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하늘을 바라보며 지친 마음과 몸을 달래줄 여행이 간절한 시기에 참고할 것.

UpdatedOn November 12, 2022

3 / 10

 

 시기공추 | @villa_sigigongchu 

'시간은 기억으로 새겨지고 공간은 추억으로 남겨집니다.'라는 의미를 지닌 '시기공추'. '시기공추'에 들어서면 단정하고 한적한 기운이 가득하다. 통창으로 바라본 야외에는 녹음으로 둘러 쌓여, 계절의 흐름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사계절 이용이 가능한 야외 온수풀에서는 하늘을 지붕 삼아 숲 향을 가득 누릴 수 있다. 온수풀을 즐긴 후 실내에 마련된 다기 세트로 녹차를 내려 마신다면, 잡념이 사라질 것이다.


주소 충북 진천군 진천읍 원동길 131-84

3 / 10

 

 서소한가 | @seosohanga 

한옥이 모여 있는 안동 골목의 돌담을 따라가다 보면 '서소한가'를 발견할 수 있다. 개방감 있고 깔끔한 내부에는 채광이 쏟아져,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묘한 위로가 느껴지는 따스한 공간이다. 작년 겨울에 문을 연 후, 자쿠지에서 몸을 녹일 수 있는 안락한 시간이 입소문이 나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4명이 들어가도 충분한 넓이의 자쿠지는 물을 받는 데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저녁 식사를 준비하면서 동시에 물을 받기 시작하면, 완벽한 밤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


주소 경북 안동시 태화길 100

3 / 10

 

 지평집 | @jipyungzip 

'지평선 아래로 스며드는 공간'. 건축가 조병수가 설계한 '지평집'은 그 이름에서 전해지는 것처럼 땅속으로 스며들듯 설계가 되었다. 바다를 마주하는 2인실 6개와 개별 마당을 가진 4인 그리고 가족실 2개로 구성되어 있다. 총 8개의 룸 중 'ㄷ', 'ㄹ' 이름을 가진 2개의 방이, 노천 히노끼탕을 보유하고 있다. 바다를 바라보며 노천탕을 즐기는 이 시간에는,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고 오롯이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다. 다른 방은 다락 공간, 음향 시스템과 같은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


주소 경상남도 거제시 사등면 창호리 106

3 / 10

 

 달무리스테이 | @dalmuristay 

침구, 주방을 비롯한 실내의 구성도 훌륭하지만 '달무리스테이'는 야외에서 시간을 보낼 수 밖에 없는 매력적인 요소를 지니고 있다. 노천탕과 불멍을 즐길 수 있는 한옥 독채로, 2인에서 최대 5인까지 공간을 누릴 수 있다. 경주행을 택한다면, 그리고 오랜만에 오붓한 대화의 시간이 필요한 연인과 가족 단위의 여행객이라면 주저 없이 '달무리스테이'를 추천한다. 마당에서 바베큐를 준비하는 동안 노천탕에 물을 받고, 노천탕에서 여독을 풀어준 후 2시간 정도 타는 불멍화로에서 술 한잔을 기울인다면,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밤이 될 것이다.​


주소 경북 경주시 포석로 1038-10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 2
    SWEET BOX
  • 3
    2 BADDIES
  • 4
    헬스 코리아
  • 5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RELATED STORIES

  • LIFE

    낭만 여행지의 작은 바 4

    1인 사장님이 운영하여 술맛까지 친근하다.

  • LIFE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직업 특성상 해외 출장이 잦은 이들에게 출장에서 살아남는 노하우를 물었다.

  • LIFE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짧은 자유 시간 속 아이돌들이 브이로그에 기록한 도쿄 스팟 5

  • LIFE

    나트랑에 가면

    올해의 첫 여행지로 나트랑을 택했다. 여행의 취향이 분명해지는 경험을 했다.

  • LIFE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설 연휴 묵혀두었던 피로 화끈하게 풀고 가야죠.

MORE FROM ARENA

  • REPORTS

    배우고 익히니 즐겁지 아니한가

    동네를 산책하다 발견하는 역사와 문화의 조각들. 요즘 배우고 익히느라 정신없는 <동네의 사생활> 남자들과 인문학에 대해 이야기했다.

  • LIFE

    고전적 일탈

    따스해진 공기 덕에 집이 아닌 곳에서 하루 머물렀다.

  • FASHION

    SUSPENSE THRILLER

    서늘한 긴장감에 온전히 몰입하게 되는 보테가 베네타의 새 시즌.

  • FASHION

    TOO WIDE TOO THIN

    루스한 볼륨, 매끈한 실루엣의 극적인 매치업.

  • LIFE

    '프리즈 서울', 그리고 한국의 젊은 작가들

    9월 첫 주에는 전 세계 미술 애호가들이 한국을 본다. 한국 미술시장이 전 세계의 주목을 이끌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확히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 3대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 때문이다. 유명 해외 갤러리들이 서울에서 작품을 전시하고, 유명 해외 작가들도 서울을 찾는다. 미술품을 구매하려는 전 세계 투자자들, 미술에 관심 있는 젊은 고객들도 서울에 온다. 예술을 후원하고 지향하는 브랜드들의 마케팅 행사도 있을 거다. 코엑스에서 목격한 해외 스타 작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나돌 수도 있겠다. 미술품 수집이 취미인 K-팝 스타를 보려는 해외 팬들로 코엑스는 북적일 거다. 미술에 관심 없던 사람들도, 미술은 어렵다던 어른들도, 미술품을 종종 구입하는 20대도 아트페어에서 인증샷을 찍을 수도 있고. 미술에 대한 담론이나 가벼운 농담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르내릴 법도 하다. 한 주 동안, 아주 짧은 기간 서울은 미술의 도시가 된다. 전 세계 미술계가 서울을 주목하고, 서울이 해외 유명 작가들을 경청할 때, <아레나>는 한국 젊은 작가들을 돌아본다. 그들의 목소리를 담고, 그들의 작품을 주목하며, 갤러리가 아닌 공공미술관의 한국 작가 전시를 복기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