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DKZ 재찬, 강렬하고 관능적인 화보 미리보기

UpdatedOn May 20, 2022

3 / 10

 

웹드라마 <시맨틱 에러>와 DKZ ‘사랑도둑’으로 단숨에 라이징 스타로 올라선 DKZ 재찬의 강렬한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토록 멋진 에러’라는 컨셉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 화보에서 그는 관능적인 표정과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카메라 앞에서 박재찬은 거침없는 끼와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매 컷 현장 스탭들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이다.

대중들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재찬은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고 밝혔다. “받은 만큼 베풀고 싶어지니까 성격이 점점 바뀐다. 저를 엄청 귀여워해 주시니까 제가 귀엽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느낌? 예전엔 좀 음침하다고 표현해도 될 정도의 성격이었다. 옷도 검정색만 좋아했는데 요즘엔 좀 밝은 것도 입어볼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웃었다.

아이돌과 동시에 프로듀서를 꿈꾸던 고등학생 때부터 “연습실, 작업실에 하루 종일 붙어 살았다”는 재찬은 “밤새 작업을 하고 새벽 5시쯤 나와 어슴푸레하게 밝아오는 길을 걸어 집에 가는 게 좋다”며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으로 딥하고 그루비한 힙합, 알앤비 곡들을 작업해서 보여드리겠다”는 다짐도 잊지 않았다.

라이징 스타가 된 지금, 재찬은 “원래 하던 대로”라는 말을 잊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좋은 일이 있다고 붕 뜨지 않으려 한다. 그러면 실수하기 쉽다. 엄마가 제 롤 모델인데, 엄마는 늘 겸손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동요되지 않고 자기 것 열심히 하라고 저를 가르치셨다. 그러니 저는 앞으로도 원래 하던 대로 열심히 해보겠다.”

만 스무 살인 재찬은 “지금은 모든 것에 다 부딪혀보고 깨지고 달려가는 시기”라며 “이 시기를 얼른 거치고 좀 더 성숙해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재찬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상큼함이 터지는 토마토 요리 4
  • 2
    UNSTOPPABLE
  • 3
    Summer Essential
  • 4
    Keep Balance
  • 5
    Summer Taste

RELATED STORIES

  • INTERVIEW

    <아레나> 8월호 커버를 장식한 세븐틴 원우

    독보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세븐틴 원우의 <아레나> 8월호 커버 공개!

  • INTERVIEW

    How to become the Justin Mi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민홍기는 공부를 잘했다. 아이비리그에 진학했고, 잡지사 기자로도 일했지만, 연기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인터넷에 ‘연기하는 법’을 검색하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 <애프터 양> <엄브렐러 아카데미> <성난 사람들(비프)>의 바로 그 배우. 저스틴 민이 말하는 저스틴 민 되는 법.

  • INTERVIEW

    황선우, 더 멀리

    황선우는 같은 힘을 쓰고도 더 멀리 나가는 게 자기 재능이라고 했다. 자기 재능을 확실히 알고 서슴없이 나아가 그는 세계 최고가 되었고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한 번 더 톱을 노린다. 황선우의 눈빛, 황선우의 몸, 그리고 그와 나눈 짧은 이야기.

  • INTERVIEW

    오후의 엄태구

    드라마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 엄태구와 조용한 오후에 조용하게 화보를 촬영하고 조용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반응한 엄태구와의 시간.

  • INTERVIEW

    엄태구, "좋은 사람인데 연기도 잘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배우 엄태구의 <아레나> 7월호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저는 웃긴 사람이고 싶습니다만

    아나운서 박신영이 원하는 건 오직 웃기는 사람이 되는 거다. ‘야구 여신’이나 ‘농구 여신’은 필요 없단다. MBC 정규직 스포츠 아나운서라는 든든한 자리를 박차고 나와 프리랜서로 전향한 후, 그녀는 조금도 후회하지 않았다고 했다. 박신영은 주어진 것을 순순히 받아들이고 만족하는 법이 없다.

  • INTERVIEW

    라이언 NPC 구하기

    할리우드에서 가장 높은 몸값 순위를 엎치락뒤치락하는 남자 라이언 레이놀즈, <기묘한 이야기>로 커리어하이를 찍은 감독 숀 레비, 라이징 스타 조디 코머와 조 키어리 등을 <아레나>가 만났다. 게임 속 NPC 캐릭터들의 혁명을 그린 영화, <프리 가이>의 화려한 주역들이다.

  • REPORTS

    One Fine Day

    뉴욕 감성 충만한 질 바이 질스튜어트 셔츠를 입은 정해인의 유달리 여유로웠던 오후 한때.

  • FASHION

    티파니 락 컬렉션 팝업 스토어

    자물쇠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티파니 락 컬렉션의 새로운 제품 론칭을 기념하는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

  • FASHION

    SOME WHERE

    새 시즌의 가방을 들고 어딘가로 떠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