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Timeless Story

예거 르쿨트르의 클래식하고 혁신적인 워치, 리베르소가 탄생 90주년을 맞아 <THE REVERSO STORIES> 전시를 열었다. 서울에 직접 방문한 CEO 캐서린 레니에와 리베르소의 진정한 가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UpdatedOn July 01,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48-491596-sample.jpg

예거 르쿨트르 전시장 전경.

예거 르쿨트르 전시장 전경.

서울에서 열리는 리베르소 전시 기간 예거 르쿨트르의 1931 카페도 만날 수 있었다. 많은 패션 주얼리 하우스 브랜드들이 F&B 공간을 만들고 있는 요즘, 1931 카페의 의미에 대해 말해달라.
메종의 세부적인 것들을 말로 설명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래서 전시회를 통해 워치메이킹의 창의성을 대중에게 보여주고자 한다. 또한 1931 카페에는 우리의 본거지인 스위스 발레드주의 모습과 워치메이킹의 영감이 곳곳에 녹아 있다. 시계 애호가가 아닌 사람들도 카페를 방문해 전시를 감상하며 메종의 메시지를 경험하고 뜻깊은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

고객의 연령대를 전방위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전시들이 한국의 2022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중 하나다. 리베르소의 역사와 최신 제품까지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기대하는 바가 있나?
리베르소는 예술 작품, 하이엔드 워치메이킹, 데커레이션 등 무수한 모습으로 진화했지만, 1931년 처음 등장했을 때의 독특하고 고유한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다양한 모습으로 선보이지만 본질은 변하지 않는 리베르소의 아이코닉한 면을 확인했으면 좋겠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48-491597-sample.jpg

아티스트 마이클 머피에게 의뢰한 스페이스타임 설치 작품.

아티스트 마이클 머피에게 의뢰한 스페이스타임 설치 작품.

예거 르쿨트르의 CEO 캐서린 레니에.

예거 르쿨트르의 CEO 캐서린 레니에.

예거 르쿨트르의 CEO 캐서린 레니에.

스마트워치가 일반화된 시장에서 고가의 워치 브랜드들은 더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예거 르쿨트르의 리베르소가 소비자에게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스마트워치는 소모품이고 리베르소는 평생 간직하는 것이기 때문에 접근 방법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모든 것을 스위스 매뉴팩처에서 창조한 리베르소에는 장인 정신, 역사, 창의성, 기술력 등이 담겼다.
이를 착용하는 사람들은 시계의 진정한 가치를 안다고 할 수 있다. 동시에 리베르소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우아함을 간직하고 있어 매우 패셔너블하다. 이런 것들이 꾸준히 사랑받는 요소라고 생각한다.

팬데믹 이후 방문한 서울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 무엇인가?
메종과 리베르소에 보여주는 한국의 관심과 애정에 감사하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서울에서 전시회를 열게 됐다. 우리의 컬렉션과 1931 카페를 통해 메종의 역사와 영감을 전달할 수 있어 특별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다솔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눈썹을 그리는 마음
  • 2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3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 4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 5
    당신의 소개팅이 실패하는 이유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알고 싶은 여자, 김신록

    김신록은 인간, 세상, 연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세계가 궁금하다. 그래서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생각한다. 결국 새로운 세계로 접속하기 위하여.

  • INTERVIEW

    고수와 잡담과 진담

    고수는 오래 생각하고 천천히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고수와 나눈 진담 같은 잡담, 혹은 잡담 같은 진담.

  • INTERVIEW

    강소라&장승조, 소리치고 원망하고 후회해도

    함께한 기억은 변하지 않는다. ‘이혼 판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에서 이혼한 변호사 부부로 분한 강소라와 장승조를 만났다.

  • INTERVIEW

    오후의 이진욱

    결과에 연연하지 마라. 인생은 생각보다 길다. 가져봐야 버릴 수 있다. 이진욱이 햇살 좋은 화요일 오후에 남긴 말들.

  • INTERVIEW

    Be Fabulous

    “열정이 타오르고 있어요.” 유겸은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모습이 많다고 했다.

MORE FROM ARENA

  • AGENDA

    의외의 발견

    혼다 어코드 스포츠를 타고 양평-여주 고속도로를 달렸다. 과묵했다.

  • INTERVIEW

    이상한 식물과 산다 #1

    특별한 식물을 모으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괴근식물과 아가베. 귀하고, 비싸며, 독특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이 식물들을 모으는 이들을 만나 식물의 특별함에 대해 물었다.

  • SPACE

    달콤한 한입, 기분 좋은 한잔

    달달한 디저트와 분위기에 취할 수 있는 디저트 바 3곳.

  • INTERVIEW

    유병재는 대체

    낯가림 심하고 수줍음 많은 유병재는 대체, 어떻게 웃기는 남자가 됐을까?

  • FASHION

    제철 궁합 II

    평범한 후디에 묵직한 라이더 재킷 하나 걸쳤을 뿐인데 분위기가 이렇게나 다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