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예상을 깬 흥미로운 러버 슈즈의 등장.

UpdatedOn July 02, 2022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50-491605-sample.jpg

러버 슬립온 63만원 발렌시아가 제품.

발렌시아가 2022 가을 컬렉션 런웨이에 XXXL 사이즈의 와이드 데님 팬츠를 입고 휘적휘적 걷는 모델이 이런 슬립온을 신고 있었음을 단번에 알아채긴 어렵다. 흘러넘치는 밑단에 가려진 건 물론이고. 1990년대 후반의 안티 패션, 해체주의의 그런지한 스타일로 점철된 ‘더 로스트 테이프(The Lost Tape)’ 컬렉션과는 소재부터 디자인까지 전혀 다른 뉘앙스이기도 하다. 스니커즈의 날렵한 실루엣과 디테일을 접목해 틀로 찍어낸 듯한 러버 슬립온은 전체적인 룩을 환기시키면서 워터 슈즈 못지않게 실용적이기까지. 파고들수록 흥미롭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새 신을 신고
  • 2
    새 시즌 스니커즈 6
  • 3
    IWC와의 1주일
  • 4
    구찌의 한 수
  • 5
    오후의 이진욱

RELATED STORIES

  • FASHION

    V-Line

    단정하고 정갈한 브이 라인의 도도함.

  • FASHION

    새 시즌 스니커즈 6

    한껏 대담해진 것이 특징!

  • FASHION

    제냐의 봄

    봄을 일깨우는 색다른 감각.

  • FASHION

    무작정 떠나고 싶을 때

    여태껏 구찌에서 봐온 러기지와는 사뭇 다르다.

  • FASHION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코스가 브랜드 최초로 디자이너와 협업을 선보인다. 바로 리스 예보아(Reece Yeboah)와의 만남이 그것.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 즉 ‘나비의 변태’라는 의미를 담아 리스 예보아의 삶을 풀어낸 컬렉션을 통해 코스는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새로운 탄생을 보여줬다. <아레나>가 한국을 찾은 디자이너 리스 예보아와 나눈 문답.

MORE FROM ARENA

  • LIFE

    낮도 밤도

    낮과 밤, 판이한 매력으로 서울의 하루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플레이스 4곳.

  • FASHION

    GORPCORE WAVE

    스멀스멀 태동하던 고프코어 트렌드가 팬데믹을 기점으로 고점에 도달했다. 특히 MZ세대에는 ‘힙’한 문화로 통하는 바. 지금의 고프코어 문화의 흐름을 짚어봤다.

  • INTERVIEW

    없는 길도 만들어

    에이티즈 여덟 멤버들은 해외 시장을 정확히 타격했고, 국내에서도 무서운 기세로 성장 중이다. 업계 관련자들이 눈여겨보는 신인 아이돌 언급에 늘 빠지지 않는 에이티즈를 만나 사소한 습관부터 원대한 야망까지 물었다.

  • SPACE

    패션 하우스의 F&B

    눈과 입으로 즐기는 패션 하우스의 색다른 공간 넷.

  • FASHION

    궁극의 마스크를 찾아서

    미세먼지가 위협적인 이 시대에 마스크를 쓰느냐 마느냐를 고민하는 단계는 지났다. 어떤 마스크를 쓸지 고민해보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