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공간을 초월한 시계 여섯 점

공간의 인상을 채우는 의자 위에 놓인 초월적인 시계 여섯 점.

UpdatedOn September 09, 2022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1-496425-sample.jpg

절제된 직사각형 옐로 골드 프레임에 온전히 블랙과 골드만 존재한다. 상징적인 사파이어 카보숑이 견고하게 빛나는 탱크 루이 까르띠에 워치 1천만원대 까르띠에, LC4 셰이즈 롱 가격미정 카시나 by 크리에이티브랩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1-496423-sample.jpg

12시 방향의 문페이즈 다이얼 아래로 서브 다이얼 네 개를 조리 있게 배치해 캘린더 정보는 물론 파워리저브를 확인할 수 있다.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캘린더 정보는 기계식 프로그램을 통해 2100년까지 조정 없이 작동해 브랜드의 기술적인 경지를 보여준다.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부티크 에디션 44.2mm 5천4백만원 IWC, 캐피톨 콤플렉스 체어 가격미정 카시나 by 크리에이티브랩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1-496422-sample.jpg

1957년 달에 착륙했던 오리지널 스피드마스터에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인 코드를 녹였다. ‘Speedmaster ’57’이 인그레이빙된 케이스백을 통해 수동 와인딩 오메가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칼리버 9906를 감상할 수 있는 스피드마스터 ’57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크로노그래프 40.5mm 1천1백만원대 오메가, 스파게티 암체어 1백49만원 알리아스 by 보블릭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1-496427-sample.jpg

새틴 피니시로 마무리한 다이얼과 중심부의 섬세한 기요셰 패턴으로 두 가지 질감을 드러낸다. 이 우아한 조합은 6시 방향의 스몰 세컨즈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파글리아노 컬렉션의 초콜릿색 가죽 스트랩과도 조화롭게 어울리는 리베르소 클래식 라지 스몰 세컨즈 가격미정 예거 르쿨트르, 이음 체어 1백18만원 이스턴 에디션 by 보블릭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1-496426-sample.jpg

해밀턴이 1957년 선보인 현대적인 감각의 정수. 가로 46mm의 대담한 삼각형 케이스에 스켈레톤 모델이라는 아방가르드한 기교를 더해 나바크론 밸런스 스프링의 빠른 박동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벤츄라 XXL 스켈레톤 오토매틱 2백45만원 해밀턴, LC4 셰이즈 롱 가격미정 카시나 by 크리에이티브랩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1-496424-sample.jpg

1969년 이후 태그호이어의 새롭고 모던한 얼굴이었던 모나코 컬렉션의 일탈과도 같은 퍼플 리미티드 에디션은 다이얼에 선레이와 스모크 효과를 더한 그러데이션으로 빠져들 것 같은 오묘함을 배가한다. 모나코 퍼플 리미티드 에디션 9백45만원 태그호이어, 도론 호텔 암체어 가격미정 카시나 by 크리에이티브랩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이유나

2022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오후의 이진욱
  • 2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 3
    마이크로 백의 압도적인 존재감
  • 4
    소중한 피부를 지켜주는 고영양 크림 4
  • 5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RELATED STORIES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 WATCH

    The Details

    크게 봐야 보이는 시계의 세계.

MORE FROM ARENA

  • FEATURE

    벤투호, 최적의 엔진과 미션 조합은?

    말 많고 탈 많았던 ‘FIFA 카타르 월드컵’이 마침내 개막한다. 벤투호가 건조를 시작한 건 4년 전이다. 이제야 월드컵을 위한 준비가 끝났다. 목표는 승리 또 승리다. 벤투호의 성공적인 항해를 기원하며 벤투호를 분석한다.

  • FASHION

    Go Out

    태동하는 봄을 맞아 선보이는 협업 컬렉션 2.

  • ARTICLE

    패션 사자성어

    사자성어에 부합하는 패션 아이템 7.

  • INTERVIEW

    매드몬스터의 진실

    뜨거웠던 연습생 시절, 데뷔 무대의 추억, 콘서트에서 오열한 이유, 숙소에서 몰래 먹는 야식 등 어디서도 말하지 않았던 매드몬스터 제이호와 탄의 과거.

  • FEATURE

    바우하우스 1백 년이 남긴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