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Cool & Chill

저마다 떠나고 싶은 휴양지를 떠올리며 선곡한, 음악에 심취한 아티스트들의 여름 플레이리스트.

UpdatedOn July 06, 2022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375-491898-sample.jpg

래퍼 pH-1
Destiny Rogers - ‘West Like(ft. Kalan. FrFr)’

평소 힙합, 팝, R&B 음악을 즐겨 듣는다. 특히 너무 꾸미지 않은, 노력한 것처럼 들리지 않는 음악을 좋아한다. 이 노래는 웨스트코스트 느낌의 신나는 곡이다. LA의 야자수가 늘어선 길을 드라이브하고, 바다도 보고 여유로움을 느끼며 듣고 싶다.


DJ 찰리
Boo - ‘Smile In Your Face(ft. MURO)’

휴양지를 좋아하지 않아 가까운 도쿄나 오사카에 가고 싶다. 소울 훵크 디스코를 선호하는데, 야마시타 다쓰로의 ‘Sparkle’을 듣다 찾아본 샘플링 곡 중 가장 맘에 들었다. 헤드폰을 쓰고 혼자 일본 길거리를 걸어다니며 기분 좋게 여름을 만끽하고 싶다.


스타일리스트 권순환
Guns N’ Roses - ‘Sweet Child O’ Mine’

올여름엔 오픈카를 타고 캘리포니아 해변을 드라이브하고 싶다. 해변에서 수영과 서핑, 시원한 맥주와 함께 일광욕을 즐긴 후 드라이브하며 이 노래를 듣는다면, 그곳이 바로 지상낙원이 아닐까. 특히 곡 전주에 나오는 기타 리프는 로큰롤 그 자체다


R&B 아티스트 정진형
Frank Ocean - ‘Lost’

어렸을 때부터 꼭 가보고 싶던 호주로 떠나고 싶다. 호주 해변에서 서핑도 즐기고, 길거리를 걸으며 이 노래를 듣는다면 정말 행복하고 평화로운 기분일 것만 같다. 들을 때마다 내적 흥분을 참지 못한다. 프랭크 오션의 곡 중에서도 가장 좋아한다.


헤어스타일리스트 이현우
Crush - ‘Chill(ft. Sik-K)’

평소 자주 작업하는 아티스트의 음악을 많이 듣는다. 가사를 들으면 함께 나눴던 추억이 떠오른다. 이 노래 역시 크러쉬, 식케이와 함께 LA에 있을 때 그들이 만든 노래다. 다시 LA에 가고 싶어 지는 노래. 곡 자체가 시원한 여름 느낌이라 무더운 지금 딱 듣기 좋다.


사진가 간재훈
YG - ‘Scared Money(ft. J. Cole, Moneybagg Yo)’

20대 초반에 살던 캘리포니아에 가고 싶다. 뻥 뚫린 고속도로를 달리며 선루프를 열고 이 노래를 들으며 운전하고 싶다. 좋아하는 래퍼 YG의 노래이기도 하고, 캘리포니아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멋지게 표현했다. 무조건 뮤직비디오와 함께 즐기는 걸 추천한다


DJ 겸 프로듀서 라디오피어
B12 - ‘The Silicone Garden’

올여름은 베를린에 재방문하고 싶다. 1990년대 전자음악을 선호하는데, 베를린을 혼자 여행할 적 이어폰을 꽂고 들었던 곡들이 주변 풍경과 어우러져 감상에 빠졌었다. 베를린 거리를 걸으며 혹은 전시를 보거나 커피를 마실 때 들으면 좋을 것 같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BE READY!
  • 2
    나의 카메라 이야기
  • 3
    Time of Light
  • 4
    Intensive Bomb
  • 5
    What's in my CARRIER

RELATED STORIES

  • LIFE

    나의 카메라 이야기

    사진가들이 사적으로 꼭 챙기는 카메라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 LIFE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해외 카페 4

    MZ세대들이 간다는 힙한 카페를 소개한다.

  • LIFE

    초여름엔 버블버블

    샴페인과 함께 광합성 할 수 있는 찰나를 놓치지 말 것.

  • LIFE

    퇴근 후 한잔 서울 야장

    야장 가기 딱 좋을 날씨네.

  • LIFE

    Green and Green

    광활한 자연에서 마주한 찬란한 순간. ‘매나테크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8’을 통해 눈부신 챕터를 맞이한 퍼펙트 바디 4인을 <아레나 옴므 플러스> 페이지에 기록하다.

MORE FROM ARENA

  • ARTICLE

    닥터마틴처럼 가볍게

    묵직하고 투박한 신발이라는 닥터마틴과는 떼려야 뗄 수 없던 선입견이 완벽하게 벗겨졌다. 얼마나 가벼워졌는지, 직접 신어보면 적잖이 놀랄 거다.

  • INTERVIEW

    피식쇼의 하루

    “웰컴 투 더 그레이티스트 쇼 인 더 월드.” 지금 가장 뜨거운 유튜브 쇼, <피식쇼>의 녹화 현장을 찾았다.

  • CAR

    LIGHTS OF SEOUL

    겨울밤, 서울 야경을 품은 자동차 넷.

  • LIFE

    서울 동네들

    서울 시민을 찾아가 물었다. 제일 좋아하는 동네는 어디인가요? 왜 이 동네에서 놀아요?

  • AGENDA

    이성보다 감성으로

    모터사이클은 자동차와 다르다. 합당한 용도보다 매혹되는 게 더 중요하다. 이성보다는 감성이 강하게 작용한다. 그런 모터사이클이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