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verything Is Recorded

낙원처럼 아름다운 구찌 러브 퍼레이드 컬렉션으로 수놓은 밤.

UpdatedOn April 10, 2022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98-484729-sample.jpg

더블브레스트 재킷 4백20만원·베스트 1백54만원·셔츠 99만원·체크 쇼츠 1백29만원·레깅스 팬츠 1백3만원·블랙 에나멜의 딸기 참 네크리스 3백90만원 모두 구찌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98-484727-sample.jpg

하와이안 프린트 블루종 2백93만원·팬츠 1백54만원 모두 구찌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98-484730-sample.jpg

숄칼라 재킷 2백94만원·하와이안 프린트 셔츠 1백36만원·레깅스 팬츠 1백5만원·롱 체인 네크리스 1백71만원 모두 구찌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98-484732-sample.jpg

칼라리스 재킷 2백94만원·베스트 1백64만원·화이트 티셔츠 66만원·레깅스 팬츠 1백3만원·구찌 런 스니커즈 1백27만원·딸기 참 네크리스 1백56만원·크리스털 세팅 틴트 선글라스 가격미정 모두 구찌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98-484731-sample.jpg

필드 재킷 5백20만원·하와이안 셔츠 1백29만원·팬츠 1백69만원·레더 솔 모카신 1백13만원·체인 네크리스 가격미정·GG 엠보스 블랙 레더 메신저 백 2백6만원 모두 구찌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98-484728-sample.jpg

더블브레스트 재킷 3백80만원·오픈칼라 셔츠 95만원·바이커 쇼츠 86만원·구찌 런 스니커즈 1백27만원· 베이지 블루 GG 수프림 캔버스 미디엄 토트 백 2백67만원 모두 구찌 제품.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목정욱
Styling 이상
Model 박진영
Hair 이현우
Make-up 이은혜
Assistant 하예지
Location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2022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서울 근교 불한증막 4
  • 2
    Bag Point
  • 3
    세차의 쾌감을 그리다
  • 4
    도쿄 브이로그를 따라서
  • 5
    나트랑에 가면

RELATED STORIES

  • FASHION

    2 BADDIES

    조금 비뚤어지고 싶기도 했던 새해의 다짐.

  • FASHION

    PHOTO BOOTH

    긱스럽고 너디한 일상에 대한 기록.

  • FASHION

    Dear My VALENTINE

    밸런타인데이를 고대하며 발견한 하트와 위트의 아이템.

  • FASHION

    SWEET BOX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디저트보다 더 달콤한, 작고 소중한 선물들을 담았다

  • FASHION

    세차 환자의 패션

    자신을 ‘광빨에 미친 세차 환자’라 표현하며 셀프 세차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샤인프릭. 그와 세차의 쾌감을 즐기는 감성 패션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의 사이에는 ‘세차’라는 키워드로 하나 되는 교집합이 있다.

MORE FROM ARENA

  • LIFE

    인테리어 디자인 컨시어지, 콩크

    더 이상 인테리어 디자이너들은 을지로를 돌아다니며, 발품을 팔지 않아도 된다.

  • ISSUE

    프라다 X 이종석 Chapter 1

  • FILM

    우원재의 A to Z를 알아보자

  • LIFE

    술과 어울리는 잔

    잔의 형태가 다른 데는 이유가 있다. 알고 마시면 술이 더 달 것.

  • LIFE

    포스트 오펜하이머

    화제작 <오펜하이머>의 실제 주인공 J. 로버트 오펜하이머는 자신의 평생 업적을 이렇게 요약했다. “나는 이제 죽음이요. 세상의 파괴자가 되었다.” 후회했던 걸까? 자신의 업적을 부정한 걸까? 그렇다면 포스트 오펜하이머 시대에 사는 오늘날의 우리는 오펜하이머를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오펜하이머와 지금을 주제로 한국의 물리학자, 원자핵공학자, 과학기술사학자에게 질문을 건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