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이상한 식물과 산다 #2

특별한 식물을 모으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괴근식물과 아가베. 귀하고, 비싸며, 독특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이 식물들을 모으는 이들을 만나 식물의 특별함에 대해 물었다.

UpdatedOn September 06, 2022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35-496205-sample.jpg

1천 개의 아가베와 나 | 박태현

당신은 누구인가?
순댓국집을 운영 중인 박태현이다. 아가베를 너무 좋아해서 이 식물을 통해 뭔가 재밌는 일을 도모하고 있다.

늘 식물에 관심이 있었나?
친형이 식물 수집 취미가 있었다. 아가베와 괴근식물, 파키푸스, 그락실리우스를 들여왔는데, 보면서 궁금증이 생기더라. 처음엔 ‘이게 도대체 뭐냐’ ‘왜 이런 걸 사 오냐’고 했다. 시간이 지나며 나 또한 아가베의 매력에 빠지게 됐고 지금까지 왔다.

아가베의 어떤 점에 끌렸나?
식물 자체가 힘이 좋았다. 마음을 움직인달까? ‘바로 이거다’라고 깨닫는 순간이 있었다. 똑같은 종류의 아가베라도 유통명이 나뉜다. 각각 크기, 가시 등 특성이 다르다. 같은 아가베라도 개체마다 다른 매력이 있는 거다. 이 점을 널리 알리고 싶다.

얼마나 모았나?
모으기까지 한 2년 정도 걸렸다. 다 세어보지 않았지만 약 1천 개 정도 되는 것 같다. 거실에도, 방에도, 옥상에도 아가베가 있다. 공간의 제약도 크다. 다행히 부모님이 운영하는 건물이고, 부모님과 형 그리고 아내가 이해를 해줘서 많이 모을 수 있게 됐다.

아가베 화분이 따로 있나?
아가베 화분이라고 불리는 건 아직 우리나라에는 없는 것 같다. 한국 소비자는 대부분 토분을 선호한다. 아가베로 인해 세라믹 화분 시장도 발전해 아가베 형태에 맞는 화분을 누군가 만들어줄 거라 믿는다. 나도 아가베 전문 화분을 만들어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얼마 전부터 철을 소재로 만들기 시작했다.

운영 중인 브랜드를 소개해달라.
‘아가베 오브 서울’이다. 서울에서도 아가베를 볼 수 있다는 의미다. 다른 아가베 애호가에게 영향을 받았다. 협업 제안도 받았고, 다양한 행사를 기획 중이다. 이번 달에도, 다음 달에도 있다. 점점 더 많아질 거라고 본다.

해외에서 아가베 관련 문화가 자리 잡은 곳이 있나?
일본에 SRL이라는 큰 브랜드가 있다. 스트리트 브랜드 네이버후드가 관련 식물 브랜드를 따로 론칭했다. 괴근식물, 아가베 관련 용품을 출시하는데, 온라인 숍에서 10초 만에 품절될 만큼 인기다. SRL은 한국 애호가들 사이에서도 인기다. 나 또한 이론의 선례를 보며 트렌드에 맞게 한국에서 재밌는 일을 벌이고자 준비 중이다. 각 사람에게 맞는 아가베를 소개해주는 ‘아가베 컨설팅’ 같은 것이다.

바람이 있다면?
하루 종일 아가베를 보며 ‘식멍(식물 보며 멍 때리기)’한다. 만날 똑같은 식물을 보는 것 같지만, 볼 때마다 색다르다. 그 느낌을 더 많은 사람이 공감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나중에는 아가베 전시관을 열고 싶다. 물론 판매도 하겠지만 갤러리 같은 느낌을 담아서.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35-496204-sample.jpg

작품에 괴근식물을 담아 | 박진우

당신은 누구인가?
‘마비’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박진우다.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에서 일하면서 사진작가 겸 일러스트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괴근식물과 아가베가 삶에 들어오게 된 계기가 있나?
일본 브랜드 옷을 사러 갔는데 그곳에 까만 화분에 담긴 식물이 있길래 구입했다. 알아보니 일본에서는 이런 식물을 감도 높은 젊은이들이 많이 키운다 했다. 올해 초 용산에 있는 괴근식물 숍에 갔다가 사장님의 ‘이 식물은 조금은 무관심하게 키워야 해요’라는 말을 듣고 괴근식물에 빠지게 됐다. 그동안 사진이나 그림 작업을 통해 전하던 메시지가 사람들의 무관심과 관심, 이중성에 관한 것이었는데 괴근식물과 잘 맞더라. 어느 정도의 결핍이 오히려 이 식물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셈인데, 매력 있지 않나?

