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몬스타엑스 주헌,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을 멈추지 않으면 세상을 달리 보는 관점을 가질 수 있다”

몬스타엑스 주헌, 섹시하고 강인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March 24,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를 위해 몬스타엑스의 ‘주헌’이 단독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주헌은 강인하고 섹시한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몬스타엑스 래퍼,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하는 주헌과 곡 작업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다양한 포지션의 뮤지션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묻자 “음악에 대한 갈망이죠. 나를 표현하는 수단이고, 표현하고 싶은 욕구는 늘 강하거든요”라며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의지를 비쳤다. 가장 작업 과정이 더디거나 힘들었던 곡은 주헌의 첫 타이틀 자작곡 ‘갬블러’라고 했다. ‘갬블러’에 대해서는 “연차가 쌓이면 대충 만들겠거니, 곡의 템포가 느려지겠거니 하는 사람들의 관념을 부수고 싶었거든요. 사운드가 강하면 안무도 강해져요. 고생한 멤버들에겐 미안하지만 지금 생각하면 잘한 것 같아요. 몬스타엑스만의 색깔이 명확해졌고 오히려 확장되고 진화했거든요”라며 작업할 당시의 각오에 대해서도 말했다.

7년을 넘어가는 몬스타엑스 주헌의 활동 기간은 주헌에게 준 건 무엇일까. 지금 얼마나 성장했냐는 질문에 주헌은 “몬스타엑스 팬덤 ‘몬베베’를 챙기는 내 모습을 봤을 때 가장 크게 와 닿아요. (중략) 팬분들은 우리를 성장시켜준 존재고, 그 도움에 대한 은혜를 갚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해요”라고 대답했다. 평소 팬덤 ‘몬베베’와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한 몬스타엑스다운 답변이었다. 주헌은 자신이 가진 능력 중 가장 자랑스러운 건 “스스로를 대단하게 여기지 않는 것”과 “끝까지 만족하지 않으려는 점”이라고 한다. 주헌은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을 멈추지 않으면 세상을 달리 보는 관점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대화에서도 느꼈듯 의젓하고 성숙한 몬스타엑스 주헌은 건강한 정신을 유지하는 자신만의 습관이 있다고 했다. “하기 싫은 것에 지속적으로 부딪혀보는 거요. 시간이 걸릴지라도 해결하려는 집념을 갖고 부딪히다 보면 자존감이 높아지거든요.” 2015년부터 함께 질주해온 몬스타엑스는 주헌에게 어떤 의미일까? “제2의 가족이자 평생 잊지 못할 사람들이고, 저에게 있어서는 대한민국에서 제일 멋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은 주헌이 지금 가장 원하는 건 ‘공연’이라고 한다. 인터뷰에서는 주헌의 솔직한 내면과 음악에 대한 열정이 돋보였다.

몬스타엑스 주헌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슬기로운 아트토이 생활
  • 2
    오늘의 하이브리드
  • 3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 4
    SURFACING
  • 5
    2 BADDIES

RELATED STORIES

  • INTERVIEW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히든싱어’ 홍이삭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배우 류경수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WayV, "저희가 구사하는 다양한 언어가 저희 음악의 스펙트럼도 넓힐 거라고 생각해요."

    WayV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세븐틴 민규의 <아레나> 3월호 커버 미리보기

  • INTERVIEW

    옐로우 카페의 비하인드 스토리

    아쿠아 디 파르마의 아시아 최초 부티크 카페가 새 단장을 마쳤다. ‘옐로우 카페’라는 이름으로 대시 태어난 이 공간의 제작 비하인드를 아쿠아 디 파르마의 CEO와 건축가에게 직접 물었다.

MORE FROM ARENA

  • LIFE

    2019년 한국 영화계 관전 포인트는?

    여전히 <신과 함께> 시리즈 같은 프랜차이즈 블록버스터가 줄 서 있지만, 2019년 한국 영화계는 스타 감독과 배우들의 귀환에 기대고 있다.

  • DESIGN

    Unbreakable

    골격부터 외피까지 단단함이 닮았다, 철갑을 두른 다섯 자동차.

  • AGENDA

    놀라운 데뷔작 10

    첫술에 배부를 리 없다고? 데뷔작에 이미 방점을 찍은 감독도 있다. 2000년대 이후로 딱 10편 골랐다.

  • LIFE

    셰프들의 식재료

    궁극의 맛을 완성해줄 단 하나의 식재료.

  • CAR

    큰 차 큰 기쁨

    큰 차의 기쁨은 직접 타보고 내려보고 몰아봐야 알 수 있다 . 길이 5m가 넘는 미국산 대형 SUV를 타고 서울 시내를 누비며 느낀 점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