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lossom

활짝 만개한 꽃처럼 싱그러운 이달의 뷰티 소식 3.

UpdatedOn April 28,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27-486159-sample.jpg

 

딥티크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1961년 여행을 즐기고 문화를 사랑하는 탐미주의자 세 명은 수많은 작가와 예술인이 거주하는 파리 생제르맹 34번가에 딥티크 부티크를 열었다. 그들은 세계 곳곳에서 수집한 오브제와 라이프스타일 아이템, 향의 고장 그라스 지방에서 만든 향수들을 소개했다. 그리고 60여 년이 흐른 2022년 서울 가로수길에 파리의 부티크를 고스란히 옮긴 딥티크 플래그십 스토어가 문을 열었다. 국내 최초이자 전 세계 부티크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위용. 가로수길 한복판에 들어선 딥티크의 새 건물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외관에 햇살을 머금은 큼직한 창, 커다란 초록색 대문으로 치장했다.

파리의 아파트를 재현했다는 내부는 어떨까? 1층에 들어가니 헤링본 패턴의 콘크리트 바닥과 아르데코 양식에 영감받은 호두나무로 만든 데스크가 반긴다. 그 위에는 딥티크의 대표 향초인 센티드 캔들 컬렉션이 놓여 있고 바로 뒤 캐비닛에는 딥티크의 한정판 제품들이 있다.

파리의 아티스트 알릭스 왈린의 디자인을 넣은 카펫을 지나 2층으로 올라가면 식당이 보인다. 파리에서 공수한 석조 벽난로와 디자이너 알렉산더 로제가 디자인한 대형 석고 샹들리에는 건물 내부의 따듯한 공기와 어우러져 시너지를 낸다. 오크 원목 조각을 조합한 테이블 위에 놓인 홈 컬렉션도 눈여겨볼 대목. 식당을 벗어나면 대형 가스레인지와 쿠커 후드가 놓인 부엌이 있다. 이곳은 향수 및 향초 등 딥티크의 후각적 경험을 하는 곳이다.

이외에도 벽면에 한국 수공예를 대표하는 나전칠기 장식에 영감받은 병풍으로 장식한 거실, 바둑판 무늬 타일 바닥이 깔린 욕실이 있다. 욕실 벽면은 에메랄드 그린 색상의 세라믹 코니스로 장식됐고, 딥티크의 보디 제품이 진열됐다. 복고적인 대형 욕조 위에 한국 전통 도자기들을 두어 서울에 대한 애정도 빼놓지 않았다.

이처럼 딥티크의 한국 첫 부티크는 브랜드 전반에 걸친 컬렉션과 아름다운 소품을 만날 수 있는 장소다. 일상을 예술로 표현하고자 했던 딥티크 창립자들의 의지가 담긴 부티크는 한동안 서울에서 가장 뜨거운 건물이 될 전망이다.


  • 이솝 릭 오웬스 협업 컬렉션

    릭 오웬스를 어떤 디자이너라 정의하면 좋을까? 쉽게 정의할 순 없지만 남들과는 다른 독보적인 행보를 취하는 인물이라 말하겠다. 릭 오웬스 고딕과 블랙이라는 장르를 형성했고, 합판과 대리석, 사슴뿔을 사용한 가구 컬렉션을 파리 국립현대미술관과 퐁피두 센터에 전시했으며 본인의 흉상을 플래그십 스토어에 설치한 디자이너.

    이런 독보적인 취향을 가진 릭 오웬스는 수년 동안 이솝의 보디 및 헤어 케어 제품만 사용 중이다. 이런 이솝에 대한 릭 오웬스의 사랑은 두 브랜드의 협업으로 이어졌다. 아로마티크 캔들과 보디 및 헤어 케어 제품, 저지 랩 그리고 특별 제작된 세라믹 비즈가 포함된 스토익 오드 뚜왈렛 향수가 포함된 트래블 키트가 그것.

    특히 스토익 오드 뚜왈렛 향수는 조향사 바나베 피용과 협업으로 탄생됐고, 두 브랜드 간 협업의 정수를 보여준다. 블랙 페퍼와 코리앤더 시드는 릭 오웬스의 급진성을 표현하는 반면, 유향과 우디 노트는 이솝의 평온한 정신을 연상시킨다. 스토아 아로마티크 캔들은 여행 끝에 짙어지는 평온을 표현했다. 가구에 정통한 릭 오웬스의 세라믹 보틀에 스토익과 아로마가 녹아든 향이다.

  • 아틀리에 코롱 보헤미안 오렌지 블로썸

    꽃피는 계절을 맞아 아틀리에 코롱이 새로운 향수를 선보인다. 낭만의 나라 모로코와 자유로운 보헤미안에 영감받은 ‘보헤미안 오렌지 블로썸’ 향수가 그 주인공. 지중해의 따뜻한 햇살을 머금고 비옥한 토지에서 자란 오렌지 꽃은 많은 향수 애호가들이 사랑하며 봄과 여름을 대표하는 원료다.

    모든 오렌지 꽃은 모로칸 지역의 비영리 단체 UEBT로부터 제공받는다. UEBT는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단체로 자연을 재생시키고 보호하는 활동에 앞장선다.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아틀리에 코롱의 새 향수는 경쾌한 프루티 향으로 시작해 은은하게 네롤리 향으로 이어진다. 쉽게 말하면 잔잔한 바람이 부는 고운 땅에서 잘 여문 오렌지 향기.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질주를 부르는 드라이브 뮤직
  • 2
    정한, 독보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커버 공개
  • 3
    대너 X 데니안
  • 4
    아쿠아 디 파르마 X 정한
  • 5
    까르띠에, 미의 철학

RELATED STORIES

  • FASHION

    My Endless Blue

    무수한 층의 색으로 일렁이는 파랑의 파란.

  • FASHION

    Slow down

    혼란한 빗소리에 뒤엉킨 우중충한 쾌락.

  • FASHION

    브루넬로 쿠치넬리 행사에 참석한 배우 안보현

    이태리 피렌체에서 성대하게 펼쳐진 브랜드의 디너 행사에 한국을 대표로 배우 안보현이 참석했다.

  • FASHION

    OLDIES BUT GOLDIES

    향수 어린 물건을 간직한 세대를 관통하는 골드 주얼리.

  • FASHION

    MISTY BLUE

    깊이를 가늠할 수 없는 고요한 블루.

MORE FROM ARENA

  • INTERVIEW

    DHL이라는 世界

    생소할 수도 있겠지만, DHL은 이미 유명한 아티스트다. 이런 로고, 저런 로고를 거론하면 단박에 알 만한 작업물이 많으니까. 그럼에도 그는 안주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창조하고 있다.

  • LIFE

    서울의 피자

    이탈리아 피자, 미국 피자, 한국풍 피자까지, 서울 생활이 즐거워지는 피자들.

  • FASHION

    AUTUMN WARDROBE

    선선한 바람이 부는 계절, 옷장에 넣어야 할 여섯 종류의 재킷.

  • INTERVIEW

    김태희는 지금도

    ‘김태희처럼’이라는 수식이 어울리는 배우는 김태희뿐이다. 김태희를 김태희로 살게 하는 것에 대하여.

  • LIFE

    뜬다, 효창공원

    경리단길, 용리단길에 이어 이제는 효창공원이다. 오랜 시간 터를 잡고 있는 로컬 맛집부터 감각적인 내추럴 와인 바에 이르기까지, 다양함이 공존하는 효창공원의 5곳을 소개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