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UpdatedOn July 03, 2022

이규한

이규한

이규한은 버려진 나이키 박스를 이용해 가구 형태의 오브제를 만드는 작업을 한다. 작업물의 쓰임새에 초점을 두기보다는 다양한 소재의 활용을 통해 예술과 가구의 신선한 만남을 선보이려 한다. 현재도 나이키 신발 박스에만 국한하지 않고 일상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재료로 새로운 작품을 구상 중이다.


Q 나이키 박스로 가구를 만들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A 대학 시절 수강했던 가구 수업이 작업의 계기가 됐다. 과제로 스툴을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수업이었는데, 실제 크기의 스툴을 완성하기 전에 골판지 등의 재료로 미니어처를 만들어보는 과정을 거쳤다. 평소처럼 골판지나 여러 종이로 미니어처를 만들었는데, 마침 재료들이 다 떨어졌다. 그 때 방 한쪽에 쌓여 있는 나이키 신발 박스를 발견하고 이를 사용해서 미니어처를 만들기 시작했다. 물론 단순히 나이키 브랜드를 좋아해서이기도 하다. 중학생 시절 카시나 홍대 와우산 매장이 꽤 유명했다. 당시 옛날 모델의 나이키 바서티 재킷이 굉장히 맘에 들었다. 그때부터 나이키 브랜드를 선망하게 됐을까. 이런 계기를 토대로 발전시킨 것이 지금의 작업물이다.

Q 나이키 박스는 본인 것 포함해 주변 지인을 통해 많이 받았다고 들었다. 현재도 같은 방식으로 제공받고 있나?
A 처음 작업을 시작할 때만 해도 내가 가지고 있던 박스와 주변 사람들에게 얻은 것으로 작업을 이어나갔다. 현재는 감사하게도 나이키 신발을 취급하는 몇 군데 매장에서 버려지는 박스를 모아서 보내준다. 대부분 그 박스들을 이용하여 작업을 진행 중이다.

Q 좋아서 시작한 나이키 작업이 결국 공식 협업으로까지 이어졌다. 어떤 프로젝트였나?
A 3년 전 처음으로 나이키 피스 마이너스 원 협업 워크숍 커스텀 작가로 참여했다. 에어맥스 데이에는 에어맥스 박스들을 이용한 의자를 제작했다. 최근에는 ‘라운지 프로젝트’라는 타이틀로 나이키 명동에서 다양한 작품들을 전시 중이다.

Q 작업 기간과 과정은 어떠했나?
A 사실 모든 작업 방식은 동일하다. 가구 형태의 틀을 만드는 작업과 종이를 자르고 접고 누르고 붙이는 종이공예 과정의 반복이다. 이번 라운지 프로젝트 전시는 두 달 내에 작업을 완성해야 했기 때문에 준비하는 동안 굉장히 바쁘게 지냈다.

Q 현재 하고 있는 나이키 작업 외에도 새로운 계획이 있나?
A 요즘 새로운 작업을 위해서 한지공예를 배우고 있다. 신발 박스 외에 일상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종이 재료로 한지공예 기법을 활용해 작업을 해보려 한다.

Q 나이키와의 협업이 본인에게 긍정적으로 미친 영향은 무엇인가?
A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 것이 마냥 감사하다. 내가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이 생기고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

Q 개인적으로 가장 아끼는 나이키 작품은 무엇인가?
A 이 시리즈의 모든 작업물을 아끼지만, 커리어의 첫걸음이 된 의자 형태 작업물에 애착이 조금 더 간다.

Q 또 다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다면 어떤 브랜드와 하고 싶나?
A 꼼 데 가르송 옴므. 꼼 데 가르송에서 자주 사용하는 도트 패턴이나 옷에서 볼 수 있는 디테일을 활용해서 오브제로 표현해보고 싶다.

Q 향후 목표나 계획이 있다면?
A 올해 말이나 내년 초를 목표로 개인전을 준비 중이다. 하반기에는 조명 위주의 작업들을 많이 보여줄 것 같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31-491418-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연우, “슴슴하지만 밍밍하지 않은, 이 모습 그대로이고 싶어요.”
  • 2
    Enfant Terrible
  • 3
    MZ세대들이 즐겨 찾는 해외 카페 4
  • 4
    특별함, 그리고 모순
  • 5
    명작의 조건

RELATED STORIES

  • INTERVIEW

    연우, “슴슴하지만 밍밍하지 않은, 이 모습 그대로이고 싶어요.”

    배우 연우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이브, "솔로 활동을 통해 변신을 하고 싶었어요."

    가수 이브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송승헌, "내가 박수와 많은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을 떠나 제 삶과 행복도 소중합니다."

    배우 송승헌의 <아레나> 6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6월호 커버를 장식한 배우 손석구

    강인한 매력이 돋보이는 손석구의 <아레나> 6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남자, 서른을 말하다

    남성복 브랜드 올젠이 론칭 30주년을 기념해 지난 30년간 지켜온 오리지널리티와 가치에 대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이 말하는 ‘우리의 서른’에 대한 이야기.

MORE FROM ARENA

  • LIFE

    비비거나 적시거나, 일본 면 요리 전문점 3

    배가 고프지만 아무거나 먹기는 싫다. 그럴 때 찾게 되는 마약 같은 일본 면 요리.

  • LIFE

    HIP OF THE YEAR 01~10

    힙이란 무엇인가. 2019년 <아레나>는 힙하다는 곳들을 찾아다녔고, 힙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힙한 삶을 취재했다. 열한 권의 책을 만들고, 연말이 되어서야 겨우 ‘힙’의 함의를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올해 보고 느낀 가장 ‘힙’한 것들을 꼽았다. 지금도 힙이 한철이다.

  • ARTICLE

    못생긴 멋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그리고 오늘날 가장 주목받고 있는 운동화들의 이유 있는 못생김.

  • FASHION

    구찌의 격식과 퇴폐미

    정교한 격식과 매혹적인 퇴폐미가 뒤엉키는 오묘한 순간.

  • INTERVIEW

    Billboard Star AleXa

    미국 최대 규모 경연 프로그램에서 우승, 빌보드 팝 에어플레이 차트 38위에 이름을 올린 ‘글로벌 괴물 신인’ 알렉사와 빌보드 스타일이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