  • 5
    Go To Office

RELATED STORIES

  • FASHION

    Unlimited Movement

    피지컬을 뛰어 넘는 그녀, 그 한계가 없는 움직임을 담다. 국내 1위 여성 운동 크리에이터 심으뜸과 데상트의 강렬한 만남.

  • FASHION

    Sunday PM 4:00

    게으른 오후, 애정하는 레스토랑, 주문한 메뉴가 등장했을 때의 설레는 마음을 담은 한 컷.

  • FASHION

    Body Spectrum

    체형에 관계없이 우리는 무엇이든 입을 수 있다. 그게 자신이 원하는 것이라면.

  • FASHION

    In The Baggage

    보안 검색대쯤 가뿐하게 통과할 만한 가벼운 용량의 뷰티 제품들.

  • FASHION

    봄맞이

    혹독한 계절을 보낸 옷과 신발의 묵은 흔적을 지워줄 관리용품.

MORE FROM ARENA

  • FEATURE

    키카와 댄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LIFE

    사사로운 물건들

    인테리어에 힘을 실어주는 소소한 아이템 12가지.

  • LIFE

    Why LEGO?

    30대 남자들이 다시 레고 앞에 앉았다. 왜 그럴까.

  • INTERVIEW

    빌런에게 배우는 꼰대가 되지 않는 법

    92 지난 몇 년 동안 영화계와 드라마계에서 굵직한 악역을 연기하며 진짜 미운 놈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김의성에게 물었다. 어떻게 하면 꼰대가 되지 않고 잘 늙을 수 있을까?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