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ace Of Summer

여름이 뉘엿하게 드리운 금빛 시계의 얼굴.

UpdatedOn June 28, 2022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02-491068-sample.jpg

CARTIER

대담한 장방형 라인과 대조적으로 둥글게 떨어지는 러그, 레일웨이 미닛 인덱스부터 가지런히 나열된 로마 숫자를 갖춘 레드와 오팔린 다이얼을 따라 검 모양 핸즈로 자연스럽게 시선이 이어진다. 잘 정돈된 틀 속 완벽한 비율을 이룬 모던한 디자인에 방점을 찍듯 사파이어 카보숑이 세팅된 크라운이 자리한다. 탱크 루이 까르띠에 라지 1천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02-491067-sample.jpg

BLANCPAIN

잔잔한 물결이 일렁이는 듯한 플랑케 패턴에 반투명한 오팔 래커를 여러 겹 입혀서 고상한 깊이감이 도드라진다. 레트로그레이드 스몰 세컨즈부터 방사형으로 퍼지는 다이얼은 블랑팡의 개성을 드러내며, 65시간 파워리저브를 지원하는 무브먼트 칼리버 7663을 탑재해 어느 하나 흠잡을 데 없다. 빌레레 레트로그레이드 스몰 세컨즈 40mm 2천5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02-491072-sample.jpg

MONTBLANC

18K 로즈 골드 케이스와 오묘한 스모크 캐러멀 컬러 다이얼을 조합했다. 가운데 부분은 선레이 마감하고 아워링은 그레인 마감 처리해 심플한 스리 핸즈 디자인이지만 단조롭지 않다. 여기에 18K 레드 골드 코팅한 아라비아 인덱스와 볼록한 도트 아워마크를 배치해 빈티지한 뉘앙스를 더한다. 몽블랑 헤리티지 오토매틱 40mm 1천2백56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02-491071-sample.jpg

CHOPARD

L.U.C 컬렉션의 초창기 모델 L.U.C 1860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7.2mm의 경이롭게 얇은 두께에 전통 파인 워치메이킹 기법과 우수한 크로노미터 성능에 중점을 둬 한결 우아하고 강력하게 다듬었다. 18캐럿 로즈 골드 케이스에 새틴 브러시 선버스트 처리한 실버 다이얼이 조화를 이루며, 매끄럽게 베벨 처리된 핸즈와 12시 방향의 아라비아 숫자 마커, 6시 방향에 위치한 방사형 플랑케 서브 다이얼을 올렸다. L.U.C XPS 40mm 2천7백59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02-491070-sample.jpg

OMEGA

집게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클러 베젤 장식과 로만 아워 인덱스를 새긴 케이스가 볼드한 매력을 드러낸다면, 실크 양각 처리한 화이트 실버 다이얼은 부드럽고 정제된 인상을 더한다. 핸즈를 비롯해 오메가 로고, 컨스텔레이션 스타와 인덱스는 모두 18캐럿 옐로 골드로 통일했다. 컨스텔레이션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39mm 2천6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6/thumb/51302-491069-sample.jpg

IWC

날짜창만 올린 간결한 레이아웃에 케이스와 인덱스 모두 둥글게 마무리해 가독성이 분명하면서도 온화한 인상이다. 솔리드 케이스백으로 무브먼트를 볼 수는 없는 대신 한적한 지중해 포르토피노 항구의 풍경을 새겼다.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40mm 1천6백30만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이유나

2022년 07월호

MOST POPULAR

  • 1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 2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3
    Now We are
  • 4
    까르띠에, 미의 철학
  • 5
    MISTY BLUE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REPORTS

    '태양의 후예'라는 이름의 현상

    〈태양의 후예〉에 대해서 쓰는 게 이렇게 힘들 줄은 몰랐다. 글을 쓰기 위해서 드라마를 봐야 했기 때문이다. VOD로 줄줄이 시청하기 시작했지만, 뒤틀리는 손발과 흐르는 진땀과 연신 터져 나오는 한숨을 버티기는 너무 힘들었다. 결국 드라마를 전부 보지는 못한 상태에서 이 글을 쓴다.

  • CAR

    시승 논객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Vase Base

    갖가지 화병 위에 질서정연하게 안착한 새 계절의 가방들.

  • FASHION

    탁월함이라는 은유

    배우 김우빈과 안야 테일러 조이가 함께하는 예거 르쿨트르의 새로운 캠페인은 190년 역사 동안 그랑 메종을 이끌어온 가치인 인내, 겸손, 노력, 탁월함을 향한 헌신을 기린다.

  • INTERVIEW

    NCT 정우, “제게 가치 있는 삶은 ‘후회 없는 삶’이에요”

    NCT 정우, 까르띠에와 함께 장식한 첫 단독 커버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