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연말을 보내는 방법

2022년의 끝을 맛있고 감각적으로 보내는 여섯 가지 방법.

UpdatedOn December 03, 2022

/upload/arena/article/202212/thumb/52522-504219-sample.jpg

이기봉 개인전 <Where You Stand>

“내가 관심을 갖는 주요 모티브는 물과 안개다. 이들은 사물이나 존재의 모습을 변화시키고 초월적 영역에 다가서게 만든다. 평상시 드러나지 않았던 사물의 다른 측면에서 어떤 정신이나 영혼을 발견하는 것 같은 느낌이다.” 작가 이기봉의 말이다. 자꾸 바라보면 몽롱해지는 이기봉의 작품은 이 두 문장으로 설명된다. 이기봉은 회화와 설치를 넘나들며 세계의 본질을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실험해왔다. 국제갤러리에서 개최되는 이기봉의 개인전 <Where You Stand>는 자연의 순환과 사라짐에 대한 사색을 담은 작품 50여 점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 코카-콜라 월드컵 스페셜 패키지

    코카-콜라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을 기념하여 ‘믿는 순간, 마법처럼’ 캠페인을 공개했다. 캠페인을 통해 코카-콜라는 전 세계 인기 축구 선수들의 ‘파니니 스티커’를 활용한 한정판 월드컵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했다. 파니니 스티커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선수들의 모습을 담은 카드 도감으로 1970년 처음 선보인 후 전 세계 축구 팬과 수집가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코카-콜라도 마시고, 손흥민, 루카 모드리치, 케빈 더 브라위너, 앙헬 디 마리아 등 월드 클래스 축구 선수들이 열띤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담은 스티커도 받을 수 있다.

  • 돈선필 개인전 <괴·수·인>

    작가 돈선필에게 피규어에 열광하는 오타쿠 문화는 단순한 취미나 애정을 쏟는 대상이 아니라 사회현상이자 미적 감각의 단서다. 이렇듯 유쾌한 예술적 관점으로 하위문화를 작품에 덤덤히 묻어내는 돈선필이 개인전 <괴·수·인>을 개최한다. 이번 개인전은 CG 기술의 비약적인 발달로 시각 이미지는 더욱 정교하게 표현할 수 있지만, 무한한 가공 가능성 때문에 결함 없이 완벽하게 형상된 실재는 오히려 한계로 가득한 실제의 세계와 괴리될 것이라는 관점을 제기한다.

  • 테르 드 카페

    어딜 가나 블록마다 최소 하나 이상의 카페를 발견한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스페셜티 커피를 개발하는 곳도 많아지고 있다. 최근 카페 틈새시장을 비집고 들어온 스페셜티 커피 카페가 있다. 스페셜티 커피 원조라고도 할 수 있는 ‘떼르 드 카페 코리아’다. 프랑스 스페셜티 커피의 개척자이자 유럽 스페셜티 커피 선두 주자로 활약 중인 카페로, 아시아 최초로 서울 양재동에 둥지를 틀었다. 이곳은 스페셜티 커피협회에서 인정받은 80점 이상의 커피를 최상의 원두, 로스팅, 바리스타의 솜씨로 완벽하게 즐길 수 있다. 편안한 테이블 공간과 바 공간, 테라스가 마련되어 있다.

  • 페스티브 시즌 케이크

    그랜드 하얏트 서울이 연말을 맞이하여 ‘페스티브 시즌 케이크’를 호텔의 베이커리 ‘더 델리’에서 선보인다. 트리 오너먼트처럼 섬세하고 장식이 화려한 케이크가 준비된다. 큰 리본으로 포장된 선물 상자 모양, 따듯한 벽난로 옆 나무 장작을 닮은 다크 초콜릿 로그 케이크, 흰 눈이 쌓인 장작을 형상화한 화이트 딸기 로그 케이크 등이 있다. 연말 파티에서 자신 있게 열어 보일 수 있는 케이크를 찾는다면 더 델리로 향하자. 11종의 홀 케이크, 14종의 미니 케이크와 디저트를 한눈에 살피며 차근차근 골라보시라.

2022 예올×샤넬 프로젝트

한국 공예 후원 사업에 헌신하는 재단법인 예올이 샤넬과 손잡고 2022년 올해의 장인으로 ‘금박장 박수영’을, 올해의 젊은 공예인에 ‘옻칠공예가 유남권’을 최종 선정했다. 금박장 박수영은 섬세하고 아름다운 금박 작업에 금빛의 원형을 표현한다. 한편 옻칠공예가 유남권은 종이로 된 기물을 옻칠로 마감하는 전통 기법인 ‘지태칠기’를 활용해 작업한다. 동양화를 전공한 그는 붓 칠로 옻을 유려하게 표현한다. 장인들의 프로젝트 결과물은 11월 16일부터 12월 16일까지 진행하는 예올×샤넬 프로젝트 전시 <반짝거림의 깊이에 관하여>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2022년 12월

MOST POPULAR

  • 1
    빛으로 그리는 혁신
  • 2
    헬스 코리아
  • 3
    서울 동네들
  • 4
    아이엠이 몬베베의 사랑을 체감하는 순간은 언제일까?
  • 5
    섞여서 좋은 것

RELATED STORIES

  • LIFE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짧은 자유 시간 속 아이돌들이 브이로그에 기록한 도쿄 스팟 5

  • LIFE

    나트랑에 가면

    올해의 첫 여행지로 나트랑을 택했다. 여행의 취향이 분명해지는 경험을 했다.

  • LIFE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설 연휴 묵혀두었던 피로 화끈하게 풀고 가야죠.

  • LIFE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예술을 소장하는 가장 가벼운 방법.

  • LIFE

    명절 후, 느끼한 속을 달랠 매운 음식 맛집 4

    미치도록 맵지만 자꾸 생각나는 마성의 음식을 소개한다.

MORE FROM ARENA

  • LIFE

    직사광선으로 인해 진해진 기미와 잡티를 없앨 시술 4

    내리쬐는 가을 햇빛 아래, 짙어진 기미와 잡티를 효과적으로 없애주는 방법.

  • FASHION

    2023 F/W Preview

    지난 1월 밀라노와 파리에서 선보인 2023 F/W 컬렉션 현장에서의 인상적인 장면들.

  • INTERVIEW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 REPORTS

    네온사인에 부쳐

    서울 도처에서 이런 네온사인 글귀를 발견했다. 다시 말해 서울 도처에는 이런 낭만이 반짝거린다.

  • LIFE

    유령일기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