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New Black

남다른 시선으로 바라본 블랙의 면면.

UpdatedOn January 20, 2023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870-507547-sample.jpg

(왼쪽부터) 금속 소재 파월 체스와 가죽 타일의 체커 게임 세트 3백만원대 랄프 로렌 퍼플 라벨, 부드럽고 달콤한 복숭아와 자두 향에 다크 파촐리, 가죽과 바닐라 향이 섞여 지적이고 고상한 서재의 느낌을 전하는 비블리오티크 캔들 240g 12만1천원 바이레도, 주사위 세트 62만원 구찌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870-507550-sample.jpg

테니스 공을 반으로 자른 듯한 모양의 미드솔과 곡선 실루엣이 돋보이는 스니커즈 1백29만원 지방시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870-507549-sample.jpg

(왼쪽부터) 램스킨 글러브 가격미정 에르메스, 블랙 메탈 소재 펜던트 장식의 레더 브레이슬릿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화이트 골드 소재에 블랙 PVD를 더한 콰트로 블랙 라지 웨딩 밴드 4백만원대·화이트 골드와 블랙 PVD 소재로 이루어진 4개의 밴드를 굴뚝 조립 방식으로 조합한 콰트로 블랙 라지 링 7백만원대 모두 부쉐론, 스페이드 에이스 문양이 새겨진 18K 골드 펜촉과 메탈 소재 디테일의 블랙 만년필 85만원 파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301/thumb/52870-507548-sample.jpg

(왼쪽부터) 락스터드 펜던트 네크리스·블랙 메탈 소재 로고 펜던트가 부착된 미니 백 모두 가격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 스케치 디테일의 레이스업 부츠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Photography 박도현

2023년 01월호

MOST POPULAR

  • 1
    그래픽 티셔츠 어떠세요?
  • 2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3
    대너 X 데니안
  • 4
    까르띠에, 미의 철학
  • 5
    영광의 도둑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읽을 책이 이렇게 많은데

    사회적 거리 두기, 책과의 거리 좁히기. 5월에 읽을 빳빳한 새 책들.

  • REPORTS

    요즘의 타블로

    요새 어떻게 지내냐는 말에 타블로가 가장 많이 하는 대답이 있다. ‘쓸데없이 바쁘지 뭐.’ 음반 레이블 하이그라운드의 대표이자 데뷔 13년 차를 맞이한 에픽하이의 멤버, 하루네 아빠 타블로는 정말 바쁘다. 그런 그가 두 번째 책을 냈다.

  • FASHION

    Viewpoint : 아크네 스튜디오 , 릭 오웬스, 로에베, 디올 맨

    또 새롭게 다가올 가을·겨울을 위해 밀란과 파리에서 진행된 2022-2023 F/W 패션 위크에 대한 관전 포인트.

  • FASHION

    Winter-Ride

    혹한의 바람에 달려드는 바이커의 질주에 가속을 더해줄 아이템 5.

  • FASHION

    구찌의 격식과 퇴폐미

    정교한 격식과 매혹적인 퇴폐미가 뒤엉키는 오묘한 순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