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어워드의 잣대는 어디로 향하는가

더 위켄드의 그래미 어워드 보이콧 선언 소식을 듣고 과거 그래미 어워드의 인종차별 전력이 주마등처럼 흘러가던 찰나, BTS의 그래미 어워드 수상의 쾌거는 없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미 어워드의 사상이 무엇이 되었든, K-팝 스타 BTS의 경우 다른 핑계를 상상하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 우린, 지구상에 존재하는 시상식들의 평가 기준은 믿을 만한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UpdatedOn April 26, 2022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00-485896-sample.jpg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션 헤이더 감독이 연출한 <코다>(2021)였다. 윌 스미스의 폭행 논란이 많은 주목을 받은 행사였으나 작품상을 비롯한 <코다>의 성과가 필자의 눈길을 끈 이유는 <코다>가 애플TV플러스에서 공개된 작품이라는 것이다. 애플TV플러스의 오리지널 영화가 작품상을 받았다는 것은 올해도 넷플릭스가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수상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넷플릭스가 제작한 오리지널 중 <돈 룩 업>(2021)과 <파워 오브 도그>(2021) 두 편이 작품상 후보가 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두 작품을 연출한 감독과 출연진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넷플릭스의 아쉬움은 더 클 수밖에 없을 것이다. <돈 룩 업>(2021)은 <빅쇼트>(2015), <바이스>(2018)를 감독한 애덤 맥케이가 연출했고 리어나르도 디캐프리오, 제니퍼 로렌스가 주연을 맡았다. 지면 관계상 화려한 출연진을 일일이 언급하지는 못하겠고, 티모시 샬라메와 케이트 블란쳇이 전체 극 중 차지하는 출연 시간이 그리 길지 않다는 것만 언급하고 넘어가고자 한다. <파워 오브 도그>는 <피아노>(1993)를 연출한 제인 캠피언이 10년이 넘는 공백을 깨고 연출을 맡은 복귀작이다. 출연진이 <돈 룩 업>만큼 화려하지는 않지만 당대 최고의 배우 중 한 명인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주연을 맡았다는 것만으로 주목의 대상이 되는 작품이었다. 두 작품 모두 최우수 작품상을 받는 것에는 실패했다. 넷플릭스는 제인 캠피언이 감독상을 받은 것으로 만족해야 했으나 감독상 수상은 처음이 아니기 때문에 기대한 만큼 성과를 거뒀다고 보기는 힘들다. 4관왕을 달성한 <기생충>(2019)의 성과와 애플TV플러스의 <코다>가 작품상을 받은 것을 고려해봤을 때 지금까지 수상하지 못했던 유형의 아티스트나 사업자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하는 것이 더 이상 새로운 일로 느껴지진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몇 년째 가장 많은 후보작을 배출하면서도 작품상 등 주요 부문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향후 아카데미의 행보에 대해서는 좀 더 주목해볼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카데미와 넷플릭스로 글을 시작한 것은 2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실패한 BTS 때문이다. BTS 얘기를 꺼내기 전에 상업적인 성과가 비평적 성취보다 더 중요한 엔터테인먼트 영역에서 제작자와 아티스트가 왜 비평적 성취를 포기하지 못하는지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로 인해 더욱 가속화된 디지털 대전환 환경에서는 아날로그 시절과 비교할 때 객관적인 성과를 평가하기 훨씬 수월하다. 이용량 등 객관적인 데이터로 성과를 측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BTS는 객관적인 지표를 놓고 보면 다른 아티스트보다 월등히 높은 성과를 거뒀다. BTS가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실패한 것을 두고 많은 팬들이 아쉬워하는 것도 성과가 월등하기 때문이다. 아날로그 시절에는 객관적인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어려웠기에 정성적인 평가가 차지하는 비중이 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전환기를 맞이한 환경에서도 제작자와 아티스트는 아날로그 시절부터 중요한 역할을 해왔던 시상식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싶어 한다.

