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손수 만든 물건 3

아무나 가질 수 없는 물건을 제작해주는 스튜디오를 소개합니다.

UpdatedOn March 26, 2022

3 / 10

 

 CDY BAG 

내 생각을 하나의 ‘예술품’으로 만들어주는 곳이 있을까? 요즘 주목받고 있는 ‘CDY BAG’은 쓰던 옷감을 수거해 특별한 가방으로 만들어주는 공간이다. 주문 제작으로는 총 4개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어 취향에 따라 원단을 깔끔하게 이어 붙이거나 패치워크 방식으로 빈티지한 멋을 낼 수 있다. 손이 자주 가는 수납공간은 따로 추가할 수 있으니 주문 전 참고하자. 이것저것 귀찮다면 간단한 상담을 통해 디자이너에게 전적으로 맡겨보는 것도 좋은 대안이다. 그 외에도 재미있는 활동을 전개하니 주기적으로 ‘인스타’를 살펴보도록 하자.

인스타그램 @cdybag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지하문로 7길 29 2층

3 / 10

 

 Loopandcut 

나만의 공간에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요즘 ‘SNS’를 보다 보면 섭섭하지 않게 발견할 수 있는 터프팅 클래스를 추천한다. ‘터프팅’은 원단에 그림을 그리듯 실다발을 수놓는 것이 특징인데, 그중에서도 러그가 가장 인기 있는 아이템이다. 마음에 드는 그림을 가져가도 좋고 직접 그림을 그려 만들 수도 있어 초보자도 쉽게 배울 수 있다. 삐뚤빼둘하고 못생겨 보여도 상관없다. 내가 만들었다는 사실만으로 뿌듯할 것이다. 제작할 크기에 따라 클래스도 나누어져 있으니 예약 시 웹사이트 방문을 잊지 말자. 한국 최초의 ‘터프팅’ 스튜디오라는 왠지 모를 믿음 포함해서.

인스타그램 @loopandcut
주소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로 50길 18, 지하 1층

3 / 10

 

 Hatssenulka 

‘햇쓸까?’ 이름부터 재치 있는 이곳은 다양한 모자를 맞춤으로 제작해 주는 공간이다. 쓰는 모자마다 안 어울린다고 단정 짓는 ‘모린이’이라면, 이번 기회에 나만의 모자를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제작 방법은 간단하다. 머리 사이즈를 재고 상담만 하면 끝. 그 뒤로 물 흐르듯 제작에 들어간다. 멋쟁이라면 좋아할 만한 버킷 햇, 페도라를 포함해 이색적인 모자도 구비되어 있으니 무심하게 머리에 얹어보길 추천한다. 다양한 매체와 협업한 경력직 사장님이 만드니까 품질 면에서도 걱정할 필요 없다.

인스타그램 @hatsseulka
주소 인천광역시 서구 장고개로 243-8 A동 2호 1층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서형규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긍정왕 유겸에게 스며든 SSUL
  • 2
    발렌티노의 남자
  • 3
    Be Fabulous
  • 4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5
    코스와 리스 예보아의 새로운 도약

RELATED STORIES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2 영감이 피어오르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수공을 위한 공간 #1 빛과 공기가 관통하는 곳

    미술가, 음악가. 두 예술가가 창작을 위해 사유하고 영감 찾는 공간은 어디인가. 그곳에서 어떤 감상을 느끼고 어떤 힘을 발견하나.

  • SPACE

    끝나지 않은 냉삼시대

    '냉삼' 춘추전국시대에 도전장을 내민 신상 맛집 4

  • SPACE

    예술의 성지

    현대백화점 대구점을 새롭게 리뉴얼해 오픈한 ‘더현대 대구’. 특히 하이메 아욘이 디자인한 9층 더 포럼은 더현대 대구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 SPACE

    안녕, 힐튼호텔

    서울시 중구 소월로 50. 1983년 12월 7일부터 2022년 12월 31일까지 밀레니엄 서울 힐튼의 주소다. 이곳은 여러모로 한국을 상징한다. 당시 한국 최첨단 건축의 상징, 당시 한국 경제구조의 상징. 이곳의 운명 역시 시대의 상징이다. 한국 경제구조 변화의 상징, 한국 건축 담론의 현재에 대한 상징. 이 거대한 상징물은 2022년 마지막 날에 영업을 마친 뒤 역사의 뒤로 사라질 예정이다. 서울 힐튼이 사라지기 전에 건물의 디테일을 남겨둔다. 이 건물을 바라보는 건축가들의 회고와 함께.

MORE FROM ARENA

  • SPACE

    서울에서 지중해

    사람들로 붐비는 이태원에서 싱그러운 지중해를 경험하다.

  • FEATURE

    지구촌을 거머쥔 생존의 제왕, 넷플릭스

    가학성 논란을 일으킨 <365일>은 넷플릭스 흥행으로 이어졌다. 디즈니 플러스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이기려는 전략처럼 보이지만 어딘가 익숙하지 않나? 흥행을 위해 영화 밖 이슈까지 끌어모았던 할리우드 영화 산업을 연상시킨다. 넷플릭스는 논란성 짙은 영화부터 블록버스터, 예술 영화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며 몸집 불리기에 한창이다. 할리우드 아래 있는 지구촌을 거머쥐기 위한 넷플릭스의 움직임으로 읽힌다. 넷플릭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개봉이 불투명해지며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는 할리우드를 대체할 수 있을까?

  • FASHION

    READY-MADE

    현대 미술 작품들을 모아놓은 듯한 2019 S/S 갤러리.

  • REPORTS

    송민호의 순간

    요즘 바쁜 시간을 보내는 그는 하루가 42시간이면 좋겠다고 말한다. 아르마니 워치, 그리고 송민호와 함께 행복이 충만한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AGENDA

    미자의 옥자

    <옥자>를 조금 서둘러 보았다. 할리우드로 간 봉준호가 어떻게 변화 혹은 변질되었는지 궁금해 미칠 참이었으니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