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UpdatedOn January 10, 2023

3 / 10

 

 1. 스와치 | ‘YEAR OF THE RABBIT’ 

‘토끼의 해’의 설날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시계입니다. 복주머니가 연상되는 골드 미러 다이얼에는 토끼 귀가 연상되는 시침과 분침 디테일을 넣었습니다. 부드러운 실리콘 스트랩 루프에도 토끼 귀 디테일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앙증맞은 디자인에 선물하기 좋은 패키지 구성도 ‘계묘년’을 기념할 만 컬렉션이네요.

3 / 10

 

 2. 태그호이어 | 까레라 크로노그래프 이어 오브 래빗 

태그호이어의 대표 컬렉션인 까레라 크로노그래프를 재치있게 표현한 컬렉션. 독특한 스트라이프 다이얼은 사뭇 토끼 털이 연상되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블랙 다이얼과 대비되는 레드 컬러 포인트 골드 핸즈를 통해 크로노그래프의 생명인 정확한 가독성을 확보했습니다. 시계를 슬쩍 돌리면 귀를 쫑긋 세우고 있는 귀여운 토끼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500개 한정 판매.

3 / 10

 

 3. IWC | 포르투기저 오토매틱 40 ‘차이니즈 뉴이어’ 에디션 

새해의 기운을 담은 버건디와 골드 핸즈의 조화는 볼수록 빠져들게 만드는 시계입니다. 간결함의 미학을 보이는 포르투기저 컬렉션은 지름 40미리 케이스 안에 골드 도금 핸즈 및 아플리케, 사파이어 글래스 케이스백을 통해 껑충 뛰어가는 토끼 모양 로터를 재미있게 표현했습니다. 60시간 파워리저브 지원, 500개 한정 판매.

3 / 10

 

 4. 바쉐론 콘스탄틴 | ‘METIERS D’ART’ 레전드 오브 차이니즈 조디악 

종이 공예와 에나멜 기법을 통해 브랜드의 기술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컬렉션입니다. 시계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미세한 층으로 다양하게 조각된 나뭇잎을 통해 입체적인 다이얼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토끼를 중심으로 2시, 5시, 7시 10시 방향에는 시계 창을 통해 시, 분, 요일, 날짜를 확인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집니다. 9개 한정 판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솔로 전쟁
  • 2
    다시 돌아온 프레첼
  • 3
    질문하다 보니 이민기가 되었다
  • 4
    스위스에서 온 편지
  • 5
    에디 슬리먼의 꿈

RELATED STORIES

  • WATCH

    고르고 고른 한정판 시계 3

    시계 브랜드에서 야심 차게 선보인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을 소개합니다.

  • WATCH

    봄비

    맑은 광채의 다이얼에 여리게 흩어지는 빗방울.

  • WATCH

    우리는 시계다

    오메가의 최신형 기술을 품은 스피드마스터 수퍼 레이싱이 공개되었다. 이 시대의 시계였다.

  • WATCH

    장수 돌시계

    가장 진보한 세라믹 손목시계를 차고 느낀 것들.

  • WATCH

    Between the zones

    기계식 시계가 두 가지 시간대를 보여주는 아름다운 방법들.

MORE FROM ARENA

  • INTERVIEW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DKZ 재찬, 강렬하고 관능적인 화보 미리보기

  • FASHION

    MIDNIGHT PARTY

    무심하게 일렁이는 불빛만 남은 거리, 낮보다 화려한 우리의 밤.

  • REPORTS

    포스트모던 재팬, 모던 코리아

    도쿄 긴자의 거리를 하릴없이 걷는다. 거리를 걷다 보면 문득 쿠사마 야요이의 작품이 설치된 대형 쇼핑몰 ‘긴자 식스’를 발견한다. 디올, 생 로랑, 펜디…. 명품 매장에 들어가 질 좋은 고급 스카프를 고른 뒤엔 6층 츠타야 서점으로 올라 책 몇 권을 들춰본다. 한편 서울에서는….

  • FEATURE

    HIP OF THE YEAR 21~30

    힙이란 무엇인가. 2019년 <아레나>는 힙하다는 곳들을 찾아다녔고, 힙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힙한 삶을 취재했다. 열한 권의 책을 만들고, 연말이 되어서야 겨우 ‘힙’의 함의를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올해 보고 느낀 가장 ‘힙’한 것들을 꼽았다. 지금도 힙이 한철이다.

  • INTERVIEW

    이상하지만 편안한 이노

    10 꼬르소 꼬모 서울의 1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 더블렛의 디자이너 마사유키 이노를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