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색 다른 시계

색(色)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는 시계 6.

UpdatedOn April 03, 2022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44-484184-sample.jpg

CARTIER

탱크 머스트 고유의 로마숫자 인덱스는 덜어내고 버건디 색상 래커 다이얼과 악어가죽 스트랩을 장착한 모델. 블루 스피넬 비즈 크라운과 검 모양 핸즈가 우아한 버건디 색상과 균형을 이룬다. 탱크 머스트 3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44-484180-sample.jpg

BREITLING

1940년대에 탄생한 프리미에르가 돌아왔다. 완벽하게 좌우 대칭을 이룬 카운터, 사각형 크로노그래프 푸시 버튼아, 라비아숫자 인덱스 등 오리지널 모델의 헤리티지를 되살린 것이 그 증거. 시계에서는 보기 드문 피스타치오 그린 다이얼이 인상적이다. 프리미에르 B09 크로노그래프 40 1천40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44-484181-sample.jpg

IWC

지름 46mm의 대담한 사이즈는 긴박한 비행 상황에서도 훌륭한 가독성을 제공한다. 1903년부터 영국의 레이싱카 페인팅에 활용된 ‘레이싱 그린’에 영감받은 다이얼은 영롱한 빛을 발하고 큼직한 원뿔 모양 크라운은 파일럿 장갑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조작 가능하다. 7일간 파워리저브를 제공하며 3시 방향의 디스플레이는 남은 동력을 알려준다. 빅 파일럿 워치 1천7백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44-484183-sample.jpg

ROGER DUBUIS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 엔진에 영감받아 차동장치와 연결된 더블 스프링 밸런스 시스템을 구동하는 듀오토 칼리버를 탑재해 고도의 정확성을 보장한다. 시침과 분침 및 초침, 크라운과 다이얼 곳곳에 람보르기니를 대표하는 선명한 노란색을 직관적으로 반영했다. 엑스칼리버 아벤타도르 S 2억7천1백50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44-484182-sample.jpg

OMEGA

오메가 고유의 파티나와 양극 산화 처리된 브론즈 디테일이 돋보이는 시계. 나선형 트랙 패턴과 더불어 속도를 측정하는 타키미터 스케일, 펄소미터 스케일, 텔레미터 스케일을 자동차 도로처럼 나열한 달팽이 디자인이 스피드마스터라는 이름을 대변한다. 스피드마스터 크로노스코프 코-액시얼 마스터 크로노미터 크로노그래프 43mm 1천8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644-484179-sample.jpg

TAG HEUER

선명한 파란색 다이얼 위로 계기반을 연상시키는 두 개의 아주라지 서브 다이얼은 1963년 출시된 호이어 까레라의 레이싱 정신을 계승한다. 기존의 타키미터 베젤은 과감히 삭제하고 깔끔한 실버 베젤을 적용한 점이 포인트. 6시 방향에 위치한 스몰 세컨드 카운터와 큼직한 날짜창이 한눈에 들어온다. 뉴 까레라 호이어 02 크로노그래프 7백2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4월호

MOST POPULAR

  • 1
    Make a Wish : 새해의 위시 리스트
  • 2
    다양한 크기의 가방들
  • 3
    Be Fabulous
  • 4
    몬스타엑스 기현, “몬스타엑스 멤버들 덕분에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요”
  • 5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RELATED STORIES

  • WATCH

    배우 문상민의 시간

    하루에 아홉 번, 그와 나란히 마주 앉은 꿈을 꾸었다.

  • WATCH

    손목 위의 토끼

    시계 브랜드에서 내놓은 ‘계묘년’ 에디션을 가격별로 준비했습니다.

  • WATCH

    땅부르의 20주년

    루이 비통 땅부르 시계 20주년을 기념하는 멋진 책이 나왔다.

  • WATCH

    복잡한 것과 단순한 것

    루이 비통 라 파브리끄 뒤 떵 워치 공방 대표 미셸 나바스가 한국을 찾았다. 그는 아주 복잡한 시계들을 만드는 것보다 더 복잡한 게 있다고 말했다.

  • WATCH

    The Details

    크게 봐야 보이는 시계의 세계.

MORE FROM ARENA

  • WATCH

    최초라 불리는 시계들

    최초라 일컬어지는 시계들.

  • VIDEO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FASHION

    GIFTS FOR YOU & ME

    한 해 동안 감사했던 나와 모두를 위한 취향별 맞춤 선물 가이드.

  • INTERVIEW

    성장하고 있어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전 세계 젠지와 밀레니얼에게 케이팝은 어떤 의미일까. 새로움의 대명사일까. 케이팝이라는 글로벌 현상은 어떻게 유지되고, 어떤 미래를 맞이하게 될까. 케이팝 산업을 이끌어가는 엔터테인먼트 대표, 작곡가, 비주얼 디렉터, 안무가, 보컬 트레이너, 홍보팀장을 만났다. 그들에게 케이팝의 현재와 미래, 팬들이 원하는 것을 물었다. 케이팝 산업을 통해 2020년대의 트렌드를 살펴본다.

  • FEATUR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