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금수저 재촬영 VS 군 재입대 망설인 이유, 여기서 밝힙니다

UpdatedOn November 10, 2022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digital editor 유선호
videographer 남호형, 세울 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ylon Boy
  • 2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3
    맥스러움, 롯스러움
  • 4
    Now We are
  • 5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RELATED STORIES

  • FILM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FILM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FILM

    대너 X 데니안

  • FILM

    인생 선배! 배우 손석구의 취향 탐구 영역(※ 치명주의보)

  • FILM

    까르띠에 X 손석구

MORE FROM ARENA

  • FASHION

    New Street Boy III

    격식 없는 이지 팬츠만의 게으르고 나태한 여유와 낭만.

  • INTERVIEW

    엉뚱한 유준상

    유준상의 엉뚱함은 어디서 기원했을까. 힘든 여행을 자처해서? 호기심 갖기를 두려워하지 않아서? 자유로워지는 법에 익숙해졌기 때문일까? 남다른 관점으로 영화와 음악, 글과 그림을 창작하는 유준상과 한 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 VIDEO

    [A-tv] Metropolitan Spirit

    길거리 패션의 무질서함을 포멀함으로 정제한 아르마니 익스체인지의 2017 F/W.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 방찬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 FASHION

    캘러웨이가 선보이는 '검은 침묵'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블랙의 모노톤 컬러와 스티치 포인트로 선보인 캘러웨이 어패럴 사일런스 백 컬렉션. ‘검은 침묵’의 위대한 힘을 느낄 수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