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UpdatedOn July 31, 2022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563-493786-sample.jpg

(왼쪽부터) 그레이 토트백·블랙 토트백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Prada

카일 맥라클란(Kyle MacLachlan)의 오프닝을 시작으로 할리우드 배우 10명이 무대에 선 2022 F/W 남성복 컬렉션은 현실과 공상이 공존하는 세계를 구현했다. 가죽과 실크 소재의 비중이 압도적인 것도 일상 속 유니폼을 비틀기 위한 접근이었고. 위계질서를 벗어나 프라다식으로 실용적으로 변화한 점프수트와 트렌치코트를 입은 모델들의 손에는 의사가 들고 다니던 왕진 가방을 떠오르게 하는 가죽 토트백이 들렸다. 레터링 로고와 양옆의 트라이앵글 메탈 로고만을 장식한 것, 둥글게 마무리해 안락한 모양새가 고상하다. 요즘 보기 드문 크기로 왕진 가는 의사 못지않게 온갖 물건을 다 넣을 수 있는 큼직한 내부도 갖췄다.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563-493784-sample.jpg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카드 케이스 1백만원대·트롤리 3백만원대·크로스보디 미니 백 1백만원대·오’락 롤 백 2백만원대·바게트 트래블 백 4백만원대 모두 펜디 제품.

Fendi

펜디의 아이코닉한 가방들을 재해석한 이번 시즌 백 컬렉션. 그중에서도 오롯이 존재감을 더하는 FF 모티브 패턴을 입은 아이템들만 모았다. 당장이라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트롤리와 보스턴백만큼 넉넉해진 바게트 트래블 백, 펜디의 새로운 상징이 된 오’락 디테일의 롤 백, 가는 체인 네크리스가 달린 카드 케이스, 카드지갑만큼 작은 크로스보디 백까지. 한데 모아놓고 보니 더 분명하다. 지금까지 이어왔고 앞으로도 반복될 클래식의 변치 않는 우아함이 다가올 가을과 이어지는 겨울까지 유효하다는 것.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563-493785-sample.jpg

층층이 쌓아올린 폴리카보네이트 크로스보디 백 각각 1백56만원 모두 리모와 제품.

Rimowa

여행자에게 사려 깊은 브랜드를 떠올린다면 우선 리모와. 리모와가 가진 여행에 대한 남다른 견해와 꼿꼿이 지켜온 디자인 감각의 확실한 변주로 이렇게 아담하고 견고한 가방이 탄생했다. 캐리어를 축소시킨 듯한 외형에 단단한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를 사용해 흠집에 강하고 가볍다. 지퍼 대신 스냅 버튼이 달린 가죽 스트랩으로 감싼 것 역시 리모와다운 코드. 같은 소재로 탈착 가능한 가죽 스트랩을 내장해 크로스보디와 클러치의 두 가지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실용성은 분명하다. 지갑 하나 들지 않아도 가뿐하게 휴대품을 소지할 수 있고, 뭔가를 찾느라 헤맬 필요 없도록 영민하게 구분한 내부 역시 가죽으로 마감했다. 자칫 번거로울 수 있는 사적인 필수품들을 잘 갖춰 다니는 것만으로도 여행과 일상이 좀 더 유쾌해지는 경험을 선사할 것.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8월호

MOST POPULAR

  • 1
    Again, Ancora
  • 2
    출장에서 살아남는 법
  • 3
    류경수는 여전히 재미있다
  • 4
    PHOTO BOOTH
  • 5
    A QUIET AFTERNOON

RELATED STORIES

  • FASHION

    City Warrior

    투박한 페인팅, 섬세하게 찢긴 디스트레스트 효과로 겹겹이 무장한 디젤의 봄/여름.

  • FASHION

    봄여름 내 주구장창 신을 새하얀 스니커즈 4

    봄맞이 새 신을 꺼내보자.

  • FASHION

    DOUBLE SIDENESS

    강인함과 여림이 공존하고 혼돈과 질서가 연속된 프라다.

  • FASHION

    우아한 회복의 힘

    보테가 베네타의 24 겨울 컬렉션은 불모지 속 희망을 비춘다.

  • FASHION

    DAY DREAMER

    몽롱한 환상에 잠긴 셀린느의 봄.

MORE FROM ARENA

  • DESIGN

    Never Ending Summer

    라파엘 데 카르데나스가 창조한 ‘네온 정글’은 사시사철 여름이다.

  • LIFE

    구독형 게임의 주도권은 누가 잡을까?

  • LIFE

    백신은 게임업계에 악재일까

    코로나19는 게임산업에 호재였다. 사람들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게임 시장 매출이 증가했다. 그렇다면 코로나 백신은 게임산업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이용자들이 실외 활동을 시작한다는 뜻이니 단기적으로는 악재일 것으로 예상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게임 산업을 전망해본다.

  • FASHION

    EARLY MORNING

    낯선 곳에서 맞은 새날, 새벽에 스며든 새 아침.

  • ARTICLE

    New Power Mans

    인스타그램의 정사각 화면을 통해 시시콜콜한 일상, 스타일에 대한 사진과 짧은 이야기로 1만 이상의 팔로어에게 지지를 받고 있는 비범한 남자들. 그들을 아날로그 방식으로 마주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