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2022 17th A-AWARDS

UpdatedOn November 30,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11/thumb/52497-504009-sample.jpg

 

| IMPRESSION + LEE BYUNGHUN   | INFINITE + LEE JONGSUK 
| PASSION + UHM JIWON   | CONFIDENCE + AHN HYOSEOP 
| UNIQUE + JOO JONGHYUK 

K-시리즈의 주역들

지구 반대편 사람들이 한국 시리즈를 줄줄 외우는 게 낯설지 않다. 그들이 한국 영화를 설명하는 게 놀랍지 않다. 한국 배우들 이름을 말하는 것도 이제는 당연하다. 상상하지 못한 것들이 당연해진 2022년이었다. 조금 오만하게 들리겠지만, 이제는 한국 대중문화가 해외에서 성공한 이유를 분석하는 건 의미 없다. K-콘텐츠는 이미 주류다. 한국 대중문화는 신선했고 여전히 새롭다. 현 상태를 유지하며 다양성과 깊이도 보여줘야 할 때다. 올해 많은 시리즈와 영화가 이를 해냈다. 해묵은 주제, 익숙한 전개, 흥행 공식만 답습한 작품은 드물었다. 시리즈에서는 새로운 시도와 증명이 계속됐다. 우리는 그들의 성공을 기린다.

올해 에이어워즈는 K-시리즈를 이끈 주역들을 주목한다. 아픔과 치유, 그리고 희망으로 이어지는 인생 찬가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배우 이병헌은 익숙한 캐릭터를 전에 없던 새로운 인물로 만들었다. 시청자는 이병헌과 함께 울었다. 다양한 장르가 조화를 이룬 <빅마우스>는 흥미로운 전개와 추리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배우 이종석은 통쾌한 연기로 드라마를 맛깔나게 만들었다. 속고 또 속는 충격적인 전개의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배우 엄지원은 빈틈없는 연기로 올해의 빌런이 되었다. 전 세계 젊은 시청자를 유쾌하게 사로잡은 <사내맞선>은 올해의 로맨틱코미디다. 배우 안효섭은 물오른 연기를 보이며 새로운 청춘스타의 탄생을 알렸다. 올해 선풍적인 인기를 끈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배우 주종혁은 개성 강한 악역을 연기하며 국민 밉상으로 등극했다. 2022년 제17회 에이어워즈에서는 이 배우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K-시리즈를 이끈 배우들이 직접 K-시리즈의 힘을 말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raphic 이주승

2022년 12월

MOST POPULAR

  • 1
    17년이 흐른 뒤
  • 2
    Special Thanks to
  • 3
    Go To Office
  • 4
    아기자기한 키 링 세상
  • 5
    봄이 오면 #아우터

RELATED STORIES

  • FEATURE

    오늘의 공예

    AI와 글로벌 대량생산의 시대에도 누군가는 입으로 유리를 불고 닥종이에 옻칠을 한다. 기술을 닦고 고민을 모아서 공예품을 만든다. 젊은 공예가의 공예품을 모으고 그에게 설명을 부탁했다.

  • FEATURE

    Special Thanks to

    <아레나>에 몸담고 있던 시기는 서로 다르지만 각자의 시간 동안 마음 깊이 감사했던 그대들을 향해 진심을 가득 담은 헌사를 보냅니다.

  • FEATURE

    17년이 흐른 뒤

    2006년 3월호, 표지는 주드 로, 키워드는 블랙칼라 워커.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한국에 처음 나온 해다. 그때 <아레나>는 무슨 이야기를 했을까. 어떤 예언이 맞고 어떤 예언이 빗나갔을까. 거기 나온 사람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그동안 세상에는 무슨 일이 생겼을까.

  • FEATURE

    어느 어부의 하루

    겨울 동해 바다 위에서 문어를 낚는 어부의 하루를 따라갔다.

  • FEATURE

    2022 월드컵 복기

    크리스마스쯤 월드컵이 반짝였다가 새해가 되자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선수들은 다시 리그로 돌아가 축구를 계속하고, 우리 주변에는 몇 명의 스타가 남았다. 또 무엇이 남았을까? 월드컵은 스포츠를 넘어 비즈니스 곳곳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카타르의 현장 분위기는 어땠을까? 좋은 대답을 해줄 사람들을 찾아 직접 물어보았다.

MORE FROM ARENA

  • FASHION

    SUMMER JEWELRY

    한여름 태양 아래 더 눈부시게 빛날, 뚜렷한 정체성을 지닌 한국 디자이너들의 쿨한 주얼리 브랜드.

  • FEATURE

    트렌드의 그림자에서

    인플루언서로 보이기 위해 #광고 #협찬 태그를 쓰는 사람들, 의식 있는 소비의 숨은 모순, 상반된 감정이 공존하는 아이돌 팬덤 문화, 값비싼 용품으로 채우는 육아의 공허함. 허영을 먹고 자라는 대중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돌아본다.

  • SPACE

    SHORTCUTS TO VINTAGE CHAIR

    누구도 명쾌하게 알려주지 않았던, 괜찮은 빈티지 의자 잘 고르는 법. 빈티지 가구 편집매장의 디렉터들을 찾아가 물었다.

  • LIFE

    위대한 탄생

    세상에 없던 궁극의 부드러움으로 당신의 품격을 높여 줄, 깊은 풍미의 저도주가 등장했다. 최초의 17년산 퓨어 몰트 저도주 ‘더 스무스 바이 임페리얼(THE SMOOTH BY IMPERIAL)’의 위대한 탄생.

  • WATCH

    WINDOW & SHADE

    빛이 들고 그림자가 길게 눕는다. 서울에서 찾은 아름다운 고전 창호, 그리고 여기에 어울리는 여섯 개의 골드 워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