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elcome Back

다시 오프라인으로 돌아온 2022 F/W 서울 패션위크.

UpdatedOn April 26, 2022

3 / 10

 

세계 패션계에 위상을 높여가던 서울 패션위크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던 팬데믹 상황에서 주춤하더니 다시 힘찬 날갯짓을 시작했다. 무려 3년 만에 오프라인 라이브 쇼를 진행한 것.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는 배우 이정재도 글로벌 홍보대사로 지원사격하며 힘을 보탰다.

3월 18일 서울 공예박물관을 무대로 본봄이 첫 포문을 열었다. Y2K 무드를 재해석해 강인한 여성의 이중성을 풀어낸 것이 특징. 뒤이어 서울 패션위크의 터줏대감 비욘드클로젯과 떠오르는 브랜드 시지엔이의 쇼가 이어졌다. 세 브랜드의 오프닝 무대를 시작으로 광화문에서는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하는 제너레이션 넥스트 브랜드 9개의 쇼가 진행됐다.

배우 고민시와 황보름별이 런웨이 모델로 참여한 미스지콜렉션은 서울 패션위크의 대미를 장식했다. ‘하이브리드’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패션위크는 앞서 언급한 12개 브랜드의 오프라인 쇼 외 23개 브랜드가 사전 제작한 디지털 패션쇼로 선보였다.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의 기술력 활용, DDP와 서울시립미술관, 남산길 등 서울의 문화유산을 보여주는 배경으로 패션 필름을 제작한 것.

또한 서울 패션위크의 이름 아래 두칸, 잉크, 라이, 분더캄머 4개 브랜드가 파리 패션위크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다. 파리 브롱냐르궁에서 펼쳐진 패션쇼에는 해외 주요 패션 바이어와 패션 매거진 및 인플루언서 등이 참석해 한국 패션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가진 자리.

이번 패션위크는 비대면 디지털 컬렉션의 방식과 융합한 ‘하이브리드’로 진행한 만큼 더욱 입체적이었다는 평가다. 고무적인 점은 K-문화와 맞물려 세계가 K-패션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 무엇보다 사람들과 어깨를 부딪치며 즐길 수 있던 공기가 그리웠으니 더욱 뜻깊은 자리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MY YOOOOOOOOUTh
  • 2
    푸짐한 한 상, 서울 솥밥 가게 4
  • 3
    2022 월드컵 복기
  • 4
    금새록, <사랑의 이해> “삶에서 가장 즐거운 건 연기”
  • 5
    브랜드의 새 얼굴

RELATED STORIES

  • FASHION

    발렌티노의 남자

    글로벌 앰버서더 ‘슈가’의 첫 행보.

  • FASHION

    루이비통, 쿠사마 야요이 컬렉션

    루이 비통과 쿠사마 야요이가 다시 만났다. 무려 10년 만이다.

  • FASHION

    The Year of Rabbit!

    계묘년을 맞이하여 쏟아지는 토끼 컬렉션.

  • FASHION

    모두를 위한 패션

    모든 의류가 자신의 의미를 다할 수 있도록, 쓰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문화를 소개하고 있는 애프터어스. 친환경도 충분히 멋지고 힙할 수 있음을 이야기하는 브랜드다.

  • FASHION

    The New Black

    남다른 시선으로 바라본 블랙의 면면.

MORE FROM ARENA

  • SPACE

    BUSAN PROJECT

    부산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만들어 줄 프로젝트 2.

  • INTERVIEW

    NCT 태용, 창작의 힘

    NCT 127의 리더 태용은 멈추지 않고 창작한다. 가사, 비트, 그림, 영상, 무엇으로든 표현하는 태용은 만들면서 힘을 얻는다.

  • FEATURE

    '쿠팡되다' 가능할까?

    ‘아마존되다(to be Amazoned)’라는 말을 들어봤나? 지난 2018년 초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처음 사용했다고 하는데, 속뜻은 “아마존이 당신의 사업 영역에 진출했으니 이제 당신 회사는 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책을 팔며 시작했던 아마존은 푸드, 장난감, 프랜차이즈 마켓, OTT를 장악했다. 물론 이런 식의 신조어는 이미 있었다. ‘제록스하다(복사기를 이용하다)’, ‘구글링하다(인터넷 검색하다)’ 등. 하지만 ‘아마존되다’는 범용성의 규모가 더욱 크다. 지금 비즈니스 산업의 전 영역에 적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도 아마존처럼 ‘되려는’ 기업이 있다. 바로 ‘쿠팡’이다. 과연 쿠팡은 한국의 아마존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INTERVIEW

    배우 연우진, 거칠고 섹시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