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트루동의 진심

은은하고도 깊은 향을 자랑하는 트루동 캔들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보았다. 이 모든 과정을 공개할 수 있는 트루동의 자부심과 지극함에 대하여.

UpdatedOn July 05,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7/thumb/51363-491727-sample.jpg

 

트루동 아틀리에로의 초대

1643년부터 시작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양초 제조업체이자 프랑스 왕실을 책임졌던 트루동 아틀리에로 초대받았다. 파리에서 3시간을 달려 노르망디에 위치한 트루동의 아틀리에에 도착했다.

트루동을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줄리앙 프루보스트는 캔들 제조 과정을 낱낱이 공개했다. 향의 원료를 연구하는 연구실부터 심지를 고정하고 왁스를 붓고 라벨을 붙이는 모든 과정을 말이다. 투명한 공정과 기술력에 대한 자부심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어떻게 하면 오랜 시간 태워도 연기와 그을림을 최소화할 수 있을까, 향을 제대로 전할 수 있을까, 그들의 모든 고민은 ‘진정성’에 기반을 두고 있었다.

예를 들면 캔들의 모양, 크기, 연소 특징에 따라 굵기와 짜임이 다른 심지를 사용한다. 80%만 채운 캔들 윗부분을 살짝 녹여 표면을 정리한 후 나머지를 채우는, 이 수고로운 과정을 오직 향을 제대로 전하기 위해 기꺼이 반복한다. 자이언트 캔들의 경우, 굳은 왁스를 드릴로 뚫고 빈 부분을 다시 가득 채워 굳히는데, 그들의 굳건한 신념이 두드러지는 대목이었다. 이들의 지독할 만큼 정교하고 정성스러운 태도를 국가에서도 인정하여 루이 14세, 나폴레옹, 마리 앙투아네트 등 역사적인 인물들을 조각할 수 있는 독점권을 부여하기도 했다. 그렇게 선보이게 된 작품이 바로 ‘버스트 컬렉션’이다.

세계 벌의 날

이날의 초대는 ‘세계 벌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진행됐다. 노르망디 ‘페르슈(Perche)’ 지역의 자연공원 일부에 위치한 트루동은 멸종위기종인 ‘유럽 흑벌’과 자연을 보호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행보는 캔들의 라벨에서 발견할 수 있는 슬로건이자 브랜드의 모토인 ‘벌은 신과 왕을 위해 일한다(Deo regique laborant)’라는 문구와 아주 긴밀히 연결된다.

이뿐 아니라 트루동의 시그너처 아이템인 ‘씨흐(CIRE) 캔들’ 매출의 4%를 이 프로젝트에 지원하고 있다. 노르망디에서 직접 마주한 트루동은 역사도, 캔들을 대하는 태도도, 자연을 지키려는 마음도 깊었다. 캔들에서 피어나는 짙은 향은 그들의 진심과 자부심이 투영된 산물이라는, 그 근원에 대해 깊이 체감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중앙에 고정한 심지.

중앙에 고정한 심지.

중앙에 고정한 심지.

나폴레옹 버스트 컬렉션.

나폴레옹 버스트 컬렉션.

나폴레옹 버스트 컬렉션.

필라 캔들의 카메오(Cameo) 채색 과정.

필라 캔들의 카메오(Cameo) 채색 과정.

필라 캔들의 카메오(Cameo) 채색 과정.

자이언트 캔들을 채우는 과정.

자이언트 캔들을 채우는 과정.

자이언트 캔들을 채우는 과정.

KNOW-HOW

아틀리에 내의 연구실에서 개발과 실험을 거친 왁스와 향수를 섞는 과정부터 시작된다. 유리병 바닥의 중앙에 심지를 고정하고 왁스를 붓는 작업 역시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 캔들 표면을 매끈하게 정리한 후 최적의 연소 상태를 만들기 위해 심지를 일정한 길이로 다듬는다. 유리병 중앙에 라벨을 붙이고 민트색 상자에 넣는 과정까지 모두 장인의 손길을 거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아름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2
    이진욱, “이룰 수 있는 것은 꿈이 아니야”
  • 3
    맛으로 전하는 복
  • 4
    2022 월드컵 복기
  • 5
    Be Fabulous

RELATED STORIES

  • FASHION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새해 소망을 기원하며 행운을 가져다줄 위시 리스트 속 아이템을 취향 좋은 여섯 남자에게 물었다.

  • FASHION

    발렌티노의 남자

    글로벌 앰버서더 ‘슈가’의 첫 행보.

  • FASHION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루이 비통과 쿠사마 야요이가 다시 만났다. 무려 10년 만이다.

  • FASHION

    The Year of Rabbit!

    계묘년을 맞이하여 쏟아지는 토끼 컬렉션.

  • FASHION

    모두를 위한 패션

    모든 의류가 자신의 의미를 다할 수 있도록, 쓰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문화를 소개하고 있는 애프터어스. 친환경도 충분히 멋지고 힙할 수 있음을 이야기하는 브랜드다.

MORE FROM ARENA

  • FASHION

    2023 S/S 패션위크 리뷰 #2

    파리, 밀라노를 중심으로 한 유럽의 패션위크가 다시금 정상 궤도에 진입했다. 팬데믹 이후 2년여 만이었다. 예년과 다름없이 넘치는 활기로 가득했던 2023 S/S 패션위크에서 단연 돋보였던, 주목해야 할 장면들을 되짚었다.

  • CAR

    페라리의 넥스트 레벨

    페라리 최초의 4도어 4인승 차량, 푸로산게가 모습을 드러냈다.

  • FASHION

    STANDARD OF STYLE

    클래식부터 최신 유행까지 스타일의 기준을 제시하는 프리미엄 헤어 브랜드 다슈의 새로운 뮤즈 차은우를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세웠다.

  • DESIGN

    저녁이 있는 삶

    온전한 나의 하루는 찰나처럼 지나는 저녁 시간뿐.

  • SPACE

    사유의 세계 속으로

    상상력이 자연스레 되살아나는 공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