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뱅앤울룹슨의 뉴 이어폰

작지만 확실한 즐거움, 베오플레이 EX.

UpdatedOn May 29, 2022

/upload/arena/article/202205/thumb/51068-488706-sample.jpg

(위부터) 노이즈 캔슬링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X 골드 톤·베오플레이 EX 앤트러사이트 옥시즌 각각 49만9천원 모두 뱅앤올룹슨 제품.

반복되는 일상엔 소소한 즐거움이 필요하다. 뱅앤올룹슨의 새로운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X가 작지만 울림 있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 덴마크 출신 산업 디자이너 토마스 벤젠이 설계한 베오플레이 EX는 커널형 구조에 스틱을 더한 디자인으로 한결 안정적인 핏을 구현하고, 오래 착용해도 부담 없는 크기와 무게로 감량했다. 기능적인 부분은 훨씬 풍성해졌다. 뱅앤올룹슨의 무선 이어폰 중 가장 큰 9.2mm 스피커 드라이브를 내장해 사운드부터 다르다. 여기에 주위 환경을 분석해 노이즈 캔슬링 알고리즘을 선택하는 기능을 탑재해 상황과 장소에 따라 몰입할 수 있는 나만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수심 1m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방진·방수 기능을 갖춘 것도 베오플레이 EX의 자랑할 만한 점. 변덕스러운 여름 날씨 때문에 생기는 비나 땀에 의한 손상에도 한결 자유롭다. 배터리 완충 시 최대 8시간, 노이즈 캔슬링을 활성화했을 때는 최대 6시간까지 연속 재생이 가능하며, 충전 케이스로 추가 충전하면 최대 20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으니 출근부터 운동, 여행 어디에나 함께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이유나

2022년 06월호

MOST POPULAR

  • 1
    The Laboratory
  • 2
    대너와 함께, 데니안
  • 3
    Slow down
  • 4
    <아레나> 7월호 커버를 장식한 수영선수 황선우
  • 5
    손석구 되기

RELATED STORIES

  • LIFE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듣는 플레이리스트.

  • LIFE

    떠나자! 워케이션

    밀린 업무 때문에, 불안한 마음에 길게 또는 멀리 떠나지 못하더라도 쉼은 필요한 법!

  • LIFE

    서울의 펍

    한여름 밤 슬리퍼 차림으로 찾는 호프집은 도시 생활의 로망이다. 오래되어 특별하고, 새로워 즐거운 서울의 멋진 펍 8.

  • LIFE

    블랙 맘바 레거시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미국 농구팀이 또 한 번 드림팀을 꾸렸다. 역대 최고로 불릴 법한 전력이지만 여전히 농구팬 마음속에는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다. 지독한 승부욕으로 일관했던 그는 현역 시절 “NBA 파이널 우승보다 올림픽 금메달이 더 값지다”는 말을 남겼다. 그의 위대한 유산을 돌아보기 위해,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기뻐했던 이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듣고 왔다.

  • LIFE

    그릇의 늪

    그릇 러브들의 놀이터 같은, 그릇 쇼핑의 성지 5곳

MORE FROM ARENA

  • INTERVIEW

    김영대는 깊고

    김영대는 대화하길 좋아한다. 어조는 나긋하고, 내용은 솔직하다. 말을 마치고 싱긋 웃는 습관은 꽤나 낙천적인 모양새. 그는 인터뷰가 진행될수록 귀여워졌는데…. <펜트하우스> 시즌3 첫 방영일에 만난 주석훈, 아니 김영대다.

  • INTERVIEW

    LIVE AGAIN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9’의 우승자들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 REPORTS

    그녀를 ‘심쿵’하게 하는 말

  • LIFE

    작고 소중한 쁘띠 와인 4

    손에 쏙 들어오는 피크닉 맞춤형 와인.

  • LIF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