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컨버터블의 기준 #페라리 296 GTS

페라리 296 GTS는 컨버터블이 갖춰야 할 조건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UpdatedOn August 27,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750-495502-sample.jpg

 

컨버터블 스포츠카는 어때야 하냐고 물으면, 296 GTS를 가리키겠다. 어떠해야 하느냐는 디자인, 성능, 경험 모두를 총괄한 질문일 거다. 그리고 296 GTS는 그 질문에 대한 완벽한 답이다. 296 GTS는 페라리의 두 번째 PHEV 스파이더 차량이다. V6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장착했다. 페라리의 독보적인 기술로 개발한 경량 알루미늄 소재의 접이식 하드톱(RHT)은 이 모델보다 몇 달 먼저 공개된 296 GTB 디자인을 완벽하게 유지한다. 접이식 하드톱(RHT)은 무게도 가볍다. 최대 45km/h의 속도에서 개폐하는 데 단 14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296 GTB와 동일한 663cv의 120도 V6 엔진을 사용한다. 여기에 추가 출력 122kW의 전기모터와 결합된다. 동급 최고 수준의 830cv를 발휘한다. 상상하기 어려운 수준의 성능과 짜릿한 사운드를 즐기는 점이 매력이다. 순수 전기 eDreiv 모드에선 25km를 주행할 수 있다. 운전석은 100% 디지털 인터페이스를 지향한다. 엔진이 꺼지면 계기반은 검은색으로 변한다. 종료까지 완벽하다. 컨버터블 스포츠카는 이래야 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2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가정의 달을 함께할 5월의 페스티벌 4
  • 2
    데이팅 어플 대신 소셜 다이닝
  • 3
    CUT&SEW
  • 4
    GEEK OUT
  • 5
    여행 유튜브 시대의 여행 문학

RELATED STORIES

  • CAR

    디펜더가 가는 길

    랜드로버는 남들이 길이라고 부르지 않는 길만 골라서 달려왔다. 신형 디펜더를 타고 산에서, 계곡에서, 진흙탕에서 하루 종일 달리며 느낀 것.

  • CAR

    괴짜 자동차

    저마다의 이유로 1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를 자동차들을 타봤다. 이 차 한 대쯤은 지금 모습 그대로 남아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 CAR

    뒷자리에서

    럭셔리 세단의 진면목은 역시 뒤에 있다. 직접 뒤에 타보고, 오늘날의 젊은이를 뒤에 태우며 느낀 것.

  • CAR

    5와 E

    5시리즈와 E클래스는 외모도 성격도 다르지만 가격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두 차의 어떤 점이 사람들의 지갑을 열게 할까? 5시리즈와 E클래스 차주들에게 들어본 독일 차 구매기.

  • CAR

    오늘의 하이브리드

    내연기관차보다 심심하고 전기차보다는 유지비가 비싼 차. 혹은 내연기관차보다 경제적이고 전기차보다는 운용이 편한 차. 오늘날의 하이브리드는 어떤 모습일까? 네 대의 차로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살폈다.

MORE FROM ARENA

  • LIFE

    천변 백일장

    천변을 걷다 문득 떠오른 아주 개인적인 이야기들. 세 명의 필자가 저마다의 천변을 말한다.

  • FASHION

    DENIM & BLUES

    창창한 계절에 더 뚜렷해지는 블루데님의 대체 불가한 존재감.

  • ISSUE

    황대헌 선수가 그토록 먹고 싶어 한 치킨 먹방 갑니다

  • FASHION

    Toy Shoes

    알록달록 장난감 같은 여름 신발.

  • AGENDA

    잔혹의 창조

    지금 당신이 <에이리언: 커버넌트>를 마주했다면, 장대한 역사를 이어온 이 시리즈를 다시 한번 되새겨볼 시점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