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Piece By Piece

스켈레톤 워치의 면면, 예술의 경지에 다다른 드러냄의 양식.

UpdatedOn August 12, 2022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46-494605-sample.jpg

CARTIER

네 개의 큼직한 아라비아 숫자를 다리 삼아 가운데에 자리 잡은 정사각형 미닛 인덱스 아래의 오토매틱 와인딩 무브먼트 칼리버 9624MC는 그 자체로 시계의 다이얼을 이룬다. 현대적인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의 진면모. 파샤 드 까르띠에 스켈레톤 41mm 가격미정.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46-494604-sample.jpg

BVLGARI

블랙 세라믹으로 이뤄진 절제된 팔각형 케이스가 부품들이 정교하게 맞물린 스켈레톤 다이얼을 더욱 빛낸다. 경이롭게얇 고 기대 이상으로 역동적이다. 옥토 피니씨모 스켈레톤 40mm 3천3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46-494603-sample.jpg

PIAGET

울트라 신에서 남다른 기조를 구축한 브랜드답게 기존 폴로 워치보다 3mm 얇아진 6.5mm 두께를 자랑한다. 자체 제작 무브먼트 1200S1 기계식 셀프 와인딩 스켈레톤 무브먼트를 탑재했고 파란색 브리지와 플레이트가 독특한 매력을 더한다. 폴로 스켈레톤 워치 42mm 가격미정.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46-494602-sample.jpg

BLANCPAIN

블랑팡이 구현할 수 있는 혁신과 미학을 집약한 시계. 전통적인 도구를 사용해 깎아낸 무브먼트는 극도로 얇고 세심한 아름다움만을 남겼다. 자체 제작한 오픈워크 무브먼트 칼리버 1333SQ는 3단 배럴 구조로 최대 8일 파워리저브를 자랑한다. 빌레레 스켈레톤 8 데이즈 38mm 8천만원대 .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46-494607-sample.jpg

ROGER DUBUIS

스켈레톤 더블 플라잉 투르비옹을 탑재해 기술적 완성도와 정확성이 탁월한 시계. 다이얼의 플레이트와 브리지를 최소화해 투시성을 강조한 디스플레이 역시 범상치 않다. 엑스칼리버 스켈레톤 더블 플라잉 투르비옹 45mm 4억2천2백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46-494606-sample.jpg

ZENITH

엘 프리메로 9004 오토매틱 무브먼트로 구동해 100분의 1초 단위까지 측정할 수 있는 크로노그래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로즈 골드 케이스와 대조적으로 기계적인 정교함이 돋보이는 오픈워크 다이얼을 채택해 제니스다운 화려함을 구축했다. 데피 엘 프리메로 21 44mm 4천4백97만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8월호

MOST POPULAR

  • 1
    Nylon Boy
  • 2
    어디서 하세요?
  • 3
    Running Book
  • 4
    PERFUME BUBBLE
  • 5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LIFE

    전종서라는 이상하고 새로운 얼굴

    이충현 감독의 <콜>은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여자가 한 집에서 전화기 하나로 연결되는 스릴러다. 관객은 전화를 안 받아서 짜증난 영숙 캐릭터 때문에 시종일관 무시무시한 공포에 시달려야 한다. 그 두려움과 떨림의 대가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이어 전종서가 왜 새로운 스타일의 배우인지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얼굴과 새로운 목소리의 전종서는 천진하고 자유로운 연기로 이야기에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지금 우리가 전종서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FASHION

    진정한 보스가 되는 것, 이민호

    한류 스타로 자리매김한 배우 이민호와 만난 보스 2022 F/W 캠페인.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들과 함께한 글로벌 캠페인의 일환으로 브랜드에 영감을 주고 힘을 실어준다.

  • ARTICLE

    ALL DAY SLEEP

    겨울 볕이 드는 방에서 하루 종일 게으르게 누워 있고 싶은 날.

  • INTERVIEW

    오키의 영화

    재즈 뮤지션으로 불리길 거부하는 무규정 존재 김오키는 하고 싶은 걸 한다. 발라드도 하고 펑크도 하고 영화도 하고 그림으로 음악도 만든다. 윤형근 화백의 그림에서 영감을 받은 정규 11집 앨범 을 발매했고 연출을 맡은 영화 <다리 밑에 까뽀에라> 촬영을 마쳤으며, 곧 닥칠 디스토피아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도끼도 두어 자루 준비해뒀다.

  • AGENDA

    디제이 입문서

    배우고 익히는 남자들을 위한 다양한 클래스가 인기다. 흥이 많은 당신에게 360사운즈의 디제이 재용(Jeyon)이 ‘디제잉 입문학개론’을 강의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