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여행길 주머니에 쏙! 저용량 술 5

여행길 주머니에 쏙 담기는 저용량 술 5.

UpdatedOn November 04, 2022

/upload/arena/article/202211/thumb/52307-501084-sample.jpg

몽키 숄더

일반적인 블렌디드 위스키는 맥아와 곡물을 섞어 제조하지만 몽키 숄더는 다르다. 오직 맥아로만 만든 ‘블렌디드 몰트위스키’다. 그래서 훨씬 부드럽고 향긋하며 달콤한 바닐라의 풍미가 오래 지속된다. 맥아를 직접 건조하는 일을 했던 ‘몰트맨’에게 경의를 표하는 술인 만큼 입문자도 거뜬할 베이식한 위스키다.

도수 40%
용량 200mL
가격 4만원대

33JU

투명하게 찰랑이는 사이 언뜻 보이는 건 산양산삼이다. 3,333시간의 고된 숙성 끝에 세상에 선보인다는 의미로 ‘33주’라는 이름을 붙였다. 인고의 시간을 거쳐 나온 만큼 면역력 증진 효과가 뛰어난 사포닌 성분이 풍부하다. 5℃로 차갑게 한 다음 잘 흔들어 마시는 걸 추천한다.

도수 18%
용량 200mL
가격 2만3천원

기원 독수리 에디션

기원이 새롭게 선보인 에디션이다. 뉴오크 캐스크에서 퍼스트필 버번 캐스크로 옮겨 숙성했다. 버번 특유의 매서운 스파이스 향이 확 느껴지다 언제 그랬냐는 듯 달콤한 바닐라와 여름 과실의 달콤함이 파도처럼 밀려온다. 앙증맞은 크기로 이동 중에도 힙 플라스크가 필요 없는 싱글 몰트위스키다.

도수 56.6%
용량 200mL
가격 미정

뱁새

뱁새처럼 앙큼한 소주다. 그대로 음용하면 알코올이 매섭게 느껴지지만, 뱁새의 기선을 제압하는 방법이 있다. 탄산수, 라임 슬라이스와 섞어 하이볼로 활용하는 것. 생강의 매력적인 단맛과 시원한 솔잎 향이 느껴지며 뱁새는 온순해질 것이다.

도수 23%
용량 100mL
가격 1만8천원

하평구름

막걸리는 죽 들이켜는 맛으로 마시는 술이 아니던가. 하지만 이를 편견이라 말하는, 떠먹는 막걸리가 등장했다. 강릉 사천의 오륜쌀을 발효해 만들었다. 오륜쌀은 은은한 단맛이 특징인데, 하평구름을 이틀 정도 냉장 보관 후 먹으면 산미가 더 강해진다. 블루베리, 딸기 맛도 있다.

도수 4.5%
용량 100mL
가격 6천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2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절대적 시간
  • 2
    책으로 즐기는 시계
  • 3
    A Rainy Day
  • 4
    너무 예쁜 스니커즈
  • 5
    상큼함이 터지는 토마토 요리 4

RELATED STORIES

  • LIFE

    브라보 토니 베넷

    뉴욕의 가난한 이탈리아 이민 가정 소년에서 그래미 어워드 20회 수상의 뮤지션이 되기까지. 재즈 가수 토니 베넷은 어떤 일생을 살았을까? 토니 베넷의 어떤 점이 그를 8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슈퍼스타로 남게 했을까? 7월 21일 토니 베넷의 별세 1주기를 앞두고 세 명의 재즈인에게 들어본 토니 베넷의 음악 인생.

  • LIFE

    열대야를 비추는 재즈

    여름밤을 수놓는 낭만적인 플레이리스트.

  • LIFE

    파트너와 잘 지내는 법

    오늘날의 20대가 털어놓는 섹스 파트너 이야기.

  • LIFE

    상큼함이 터지는 토마토 요리 4

    집 나간 입맛 되찾아 드려요.

  • LIFE

    코리안 하이엔드

    시장조사, 비용편익, 베끼기, 속도전, 쿠팡과 배민의 검색 상단 점유. 이런 걸 성공 비결이라 여기는 세상에도 전력으로 만든 물건을 모았다. 우리는 기꺼이 이들을 ‘코리안 하이엔드’라 부르기로 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문빈에 대하여

    감성적이고 상상을 좋아하며 정의는 승리한다고 믿는 남자. 문빈의 세계를 유영했던 하루.

  • INTERVIEW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스튜디오 픽트에겐 호기심이 주된 재료다. 할머니댁에서 보던 자개장, 이미 현대 생활과 멀어진 바로 그 ‘자개’를 해체해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예를 탐구하고 실험적인 과정을 거쳐 현대적인 오브제를 만들고자 하는 두 작가의 호기심이 그 시작이었다.

  • INTERVIEW

    MISTER MARVELOUS

    바이레도보다 유명한 남자 벤 고햄이 서울에 왔다.

  • FASHION

    다짐을 담아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고른 물건.

  • FASHION

    BIG 4

    2024 S/S 컬렉션을 두루 살펴서 찾은 트렌드의 교집합 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