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배우 정해인에게 'D.P.'는 어떤 작품일까?

UpdatedOn August 31, 2022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digital editor 이아름
videographer 남호형, 송재호, 김시연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40년의 진보
  • 2
    브라보 토니 베넷
  • 3
    각향각색 애프터 쉐이브
  • 4
    너무 예쁜 스니커즈
  • 5
    반클리프 아펠, 뻬를리 팝업으로의 초대

RELATED STORIES

  • FILM

    태그호이어 X 원우

  • FILM

    황선우 선수가 직접 그려본 성장 그래프

  • FILM

    브루넬로 쿠치넬리 X 안보현

  • FILM

    동글동글 살아가는 정한에게 인생 조언을 듣다

  • FILM

    오메가 X 황선우

MORE FROM ARENA

  • ARTICLE

    Days of Padding

  • CAR

    안개 속에 자태를 드러낸 차들

    물안개로 시작되는 가을 아침과 강물보다 유려한 자동차의 실루엣.

  • CAR

    자유로운 영혼의 동반자

    스크램블러는 모터사이클의 장르다. 단어 뜻처럼 공도와 흙길을 뒤섞어 달릴 수 있게 만들었다. 태생이 자유롭다. 같은 스크램블러라도 성격은 조금씩 다르다. 그게 또 재미다.

  • FASHION

    새 봄의 가방들 6

    봄의 태동을 느끼며 피어나는 새 시즌의 꽃 같은 가방들.

  • INTERVIEW

    딱 김태우만큼만

    김태우는 뭐든 지나치는 법이 없다. 굳이 자신을 부풀려 말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굳이 낮춰 말하지도 않는다. 담담하고 담백하게, 불편하지 않을 만큼의 솔직함으로 상대방을 대한다. 연기도 마찬가지다. 과장이나 과시 같은 건 없다. 그러니까 딱 김태우처럼, 그만큼의 무게와 속도로 연기를 해왔다. 벌써 21년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