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유겸,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자주 얼굴을 비추는 게 목표예요”

가수 유겸의 거친 무드의 화보와 야심 넘치는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January 20, 2023

3 / 10

 

가수 유겸(YUGYEOM)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2월호 화보는 거친 카리스마 무드로 진행됐다. AOMG 식구들과 월드 투어 공연을 싱가포르에서 마치고 온 유겸은 바쁘게 흘러갔던 촬영 현장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AOMG 공연은 서로 다른 아티스트가 모여 각자 자신이 잘하는 무대를 만들지만, 단체 곡 무대에서는 하나의 팀처럼 호흡하는 게 신기하고 재밌어요.”라며 공연 후 소감을 밝혔다.

어느덧 솔로로 활동한 지 2년 정도 흘렀는데, 홀로 무대를 채우는 데 익숙해졌냐는 질문에 대해 “장단점이 있지만, 지금은 솔로 활동이 더 잘 맞는 것 같아요. 이제는 갓세븐 멤버들과 관계가 오래된 친구 같아요”라고 답했다.

“최근 MMA에 빠졌어요. 같은 회사 식구인 찬성이 형의 체육관에 거의 매일 가서 운동해요”라며 새로운 취미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후 개인적인 목표와 가수로서의 야심도 인터뷰를 통해 마음껏 드러냈다.

유겸의 색다른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OLDIES BUT GOLDIES
  • 2
    저스틴 민, "제가 선택한 삶과 저라는 사람이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요."
  • 3
    트러블 케어를 함께할 수 있는 수분 크림 4
  • 4
    MISTY BLUE
  • 5
    그릇의 늪

RELATED STORIES

  • INTERVIEW

    정우영, "지금처럼 즐겁게,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오래오래 하고 싶어요."

    축구선수 정우영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저스틴 민, "제가 선택한 삶과 저라는 사람이 행복하기만 하면 좋겠어요."

    배우 저스틴 민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안소희, "배우가 아닌 인간 안소희로서 일상에서 더 많은 걸 보고, 느끼고, 경험하려고 해요."

    배우 안소희의 <아레나> 7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VIDEO

    [A-tv] 불가리 x 지코

  • LIFE

    메타버스, 욕망의 CtrlC-CtrlV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회사가 될 것이라 선언했다. 모바일의 용도가 소셜 미디어에서 메타버스로 옮겨간다는 주장이다. 저커버그는 메타버스에 관한 소설을 읽은 중학생 때부터 메타버스를 생각했다고 한다. 그럼 메타버스는 환상적인 곳인가? 그렇다. 가상현실은 환상을 충족시킨다. 누구나 될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 권력에 대한 환상이 충족되는 곳이다. 그럼 메타버스는 유토피아인가? 권력욕을 비롯한 현실 욕망이 복제되는 곳이라는 점에서 디스토피아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 메타버스에선 익명으로 권력을 가진 사용자들이 어떤 해악을 저지를 수 있을까? 상상만 해도 기대, 아니 걱정된다.

  • FASHION

    Spring Jacket III

    남자다움이 묻어나는 봄의 스테디셀러, 트러커 재킷.

  • AGENDA

    요즘 세제

    봄을 청결하게 맞이하게 해줄 진보적인 세제 브랜드 셋.

  • LIFE

    팔판동 골목길

    청와대와 삼청동 사이, 그 작은 사잇길을 우리는 팔판동이라 부른다. 북적이는 관광객을 피해 양반 마을의 정취를 느끼고 싶어 뒷짐 지고 팔판동 골목길을 걸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