그 다음은 무엇을 했나?
처음 몇 달 동안은 거의 매일 관련 농장과 숍을 다녔고, 괴근식물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주변 사람들에게 괴근식물 그림을 선물하기도 했다. 그리고 다른 컬렉터를 통해 행사를 열어 작품을 판매하기도 했다. 시장 규모가 작은 편이라, 이 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했다.

집에 괴근식물을 두어 가장 좋은 점은 무엇인가?
집에 있는 시간이 더 좋아진다. 이 문화에 빠진 사람들은 ‘식멍’이라는 단어를 쓴다. 일과 후 집에서 식물을 가만히 바라보는 시간이다. 나 또한 퇴근 후, 아내가 잠들면 거실로 나와 괴근식물 앞에 앉아 멍하니 바라보는 시간을 즐긴다. 선풍기 바람에 작은 잎이 움직이는 걸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지금 소수의 문화인데, 한국에서 더 성장할 거라고 생각하나?
작년 말, 처음 접한 괴근식물 카카오톡 단체방에 20~30명 있었다. 지금은 1백20명이 됐다. 거기서 또 파생된 단톡방도 있다. 확실히 사람이 늘어나는 게 보인다. 연령도 다양하고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다만 투자의 관점으로 보면 안 되는 식물이라 지켜봐야 할 것 같다. 빠르면 3년 안에 일본처럼 괴근식물 숍이 하나쯤은 생기지 않을까.

괴근식물과 아가베 관련해 더 하고 싶은 것이 있는가?
직접 그린 식물 그림과 사진을 보고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다. 그럴 때 되게 뿌듯하다. ‘내가 괴근식물 문화에 도움이 되고 있구나’ 생각한다. 일본에서는 괴근식물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작가도 많고, 다양한 굿즈를 만들고 매년 새로운 전시회도 열린다. 하지만 한국에는 그런 사람이 다섯 손가락에 꼽힌다. 괴근식물을 그리고 촬영하는 사람이 부족하다. 그래서 사명감을 더욱 느낀다. 한국에도 이런 문화를 끌어갈 수 있는 다양한 사람들이 있다는 걸 알아줬으면 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양보연
Photography 안승현

2022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대너 X 데니안
  • 2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3
    Full Details
  • 4
    SUMMERTIME IN GUCCI
  • 5
    손석구 되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강인한 육체미를 자랑하는 황선우의 <아레나> 7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세븐틴 정한과 아쿠아 디 파르마의 첫 만남이 담긴 <아레나> 디지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손석구 되기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와 협상과 열정의 시간을 지나 자연인 손석구는 스타 배우 손석구가 되었다. 스타가 된 손석구는 이제 자연인 손석구가 간직하던 꿈을 펼치려 한다.

  • INTERVIEW

    이브의 경고

    ‘이달의 소녀’에서 독립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이브. 첫 EP를 발표한 그녀는 평온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열정을 노래에 담으려 한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꽃인 연꽃처럼.

  • INTERVIEW

    눈부시다, 정구호

    디지털 싱글 앨범 <눈부시다>를 발표한 인디 가수 유은호. 아니 우리 시대 제1 디렉터, 정구호에게 보내는 연서.

MORE FROM ARENA

  • LIFE

    영감을 찾아서: 시인 김승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ARTICLE

    닥터마틴처럼 가볍게

    묵직하고 투박한 신발이라는 닥터마틴과는 떼려야 뗄 수 없던 선입견이 완벽하게 벗겨졌다. 얼마나 가벼워졌는지, 직접 신어보면 적잖이 놀랄 거다.

  • LIFE

    식물 집사 가이드

    식집사 라이프를 위한 몇 가지 안내서.

  • FASHION

    너의 이름은

    문자와 숫자가 나열된 코드 같은 이름이 아닌 명불허전의 이름을 가진 아이템들.

  • FASHION

    갖고싶은 물건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