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SCENE STEALER

영화 <헤어질 결심> 속 등장한 시계 3

UpdatedOn August 11,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59-494717-sample.jpg

 

마침내 6년 만에 돌아온 박찬욱 감독의 신작, ‘2022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헤어질 결심’ 속 시계를 들여다봤다. 한 번 더 볼 예정이라면 이번엔 손목에 주목해 보자. 알고 보면 영화가 더 흥미로울 테니까.

3 / 10

 

 1. 애플 | 애플워치 7시리즈 

극중 사건 담당 형사인 해준과 사망자의 아내 ‘서래’의 언어적 장벽을 무너뜨리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치밀하고 완벽을 추구하는 ‘해준’의 성향을 잘 드러내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기존 6시리즈와 비교해 봤을 때 케이스의 사이즈를 1mm씩 늘려 41mm와 45mm 두 가지 버전을 선보인다. 베젤의 두께를 얇게 디자인해 넓어진 화면으로 간편한 조작에 차별점을 두었다. 사파이어 글라스를 적용해 스크래치에도 강한 면모를 드러내며, 업그레이드된 애플 ‘S7’ 칩셋으로 고속 충전 기능과 부드러운 주사율을 선보인다. 극중 대사인 “그 친절한 형사의 심장을 가져다주세요.”라는 말처럼 장면에 따라 미묘하게 바뀌는 스트랩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3 / 10

 

 2. 롤렉스 | 데이 데이트 36 

첫 번째 ‘기도수’의 죽음과 두 번째 ‘임호신’의 살인 사건을 이어주는 일종의 매개체라고 해야 할까? 정의롭지 않은 사망자의 죽음을 암시하는 단서이기도 한 ‘데이 데이트 36’은 스크린 화면에서나 현실에서나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3시 방향 날짜 창, 12시 방향 반원형의 요일 창이 매력적인 모델이다. 극 중에서 보인 화이트 다이얼은 매끈한 질감을 가진 ‘래커 다이얼’은 옻을 여러 번 덧칠해 완성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진다. 무엇보다 브랜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독특한 형태의 ‘플루티드’ 베젤과 정교한 ‘프레지던트’ 브레이슬릿은 한눈에 보아도 ‘롤렉스’임을 입증한다.

3 / 10

 

 3. 오메가 | 드 빌 프레스티지 

1년에 한번 살인 사건이 일어날지도 모르는 ‘이포’ 지역으로 발령받은 ‘해준’. 늘 살인 사건과 함께하는 그는 ‘스마트 워치’를 키듯 손가락으로 톡톡 치는 장면에서 주인공의 현재 상태를 은유적으로 드러내 보인다. 스크린을 스쳐가 듯 보인 시계. 손목이 가장 우아하게 보일 수 있는 오메가 ‘드 빌 프레스티지 코-액시얼 크로노미터’ 모델을 착용했다. 음각과 양각의 앙상블이 이루어낸 블랙 다이얼 안 3시, 6시, 9시 12시 방향 로마 숫자 인덱스를 넣고 3시 방향에는 한 번 더 날짜 창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스크래치에 강한 사파이어 크리스털 글라스, 정밀성 테스트로 명성이 자자한 ‘COSC’ 인증까지 완료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 2
    Keep Balance
  • 3
    NOCTURNAL CREATURE
  • 4
    서핑 후 즐기는 바다 옆 맛집 4
  • 5
    혼자라도 괜찮아

RELATED STORIES

  • FASHION

    Summer, not Summer

    한여름 스윔 쇼츠와 때 이른 가을이 충돌하는 분방한 조화.

  • FASHION

    UNSTOPPABLE

    식을 새 없는 열기 가득한 도시가 지겨운 스케이트보드 위 소년들.

  • FASHION

    NOCTURNAL CREATURE

    여름의 맹렬한 열기가 잔뜩 내려앉은 밤에서야 비로소 시작된 하루.

  • FASHION

    40년의 진보

    위블로 스퀘어 뱅이 어떻게 오늘의 모습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 FASHION

    맥퀸 2024 가을 겨울 캠페인

    알렉산더 맥퀸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션 맥기르와 함께한 AW24 컬렉션을 공개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Afternoon

  • FASHION

    True Blue

    푸른 날갯짓으로 완성한 가을의 무늬들.

  • LIFE

    연애 상처 치료 책

    연애의 상처, 책으로 달래본다.

  • REPORTS

    우리에게 시가 필요할까요?

    핸드메이드 코즈메틱 브랜드 ‘러쉬(Lush)’의 시집 <러시> 발간 기념 행사에서 시인 최영미를 만났다. 그녀는 우리에게 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 같은 건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유를 물을 필요가 없었다.

  • FASHION

    Summer Beauty Keyword 3

    여름에 다다른 지금 당장 관리가 시급한 세 가지 뷰티 키워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