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Art Piece with Fashion #택모사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UpdatedOn July 01, 2022

택모사

택모사

택모사는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주제로 한 아트 퍼니처와 오브제를 만든다. 그의 첫 연작은 ‘플레이리스트 시리즈’다. 이는 청각의 시각적 전환을 통해 음악을 입체화한 작업이다. 노래 제목이나 가수에 대한 단순 정보 전달을 넘어, 음악에서 연상되는 음악 속 화자의 생각 등을 상상하면서 이를 공감각적으로 표현한다. 그는 재해석한 창작물을 통해 대중에게 자신의 취향을 전달하는 것을 작업의 중요 요소로 생각한다.


Q 음악을 주제로 한 작품을 전개하게 된 계기는?
A 학창 시절부터 음악 감상이 취미였다. 오랜 시간 노래를 듣다 보니 이야기 속 등장인물에 자주 감정 이입되곤 했다. 이후 작업 주제를 고민하던 중, 이런 취향을 작업물로 표현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

Q 영감의 대상이 되는 음악 선택의 기준은 무엇인가?
A 작업을 시작할 당시 가장 즐겨 듣는 노래이지 않을까.

Q 형태가 없는 소리를 시각화하는 과정이 궁금하다.
A 반복적으로 음악 감상을 하며 작업을 전개한다. 끊임없이 노래를 계속 들으며 곡에서 연상되는 분위기나 화자의 생각을 공감각적으로 재해석한다. 이런 식으로 정리된 데이터를 오브제의 크기나 형태, 색감 및 질감으로 치환하여 조형화한다.


Q 최근 리모와와 협업을 진행했다. 작업 계기는?
A 이전 작업물들을 보고 리모와 본사 측에서 연락했다. 이메일을 받고 난 뒤, 굉장히 얼떨떨하고 설레었던 기억이 난다.

Q 다프트 펑크의 곡 ‘Get Lucky’에서 영감받은 작품이라고 들었다. 그 노래를 선택한 이유는?
A 첫 전시 장소가 파리라는 말을 듣고 평소 프랑스 뮤지션 중 가장 좋아하는 다프트 펑크가 떠올랐다. 다프트 펑크를 처음으로 알게 된 노래가 ‘Get Lucky’였다.

Q 어떤 작품인가?
A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기 전 형태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복잡한 머리를 식히러 간 광안리 해변에서 ‘Get Lucky’를 들으며 밤 산책을 했다. 그때 해변에서 보게 된 폭죽과 야경, 그리고 음악이 어우러져 마치 콘서트장에 온 듯한 기분이 들었다. 그 이미지를 조형화하여 캐리어 커스텀을 진행했다.

Q 작업 기간과 과정은 어떠했나?
A 1~2주 남짓한 기간 동안 작업했다. 해외에서 작업 재료가 오길 기다리고, 또 빠르게 배송해줘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캐리어 소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태로 디자인을 시작했다. 또 재료 도착 후 수정하는 과정을 급박하게 진행해야 해서 어려움이 컸다.

Q 함께한 작업이 본인에게 긍정적으로 미친 영향이 있다면?
A 나 스스로를 옭아맸던 작업 방식에 대한 제약이 풀린 듯했다. 이전까지는 가구 또는 쓰임새에 초점을 두고 작업했다. 하지만 조형만을 제작한 이번 작업 이후로는 작가로서 표현 방식의 폭이 한층 넓어진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

Q 또 다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다면?
A 고민해본 적은 없지만, 이번 협업처럼 다른 브랜드와의 협업은 상상만으로도 즐겁다.

Q 향후 목표나 계획이 있나?
A 다음 작업물을 계획하고 있다. 좋아하는 것들에 좀 더 초점을 맞춰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29-491406-sample.jpg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하예지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 2
    Timeless Elegance
  • 3
    우아한 회복의 힘
  • 4
    Portrait of Uncertainty
  • 5
    NEW 그린 다이얼 시계 4

RELATED STORIES

  • INTERVIEW

    이태구 나왔으니까 재미있겠네

    이태구는 관객들이 이렇게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인터뷰도 재미있다. 이태구가 나왔으니까.

  • INTERVIEW

    민규가 불렀던 노래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소년은 무작정 오디션을 보러 갔다. 거기서 애국가를 부르고 그냥 리듬을 탔다. 그 후 말로 할 수 없는 재능과 연습의 화학작용으로 세븐틴 민규가 되었다. 운동도 연습도 그냥 열심히 하고, 옛날 일은 그냥 잊는다는 민규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류경수는 여전히 재미있다

    연기가 재미있을 것 같아서 배우가 된 사람. 촬영장에서는 구경만 하고 있어도 재미있다는 사람. 류경수가 들려준 연기가 재미있는 이유.

  • INTERVIEW

    WayV’s Horizon

    바다 건너 다섯 도시에서 떠나온 소년들은 오늘의 웨이션브이가 되었다. 다섯 멤버는 한국어로 인터뷰를 나누는 동안 저마다의 말씨로 다정, 단결, 긍정이라는 단어를 꺼냈다. 새로운 여정을 앞두고 WayV(웨이션브이)가 우리 앞에 남기고 간 것들.

  • INTERVIEW

    As long as I’m Here

    목적 없이 능동적으로 노래하는 <싱어게인3> 우승자 홍이삭. 그의 레이스는 이제 막 중반에 접어들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다양한 걸 하는 백현진

    음악 하고 그림 그리고 연기하는 백현진에게 좋아하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의 앨범 를 듣고 든 의문.

  • FASHION

    Sun Flower

    모래사장 위, 태양을 향해 널따랗게 피어난 근사한 비치 타월.

  • LIFE

    아레나 시절

    <아레나>는 16년 간 이곳에 있었다. 그사이 많은 에디터가 머물렀고, 또 여전히 남아 매달을 기록하고 있다. 동분서주하던 기사들은 모두의 추억이기도 하다. 창간의 주역들부터 막내 인턴기자들까지, 각자의 한 장면을 떠올렸다. 티끌에도 못 미칠 작은 조각에도 사무치게 그리워지는 그 시절 우리들의 <아레나>.

  • LIFE

    <벌새>와 <우리집>의 상관관계

  • FASHION

    AUTUMN WARDROBE

    선선한 바람이 부는 계절, 옷장에 넣어야 할 여섯 종류의 재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