콘텐츠 제국이라고 평가받는 디즈니도 비평적인 성취까지는 아니더라도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을 강조하고 있다. 정치적인 올바름에 대한 집착이 콘텐츠의 미학적 가치와 대중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해서 나올 정도다.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콘텐츠 사업자들은 오락성과 더불어 비평적으로도 가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싶어 한다.

기존의 제도에 기반한 비평적 평가와 사회적 가치가 콘텐츠 영역에서 주목받는 이유는 콘텐츠 산업 자체가 경제적 가치만으로 평가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기 때문이다. 콘텐츠는 경제적 가치를 넘어선 문화적 가치가 있고, 콘텐츠의 무형적 가치는 경제적인 가치를 창출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면서 기업들은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소비자에게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주는 데도 도움이 된다. 콘텐츠 영역에서 비평적 성취는 기업이나 아티스트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영향력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한다. 이 때문에 엔터테인먼트 영역에서 비평적 성취를 중요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다.

그래미 어워드는 그래미가 정한 자격 요건을 갖춘 심사위원들의 평가로 심사가 이뤄진다. 객관적인 평가라기보다는 정성적인 평가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심사위원들의 편견이 수상 여부에 영향을 줄 수 있다. BTS의 그래미 어워드 수상 실패에 대해 많은 말들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하지만 이러한 관행이 그래미 어워드에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가장 많은 통계가 활용되는 야구도 기자단 투표로 MVP를 정한다. 이미 제도화된 평가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기는 어렵다. 하지만 비합리적 관행으로 인해 일반 대중이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 계속된다면 시상식과 같은 제도는 힘을 잃게 될 것이다.

그래미, 아카데미와 같은 시상식은 아티스트와 제작자가 평가받는 자리기도 하지만 축제이기도 하다. 이 축제가 이용자들에게 환영받고 생명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이용자의 눈높이에 맞는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 콘텐츠를 평가하는 기준은 시대의 변화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바뀌어 나가야 한다. 이용자가 신뢰할 수 있는 평가가 이뤄질 때 진정한 의미의 축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Words 노창희(‘디지털산업정책연구소’ 연구위원)
llustrator 송철운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황제성, “여전히 하고 싶은 코미디가 많아요”
  • 2
    Man in Woman
  • 3
    The Silent Sea
  • 4
    분명한 존재감
  • 5
    이번 달엔

RELATED STORIES

  • FEATURE

    스위스에서 온 편지

    스위스의 디자인과 함께한 일주일.

  • FEATURE

    오늘의 공예

    AI와 글로벌 대량생산의 시대에도 누군가는 입으로 유리를 불고 닥종이에 옻칠을 한다. 기술을 닦고 고민을 모아서 공예품을 만든다. 젊은 공예가의 공예품을 모으고 그에게 설명을 부탁했다.

  • FEATURE

    Special Thanks to

    <아레나>에 몸담고 있던 시기는 서로 다르지만 각자의 시간 동안 마음 깊이 감사했던 그대들을 향해 진심을 가득 담은 헌사를 보냅니다.

  • FEATURE

    17년이 흐른 뒤

    2006년 3월호, 표지는 주드 로, 키워드는 블랙칼라 워커.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한국에 처음 나온 해다. 그때 <아레나>는 무슨 이야기를 했을까. 어떤 예언이 맞고 어떤 예언이 빗나갔을까. 거기 나온 사람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그동안 세상에는 무슨 일이 생겼을까.

  • FEATURE

    어느 어부의 하루

    겨울 동해 바다 위에서 문어를 낚는 어부의 하루를 따라갔다.

MORE FROM ARENA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FASHION

    Coat Check 20

    가을을 지나 겨울, 이른 봄까지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엉덩이를 넉넉하게 덮는 길이, 비슷한 듯 서로 다른 소재와 디자인의 코트에 대한 세세한 리뷰.

  • ISSUE

    가짜사나이 교관들이 실전에서 사용한 '군용템'을 탈탈 털어보았습니다!

  • ISSUE

    황대헌 선수가 그토록 먹고 싶어 한 치킨 먹방 갑니다

  • FASHION

    GEEK IN THE PINK

    선명했다가도 오묘해지는 색다른 핑크색을 입은 기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