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내 나이 육십 하고 하나일 때

얼굴에 파인 주름이 모든 걸 말해주는 남자들이 있다. 그 속에서 인생을 읽을 수 있고, 실패를 느낄 수 있으며, 성공을 만끽할 수 있다. 살다 보면 가파른 내리막에 생채기 날 수도 있고, 숨 가쁘게 오른 정상에서 환호할 수도 있을 게다. 남자의 인생이란 게 원래 그렇다. 영화 <평양성>이란 이름 하에 똘똘 뭉친 중년 남자들. 이준익 감독, 배우 류승룡·이문식·윤제문. 이들은 육십 하고 하나의 나이가 됐을 때도 오늘처럼 똑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을 거다.

UpdatedOn January 31, 2011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박지호,이주영,이기원
PHOTOGRAPHY 박정민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2
    Running Book
  • 3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4
    SUPER ROOKIES
  • 5
    대너 X 데니안

RELATED STORIES

  • CELEB

    2022 17th A-awards

    에이어워즈는 진정 연말의 신호탄이다. <아레나>의 독자와 친구들을 서슴없이 불러 모아 만끽했던 제17회 에이어워즈의 밤을 돌아봤다.

  • CELEB

    김종현, ”솔로 앨범 은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아내”

    김종현의 뉴이스트에서 솔로로 컴백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CELEB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CELEB

    최원영, “<슈룹>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남달랐다”

    배우 최원영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CELEB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배우 금새록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화보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FASHION

    Wild&Tough

    아웃도어와 클래식 바이크를 즐기는 거침없는 두 사내의 짐을 풀었다.

  • INTERVIEW

    오랫동안 지켜보는 남자

    지금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조현철은 넷플릿스 드라마 속 탈영병 조석봉이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자신의 이야기를 들고 찾아왔다. 영화감독 조현철의 첫 번째 장편영화 <너와 나>는 여고생의 사랑을 다룬 이야기다. 조현철의 표현을 빌리자면 이야기가 자기를 불러 영화를 만들게 됐다고 한다. 촬영장에서 만난 그는 연기나 연출에 대한 이야기보다 자신이 미안해하고 사랑하는 것들에 대해 들려주었다.

  • INTERVIEW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세븐틴 민규의 <아레나> 3월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ARTICLE

    [A-tv] FRED x 류준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