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트메의 완벽 캐해! 트레저가 알고 싶다

UpdatedOn October 28, 2022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EO GENDER
  • 2
    스타와 메가
  • 3
    나의 첫 위스키
  • 4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 5
    그래프로 보는 서울의 나무

RELATED STORIES

  • FILM

    배우 이영애가 들려주는 평소의 생각들(feat. 취미, 고민, 작품 그리고 돈까스)

  • FILM

    이 자리를 빌어 '싱어게인' 작가님들께 사과드립니다

  • FILM

    구찌 X 제로베이스원

  • FILM

    '미니특공대' 제작자분들은 이걸 보신다면 이희준 배우에게 바로 연락 주세요.(진지)

  • FILM

    배리 X 조슈아

MORE FROM ARENA

  • FASHION

    Naked Scenes

    플랙(PLAC) 진과 누드, 그 도발적 설정과 발칙함에 대한 사진가 5명의 시선.

  • REPORTS

    송민호의 순간

    요즘 바쁜 시간을 보내는 그는 하루가 42시간이면 좋겠다고 말한다. 아르마니 워치, 그리고 송민호와 함께 행복이 충만한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REPORTS

    BOOK - 꿋꿋하게

    낙오를 걱정하는 10년이라고 말하고 싶었다. 문학(출판)은 죽었고 위기라는 말을 매해 듣고 살았으니 말이다. 다행히도 10년을 버텼고, 죽지 않았으니 낙오하지도 않은 셈이다. 이런저런 위기들이 많았으나 어디 어느 곳에서나 늘 있는 게 위기 아닌가. 10년 동안 셀 수 없는 책들이 출판되고 독자 손에 들어갔다. 그 셀 수 없는 책들에서 독자의 비판과 불편이 지난 10년, 모든 변화의 촉매가 되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10년 동안 출판(문학)계는 전반적으로 발전했다, 아니 ‘발전’이란 낱말보다는 ‘성장’이란 말이 어울리겠다. 앞에 놓인 과제가 ‘성숙’이니 말이다.

  • LIFE

    아레나의 공간

    <아레나>를 옆에 끼고 길을 나섰다. 어디를 갈까, 생각하다 <아레나>와 꽤 어울리는 친구 같은 공간을 찾았다.

  • INTERVIEW

    NCT 127 태용, 꿈은 모두가 행복해지는 것

    NCT 127 태용의 서사적인 모습으로 장식한 커버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