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UpdatedOn July 02, 2022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52-491614-sample.jpg

서울에서 만나게 되다니 반갑다. 한국은 처음이라고?
맞다. 서울에 온 지 며칠 됐다. 한국 음식에 대해 익히 들었지만 경험해보니 예상보다 더 흥미롭다. 내 입맛엔 약간 맵지만 즐겁고, 한국 식탁 위에는 항상 반찬으로 채소가 나오는 게 인상적이었다.

안데르센-안데르센의 모토인 ‘평생 지속되는 니트(Knitted to last a lifetime)’를 설명한다면?
남편 피터와 함께 안데르센-안데르센을 처음 설립할 때 완벽한 세일러 스웨터를 만드는 게 목표였다. 다음 세대에까지 물려줄 수 있는 보편적이지만 아주 훌륭한 니트. 장인정신과 클래식, 소재로 대표되는 덴마크의 숙련된 가구 디자이너들에게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

요즘은 진짜가 드물다. 이상적인 세일러 니트란 어떤 걸까?
우리가 니트를 만드는 방식은 북유럽 가구 장인들의 철학과 일맥상통한다. 북유럽 가구라면 하나같이 좋은 나무로 심플한 디자인의 완벽한 모양을 만들지 않나. 우선 안데르센-안데르센의 세일러 니트는 앞뒤 구분 없는 대칭형이다. 입고 벗는 시간을 단축해야 하는 해군을 위해 설계됐기 때문이다. 우리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오래 입을 수 있는 근사한 니트를 만드는 데 상당히 공을 들인다. 또한 좋은 가구가 좋은 나무에서 시작되듯이 오래도록 튼튼한 울 소재를 사용한다.

안데르센-안데르센 니트의 촉감에 대해 얘기해보자. 탄탄한 촉감이 마치 캔버스 같다.
우리는 보통 실보다 더 강하게 꼬아 만든 울 원사를 단단하게 짠 니트를 생산한다. 누군가는 매끄럽고 부드러운 촉감의 울을 좋은 것이라 할 수 있지만, 우리는 무겁고 거칠게 느껴지는 밀도 높은 원단으로 니트를 만들어 슬로 패션을 추구한다.

덴마크 브랜드지만 이탈리아에서 생산한다. 왜 이탈리아인가?
이탈리아의 장인정신과 기술력은 가죽뿐 아니라 의류, 신발 등 모든 면에서 탁월하다. 브랜드 원사 생산 공장 담당자를 통해 알게 된 이탈리아의 가족경영 회사와 합작하고 있다. 니트 메이킹에 탁월할뿐더러 안데르센-안데르센의 첫 시작도 가족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안데르센-안데르센의 자랑하고 싶은 점은 무엇인가?
새로운 것, 눈에 띄는 변화보다는 묵묵한 아름다움을 유지한다는 점. 빠른 것보다는 지속가능한 패션을 추구하고, 환경을 최대한 해치지 않고 동물 윤리를 한 번 더 생각하고 실천하는 제품을 만드는 게 우리의 지향점이다.

여름에도 니트를 멋지게 입는 방식은 무엇인가?
아무래도 덴마크는 추운 나라다 보니 1년 내내 울 스웨터를 입는다. 여름에도 저녁에는 니트를 입고, 해변에 나갈 때 카디건을 걸친다. 일교차가 큰 한국의 여름엔 낙낙한 오버사이즈를 롤업해서 입으면 좋겠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정철환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초여름엔 버블버블
  • 2
    A little Madness in the Spring
  • 3
    디펜더가 가는 길
  • 4
    LINK TO IDENTITY
  • 5
    데이팅 어플 대신 소셜 다이닝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송중기가 짊어진 것

    송중기는 배우가 대단한 직업이 아니고 관객의 두 시간을 위한 땔감 정도라고 했다. 한 배우로서, 사람으로서의 책임을 생각하며 살아가는 송중기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해방으로부터

    11년 전 작품 속에서 해방을 외쳤던 이민기는 이제 알고 있다. 해방은 없음을. 그보다 중요한 건 평범하게 제 몫을 해내는 것임을.

  • INTERVIEW

    엄청나게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

    국내 개봉을 앞둔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을 만났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 영화계에서 가장 큰 주먹을 휘두르는 남자다. 하지만 그는 주먹의 크기보다 주먹을 휘두르는 명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MORE FROM ARENA

  • AGENDA

    '#미투' 이후의 정치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

    지금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는, 픽션은, 혹은 정치 드라마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하우스 오브 카드> 시즌 6이 가르쳐준다.

  • AGENDA

    육공방

    입에 침을 고이게 하는 8가지 육가공품.

  • LIFE

    뱅앤울룹슨의 뉴 이어폰

    작지만 확실한 즐거움, 베오플레이 EX.

  • INTERVIEW

    돌아온 여자친구

    다시 만났다. 지난해 5월 인터뷰를 한 뒤, 정확히 1년을 달려온 여자친구는 조금 변해 있었다.

  • REPORTS

    인스타그램의 神 - 강희국

    여자를 잘 찍는 포토그래퍼들은 많다. 그리고 인스타그램에서는 이들이 최고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