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이재욱, 나른하고 우아한 느낌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실패가 두렵기도 하지만 성공에 더 가까울 거라고 자기암시를 해요”

UpdatedOn February 24, 2022

3 / 10

 

배우 이재욱의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우아하고 나른한 분위기로 시작한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 화보와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에게 “1998년생임에도 30대를 연기했는데 어려움은 없었냐”고 묻자, “나이가 주는 무게나 말투, 행동, 분위기는 직접 살아보지 않으면 표현하기 어렵잖아요. (중략) 30대를 사회의 보석이라고 표현하고 싶은데 저는 그 보석이 되어본 적이 없거든요”라며 어려움에 대해 솔직하게 표현했다.

2019년부터 배우로서 빠르게 도약했고, 결국 꿈을 이룬 이재욱에게 “’운 좋은 사람’이라는 표현 속에 서려 있는 부담감”에 대해 묻자, “항상 확률적으로 맞아떨어지지 않아요. 운이라는 건 말 그대로 운이고. (중략) 이제는 운이라는 단어에 이끌리기 싫더라고요. 그냥 잘하고 싶어요”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재욱의 마음을 흔든 완벽한 연기를 선보인 캐릭터는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라고 했다.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를 보고 조커에 대한 시각이 완전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광기 뒤에 숨겨진 게 슬픔이었다는 사실을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었거든요. 그 속을 들여다볼 수 있게 만들어준 호아킨 피닉스에게 고마울 정도죠”라고 말했다.

이재욱에게 20대로서,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한 노하우에 대해 물었다. “아직 경험이 부족한 스물다섯 살이라 민망하긴 하지만요. (중략) 대본을 읽었을 때 첫인상과 신별로 키워드에 맞춰 감정을 표현했어요. 경험이 쌓이면 다른 선배님들이 저마다 노하우가 있듯 저도 그렇게 될 수 있겠죠?”라며 자신만의 방식과 앞으로 쌓아갈 노하우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모험을 좋아해 새로운 환경에 부딪히는 걸 즐긴다는 이재욱은 “도전적인 걸 좋아해 활동적인 스포츠도 즐겨요. 그런데 생각해보면 또 매일이 모험의 연속이에요”라고 말했다. 연이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냐”는 질문에 “실패가 두렵기도 하지만 성공에 더 가까울 거라고 자기암시를 해요”라며 강인한 마음을 드러냈다.

배우 이재욱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SWEET BOX
  • 2
    불가리 X 민규
  • 3
    2 BADDIES
  • 4
    PHOTO BOOTH
  • 5
    오늘의 하이브리드

RELATED STORIES

  • INTERVIEW

    이태구, “믿고 보는 배우로 기억되면 좋겠어요.”

    배우 이태구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홍이삭, “내가 어떤 충동에 의해서 노래를 쓰는 태도가 필요함을 깨달은 거죠.”

    ‘히든싱어’ 홍이삭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류경수, “영화를 계속 보다 보니까 스크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재미있어 보이더라고요.”

    배우 류경수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WayV, "저희가 구사하는 다양한 언어가 저희 음악의 스펙트럼도 넓힐 거라고 생각해요."

    WayV의 <아레나> 3월호 화보 및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세븐틴 민규, "힘든 시간이 끝나고 무대에 섰을 때의 희열은 몇 배로 더 커요."

    세븐틴 민규의 <아레나> 3월호 커버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LIFE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다음 봄에는 미세먼지가 줄어들까? 부동산 양극화와 같은 해묵은 경제 문제가 해결될까? 코로나19로 사라진 공간은, 문화는 다시 꽃피울 수 있을까? 더 나아질 수도, 또 다른 문제가 생길지도 모른다. 아무도 알 수 없다. 4월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서울 시민 1백 명에게 서울에 필요한 것을 물었고, 막연한 바람들을 들었다. 1백 명 목소리를 정리하며 기대해본다. 서울시가 귀 기울이길.

  • LIFE

    클럽하우스와 탈중앙화

    클럽하우스 접속하면 날밤 샌다고들 한다. 다른 소셜 미디어나 커뮤니티와는 달라서 그렇다. 음성 대화 방식이 차이라면 차이겠지만 그보다는 선명하게 다른 구조에서 차이가 읽힌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소셜 미디어와 커뮤니티보다 블록체인과 더 유사하다. 중앙 시스템 대신 사용자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맺는 블록체인 구조에 목소리를 담으면 클럽하우스가 된다. 신선한 소셜 미디어의 등장을 깊이 들여다봤다.

  • LIFE

    달빛을 머금은 전자담배

    아이코스3 듀오 한정판은 달빛의 신비로움을 담아냈다.

  • FASHION

    제철 궁합 II

    평범한 후디에 묵직한 라이더 재킷 하나 걸쳤을 뿐인데 분위기가 이렇게나 다르다.

  • ARTICLE

    Mr. BROWN

    갈색으로 그려낸 가을날의 초상.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