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토끼를 품은 패션 브랜드 4

계묘년을 맞이하여 활개치는 토끼는 귀엽고, 같은 하늘 아래 똑같은 빨간색은 없다.

UpdatedOn January 04, 2023

3 / 10

 

 구찌 

토끼를 이토록 자유롭고 ‘쿨’하게 표현한 브랜드가 있을까 싶다. 구찌는 계묘년을 맞이하여 다양한 버전의 토끼 드로잉 그래픽과 함께 화려한 ‘레디-투-웨어 래빗 컬렉션’을 선보였다. 폴로 셔츠와 로퍼, 시계 등 곳곳에서 볼 수 있는 브랜드 고유 엠블럼 GG 로고를 활용한 토끼 아이콘은 구찌만의 헤리티지로 ‘토끼의 해’를 재치 있게 풀어냈다. 포토그래퍼이자 아트 디렉터인 맥스 지덴토프가 촬영한 구찌 래빗 컬렉션 캠페인은 아름다운 꽃들이 만개한 초원에서 토끼를 찾으며 신년의 희망적인 무드를 선사한다.

3 / 10

 

 디올 

디올의 킴 존스와 미국 캘리포니아 기반의 브랜드 ERL은 올해도 활발하게 협업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ERL의 수장 엘리 러셀 린넷즈는 키 팔레트를 뽑아내는 것에 대해 천재라는 수식이 늘 따라다니는 만큼 ‘DIOR LUNAR 캡슐 컬렉션’에서 산뜻한 레드 컬러를 선보였고, 토끼의 해인 만큼 디올만의 감성이 담긴 토끼 아이콘을 만들어 냈다. 또한 디올 시그너처 새들 백과 B23 스니커즈에 토끼 털처럼 보드라운 시어링을 감쌌는데 이는 오블리크 패턴을 유지하던 아이템에 유쾌한 변주를 자아냈다.

3 / 10

 

 페라가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맥시밀리언 데이비스가 선보인 페라가모 계묘년 에디션은 2023년 평화에 대한 염원을 담았다. 아시아의 전통적인 문화에서 영감을 얻은 패턴과 색감이 두드러지는 이 컬렉션은 농도 짙은 레드 컬러가 매혹적이다. 접사로 촬영된 토끼는 티셔츠뿐 아니라 액세서리 패턴에도 접목시켜 더욱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특히 확대시킨 토끼의 맑은 눈은 원석처럼 깊고 순수함과 상서로움을 나타내고 있다.

3 / 10

 

 멀버리 

토끼의 해를 기념하여 캐릭터 미피가 패션 브랜드 멀버리와 손을 잡았다. 멀버리의 대표 백 중 하나인 베이스워터를 선두로 핸드폰 케이스와 반지갑, 그리고 이번 미피 에디션을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토트백까지, 보일 듯 말 듯하게 고개를 내밀고 있는 미피의 모습은 말랑한 동심을 자극해 불러일으킨다. 색감은 코럴 오렌지, 론 그린, 콘플라워 블루, 초크를 사용하여 원색적으로 조화를 이루며 브랜드 고유의 모던 브리티시 헤리티지를 보여준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유선호
Photography 각 브랜드 공식 사이트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 2
    절대적 시간
  • 3
    The Right Path
  • 4
    Smells Like Rock Spirit
  • 5
    상큼함이 터지는 토마토 요리 4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A Lone Traveler

    연기 하나만 보고 15년을 걸어온 남자의 눈빛은 역시나 남달랐다. 삶의 미학과 여유를 찾아 나선 정경호와 리스본의 그림 같은 풍경.

  • LIFE

    플라밍고를 쫓는 모험

    헤르난 바스는 모험 앞에 놓인 소년들을 그린다. 고독한 얼굴을 한 그들은 풍랑이 거칠게 이는 바다, 도로변의 모텔, 네시를 찾는 캠핑밴, 플라밍고가 가득한 늪지대 등 낯선 세계로 자신을 던진다. 쿠바 이민 2세대이자 퀴어 아티스트로서 알 수 없는 것과 소외된 것, 기이한 것을 골똘히 들여다보고 거침없이 그려내는 헤르난 바스. 사시사철 쨍쨍한 플로리다에 살지만 햇빛보다는 그림자에 더 호기심을 지닌 미스터리 애호가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 FASHION

    The fact sheets

    숫자로 돌아본 2023 워치스 앤 원더스.

  • FASHION

    SUNDANCE

    마음 들뜨는 5월의 하늘 아래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와 함께 춤을.

  • LIFE

    반려견의 존재 이유

    <아레나>의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우성은 시인이자 러너다. 그는 네 살 된 몰티즈 ‘뾰롱이’와 함께 산다. 작은 구름 같은 뾰롱이와 함께 불암산을 오르는 게 그의 아침 일과다. 그는 뾰롱이를 만나고 나서 자신이 지구에 있어야 하는 이유를 깨달았다고 한다. 그가 사이판에서 마라톤을 마치고 쓴 글을 보내왔다. 뾰롱이와 함께하며 달라진 삶에 대한 고백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