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예술적인 삶

보고 듣고 맛보고 마시며 예술적인 삶을 향유하는 방식.

UpdatedOn March 11, 2022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421-481732-sample.jpg

문성식 개인전 <Life 삶>

작은 것들이 촘촘하게 응집되어 삶이 된다. 우리는 삶의 소중함을 얼마나 잘 알고 있나? 이 물음에 대한 답은 지난 1월, 부산 국제갤러리에서 열린 문성식 작가의 개인전 <Life 삶>에서 찾아볼 수 있다. 문성식의 시선은 집 앞에 핀 능수벚꽃, 고양이, 엄마의 모습처럼 지극히 평범한 일상에 머물러 있었다. <Life 삶> 전시 대다수 작품의 주재료는 연필이다. 전시에서 보여준 신작 역시 두껍게 바른 유화 위에 연필로 그 바탕을 긁어내 그림을 그리는 유화 드로잉을 선보였다. 유화와 연필은 서로 섞이지 않지만, 일부러 힘을 주어 긁어내는 행위로 작업한다. 이는 문성식의 강한 ‘그리려고 하는 의지’가 담겨 있다. 삶의 일부를 그리고, 작품에서 삶의 소중함을 담아내는 문성식의 전시는 따뜻하다.

하종현 개인전 <Ha Chong-Hyun>

단색화의 선구자 하종현 작가의 개인전이 시작됐다. 평생 유화를 다뤄온 하종현은 색채에 대한 지속적인 실험과 물성을 탐구했는데 1970년대부터 시작된 ‘접합’ 작업은 그간의 대표 연작으로 자리매김하고 그는 올 굵은 마포 뒷면에 두터운 물감을 바르고 천의 앞면으로 물감을 밀어 넣는 배압법이라는 독창적인 기법을 구축했다. 하종현의 실험 정신은 작품에 또렷이 나타난다. 점성이 짙은 물감을 끈질기고 연속적으로 밀어 넣은 흔적, 가늠할 수 없는 겉면 텍스처, 빈틈 사이사이로 물감이 새어나온 것 같은 연출. 직조된 평면 작업을 통해 자신만의 회화 언어를 표현한다. 하종현의 뜻을 느끼고 싶다면 <Ha Chong-Hyun>은 지나칠 수 없는 전시다.

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

수면 전문 브랜드가, 식자재가 널려 있는 그로서리 스토어를 선보인다고? 몇 년 간 시몬스는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하드웨어 스토어를 시작으로 또 하나 공간을 열었다. ‘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는 샤퀴테리샵에서 영감받아 이국적인 풍경을 품고 있는 공간이다. 매장 내에선 키치한 시몬스만의 비주얼을 살려 다양한 굿즈와 디지털 아트를 선보였다. 시몬스가 그로서리 스토어를 오픈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작년 여름, 해운대 해리단길에 문을 열었고 이천과 부산에서 공수해온 다양한 식료품과 패션 잡화를 판매했다. 시몬스가 이러한 활동을 지속하는 이유는 지역과 지역,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기 위한 소셜라이징 프로젝트다.


  • 1 청담동 중심에서

    청담동 번화가 한가운데 살면 어떤 기분일까? 양옆엔 버버리와 루이 비통, 맞은편엔 알렉산더 맥퀸, 명품 브랜드가 줄지어선 청담 거리에 사는 건? 도산대로와 청담동 명품 거리가 만나는 청담 사거리에 ‘레이어 청담’이 들어선다. 지하 6층, 지상 17층, 총 60가구의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이다. 유행의 중심지에 자리했지만 유행에 따르지 않는 클래식한 디자인을 고수했다. 유행과 시류에 편승하지 않는 영속성, 공간의 의미와 질을 살린 건축 디자인, 고전미와 불필요한 장식은 배제하고 오픈 플랜과 한강과 도심을 향한 파노라믹 뷰, 그리고 건물 후면의 옥외 테라스와 후면 정원은 휴식을 주는 공간이다. 도심 한가운데 있지만 나무와 돌, 자연의 소재를 사용하여 더욱 아늑하다.

  • 2 글렌피딕이 만든 협업

    ‘글렌피딕’이 신선한 조합들을 선보였다. 하이엔드 주얼리&워치 브랜드 ‘제이콥앤코’와 함께 팝업스토어를 개최한 것. 청담동 바 앨리스의 솜씨가 담긴 바 공간에서는 다양한 레인지와 칵테일, 커피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또 하나 색다른 조합은 아티스트 송민호다. 그림을 사랑하는 송민호의 작은 작품이 담긴 글렌피딕 그랑 레제르바 패키지와 뱅앤올룹슨 무선 이어폰을 만날 수 있다.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하는 글렌피딕 팝업스토어는 압구정 갤러리아에서 5월까지 열릴 예정이다.

3 이달의 앨범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의 ‘오메가사피엔’이 생일을 기념하여 깜짝 선물을 발표했다. 데뷔 앨범 <Garlic>의 리믹스 트랙들로 구성된 <Garlic and the Mugwort: The Genesis> 앨범이다. 화려한 참여진과 함께 기존 곡들을 새로운 소리로 다듬었다. <Garlic> 앨범이 얼터너티브 케이팝 씬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만드는 데 일조한 터라 더욱 기대되는 소식이다. 개성 강한 뮤지션들과의 리믹스로 3월을 맞이하자.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2022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스타와 메가
  • 2
    고급 시계 3라운드
  • 3
    Greenery Days
  • 4
    우리가 기다리던 소수빈
  • 5
    그녀의 음악은 우리 가슴을 녹일 뿐

RELATED STORIES

  • LIFE

    스타와 메가

    1위와 2위. 스타벅스와 메가커피는 오늘날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커피 프랜차이즈다. 하지만 두 카페는 거의 모든 면에서 다르다. 어떤 점이 스타벅스를 혹은 메가커피를 찾게 할까?

  • LIFE

    코로나 때 어떻게 하셨어요?

    비대면과 거리두기의 코로나 시대가 불과 몇 년 전이다. 많은 이별과 폐업과 변화를 만들어낸 이 병의 특징 중 하나는 극단적으로 낮은 20대 발병률과 사망률이었다. 즉 20대는 한창 나이에 마스크를 끼고 시작도 하지 않은 밤의 술자리를 빠져나와야 했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섹스는 어땠을까? 더했을까 덜했을까?

  • LIFE

    새로 오픈했습니다

    뜨기 전 가봐야 할 신규 일본 음식점 4곳.

  • LIFE

    모유 수유와 럭셔리

    오늘날의 럭셔리는 상냥하고 무해하며 결코 닿을 수 없다. 책 속에 이유가 있다.

  • LIFE

    나의 첫 위스키

    어딜 가도 위스키를 먼저 찾는 위스키 러버들에게 인생 첫 위스키의 기억을 물었다.

MORE FROM ARENA

  • LIF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FASHION

    Game, Set, Melbourne!

    랄프 로렌과 함께 만끽한 2023 호주 오픈의 피날레, 멜버른에서의 청명한 순간들.

  • FASHION

    LAYER BY LAYER

    제멋대로 입고 싶은 날.

  • CAR

    이란성 쌍둥이

    기아 EV6는 아이오닉5와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성격은 다르다. 더 날카롭다.

  • LIFE

    김학범호, 3인의 선원을 찾아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