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상자 속 위스키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았던 위스키 패키지의 아름다운 면모.

UpdatedOn August 03, 2022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00-494216-sample.jpg

Royal Salute

광활한 대지에서 이뤄지는 폴로 경기와 울창한 유칼립투스 나무가 묘사된 디자인은 런던 일러스트레이터 찰리 데이비스의 작품이다. 음영, 조명에 집중하고 색을 적게 쓰는 그는 폴로 스포츠의 요람이라 불리는 아르헨티나의 정취를 로얄 살루트 21년 패키지에 표현했다. 폴로 에디션을 상징하는 요소도 시선을 끈다. 패키지 아래에 전 잉글랜드 폴로 팀 주장 ‘말콤 보윅’의 서명을 각인했고, 적갈색 플래건에는 폴로 선수의 모습을 양각했다. 아르헨티나산 말벡 캐스크에서 숙성된 위스키는 과일 향을 풍기고 자두잼과 스파이시한 시나몬의 풍미가 길게 남으며 달콤하게 마무리된다.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00-494217-sample.jpg

Glenfiddich

글렌피딕 26년 그랑 코룬의 ‘코룬’은 왕관을 뜻한다. 왕관을 연상시키는 병마개와 정교하게 세공된 금빛 필리그리 문양은 글렌피딕 그랑 시리즈 중 가장 화려한 디자인이다. 베르사유 궁전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됐으며, 패키지 내부는 르네상스 그림을 연상시키는 예술 작품으로 장식했다. 패키지와 보틀 디자인은 프랑스 그래픽 아티스트 장 찰스 드세브르와 디자인 제작회사 히어 디자인이 협업하여 탄생한 아트워크다. 장 찰스 드세브르는 정교함을 요하는 유럽 전통 문양을 그리는 아티스트로 알려졌다. 글렌피딕 26년 그랑 코룬은 갓 구운 과일 타르트와 버터 향의 달콤한 풍미를 자랑한다.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00-494218-sample.jpg

The Last Drop

이름처럼 마지막 한 방울을 담았다. 더 라스트 드롭은 전 세계 다양하고 희귀한 주류들을 엄선한 빈티지 하이엔드 컬렉션이다. 컬렉션은 싱글 몰트, 버번, 블렌디드 등 다양한 위스키로 구성된다. 강렬한 색감과 쫀쫀한 가죽 패키지를 열면 병에 담긴 위스키의 기원과 가치에 대한 책자와 미니어처 버전이 보인다. 위스키를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도록 여분의 병마개도 준비했다. 더 라스트 드롭 1970은 1970년에 버번 캐스크에서 50년간 숙성된 글렌로티스 싱글 몰트 스카치위스키를 뽑아낸 것이다. 1970년대 당시 캐스크에서 채워진 원액을 한정으로 뽑아낸 것으로, 깊은 풍미의 진귀한 위스키를 맛볼 수 있다.

/upload/arena/article/202208/thumb/51600-494215-sample.jpg

The Glenlivet

길고 날씬했던 더 글렌리벳 12년 보틀이 달라졌다. 목은 길어졌고 몸통 폭은 넓어진 형태로. 증류기를 닮은 것 같기도 하다. ‘더 글렌리벳 12년 라이센스드 드램’이라는 이름과 함께 탈바꿈한 데는 이유가 있다. 지역 전통과 관습을 깨고 최초로 합법적 증류 면허를 취득한 창립자 조지 스미스의 개척 정신을 담기 위함이다. 라이센스드 드램 에디션 보틀 모양은 증류 면허 취득 당시의 디자인을 재현한 것이다. 위스키는 처음 사용하는 오크통에 원액을 숙성시키는 퍼스트 필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상큼한 파인애플 향, 헤이즐넛과 감초, 꿀과 바닐라 커스터드의 달콤함이 선사하는 부드러운 피니시는 그대로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2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맥스러움, 롯스러움
  • 2
    Now We are
  • 3
    K-카페 레이서
  • 4
    대너와 함께, 데니안
  • 5
    OLDIES BUT GOLDIES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LIFE

    기대주(酒)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2년이 청춘들의 빛나는 ‘꿈’을 응원합니다.

  • LIFE

    인플레이션 시대의 생존법

    연일 물가가 치솟고, 임금은 제자리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심화됨에 따라 라이프스타일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인플레이션 시대의 라이프스타일을 키워드 중심으로 펼쳐본다.

  • LIFE

    다시 만난 소녀시대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포에버 원>으로 컴백한 생생한 현장을 전한다.

  • LIFE

    유일한 백현진

    백현진의 캐릭터는 유일무이하다. 최근 <모범택시>에서는 갑질과 폭행을 일삼는 악덕 상사 역할을 수월하게 해내고 있는 그는 SNS에 악덕 연기 중인 자신의 모습을 올리고는 한남, 개저씨 등 자학 해시태그를 달면서 화제가 되었다. 아는 사람은 이미 알겠지만 그림도 그리고 노래도 부른다. 어쭙잖게 흉내내는 게 아니라 제대로 한다. ‘제대로’의 기준을 나름 정립하고 있는 사람이다. 대중적으로 유명해지고 있는 백현진의 지금을 그려본다.

  • FASHION

    봄비

    맑은 광채의 다이얼에 여리게 흩어지는 빗방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