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이민혁과 엠포리오 아르마니 언더웨어의 조우

그의 눈에는 젊음이 그득히 물결치고 있었다.

UpdatedOn December 15, 2022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75-sample.jpg

밀라노 로고 프린트가 적용된 면 혼방 라운지 티셔츠·밀라노 로고 밴드와 하단 이글 로고 프린트가 돋보이는 드로즈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79-sample.jpg

화려한 이글 로고 패턴에 밴드의 빅 로고 포인트를 더한 나일론 혼방 소재의 드로즈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81-sample.jpg

독특한 텍스처의 우븐 소재에 미니 이글 로고 자수로 포인트를 더한 체크 패턴 가운과 파자마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80-sample.jpg

부드럽고 신축성 있는 벨루어 소재의 라운지 집업·립 조직이 돋보이는 벨루어 라운지 조거 팬츠, 스트라이프 패턴의 로고 밴드 드로즈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82-sample.jpg

내부 기모 처리된 부드러운 면 혼방 소재의 라운지 집업·조거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78-sample.jpg

미니 이글 로고의 크루넥 티셔츠·광택감 있는 밴드의 레이온 소재 드로즈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77-sample.jpg

플리스 소재의 하이넥 라운지 집업·로고 밴드 포인트의 체크 패턴 라운지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641-505376-sample.jpg

반짝이는 글리터 이글 로고가 적용된 크루넥 라운지 티셔츠·글리터 로고 밴드 드로즈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Digital director 노현진
Photography 채대한
Stylist 박혜정
Hair&make-up 미장원 by 태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가구 보러 왔습니다
  • 2
    SPRING, SPRING
  • 3
    <아레나> 5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송중기
  • 4
    THE PREPSTER
  • 5
    서울의 나무

RELATED STORIES

  • FASHION

    클래식의 정수,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동 면도기 4

    면도를 일상의 작은 즐거움으로 만들어 줄 수동 면도기.

  • FASHION

    과감함과 귀여움

    튜더 펠라고스 FXD 알링기 에디션에서만 볼 수 있는 스포츠 시계의 매력.

  • FASHION

    SPRING, SPRING

    솟아오르는 스프링처럼 힘차게 생동하는 봄의 기운.

  • FASHION

    Thinner

    얇아서 우아한 시계들.

  • FASHION

    Greenery Days

    무채색 일상 속 비현실적으로 선명한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INTERVIEW

    열혈남아

    갑작스레 쏟아지는 봄비도 기운찬 젊음을 감당할 순 없었다. 이렇게 파이팅 넘치는 다섯 청년, 틴탑이 돌아왔다.

  • FASHION

    Daily Scent

    매일 갈아입는 옷처럼 날마다 새로운 향.

  • INTERVIEW

    서른 살 사무엘

    서사무엘은 세상을 바꾸고 싶다고 했다. 자유로운 세상을 만드는 게 어른의 일이라고.

  • LIF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LIFE

    나의 첫 위스키

    어딜 가도 위스키를 먼저 찾는 위스키 러버들에게 인생 첫 위스키의 기억을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