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연우진, 거칠고 섹시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February 20,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03월호를 위해 연우진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연우진은 거칠고 섹시한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최근 <서른, 아홉> 촬영을 마무리했다. 서른아홉 살인 그는 <서른, 아홉>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서른아홉이라는 우리는 완전한 성숙한 어른이라 보기도 어려운, 애매한 지점을 살아가는 이야기이기도 해요. 그 과정에 사랑도 있고 이별도 있고, 다양한 일이 벌어지는 거죠.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할 수 있는 작품이고, 현재의 청춘은 어떤가 돌아보기에 좋은 부담 없는 드라마라고 생각해요.” 서른아홉이라는 숫자가 연우진에게는 어떤 의미일까? “스물아홉은 안 그랬거든요. 이후 30대 초반도 물 흐르듯 지나갔어요. 그런데 서른아홉은 좀 다를 것 같아요. 이 시기는 심경의 변화가 큰 것 같아요. 스스로 더 냉철하게 바라보게 됐달까?”

촬영 당일에는 영화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제작 보고회에 다녀왔다. 모범 사병이 사단장 사택 취사병으로 일하게 되며 사단장의 아내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다룬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에 대해 연우진은 “인간의 사랑과 존엄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영화”라고 말했다. 유독 마음에 가는 작품과 배역으로 꼽기도 했다. “이 작품의 대본을 처음 받은 때가 2014년이거든요. 오랜 시간 동안 촬영이 미뤄지기도 했고, 언젠가는 해야 할 멋진 숙제처럼 생각했어요. 애정이 깊었던 만큼 무광은 애증의 캐릭터가 아닌가 싶은데, 그 인고의 시간이 운명처럼 다가오기도 해요.”

연우진의 성실함은 그의 필모그래피가 증명한다. 배우로서 필모그래피가 꽉 찬 그는 자신의 성실함은 재능이 아니라고 한다. “일과 사생활을 분리하는 편이거든요. (중략) 일과 일상에 균등하게 힘을 쏟다 보니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동력이 되는 것 같아요.”

어느덧 배우 13년 차인 연우진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아레나옴므플러스>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EW NORMAL
  • 2
    DAY DREAMER
  • 3
    Whispered Sophistication
  • 4
    HOME ALONE
  • 5
    NEW WAVE

RELATED STORIES

  • INTERVIEW

    이태구 나왔으니까 재미있겠네

    이태구는 관객들이 이렇게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인터뷰도 재미있다. 이태구가 나왔으니까.

  • INTERVIEW

    민규가 불렀던 노래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소년은 무작정 오디션을 보러 갔다. 거기서 애국가를 부르고 그냥 리듬을 탔다. 그 후 말로 할 수 없는 재능과 연습의 화학작용으로 세븐틴 민규가 되었다. 운동도 연습도 그냥 열심히 하고, 옛날 일은 그냥 잊는다는 민규와 나눈 이야기.

  • INTERVIEW

    류경수는 여전히 재미있다

    연기가 재미있을 것 같아서 배우가 된 사람. 촬영장에서는 구경만 하고 있어도 재미있다는 사람. 류경수가 들려준 연기가 재미있는 이유.

  • INTERVIEW

    WayV’s Horizon

    바다 건너 다섯 도시에서 떠나온 소년들은 오늘의 웨이션브이가 되었다. 다섯 멤버는 한국어로 인터뷰를 나누는 동안 저마다의 말씨로 다정, 단결, 긍정이라는 단어를 꺼냈다. 새로운 여정을 앞두고 WayV(웨이션브이)가 우리 앞에 남기고 간 것들.

  • INTERVIEW

    As long as I’m Here

    목적 없이 능동적으로 노래하는 <싱어게인3> 우승자 홍이삭. 그의 레이스는 이제 막 중반에 접어들었다.

MORE FROM ARENA

  • CAR

    붉은색 유니폼의 국가대표

    페라리 장인들은 자신의 수도 이름을 딴 자동차를 만들며 무엇을 상상했을까? 그 답을 듣기 위해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를 타고 지중해 섬을 달렸다.

  • LIFE

    여름의 담배

    여름에 더위를 식혀줄 담배가 있다. 달콤하고 깔끔한 뒷맛을 자랑하는 던힐의 여름 한정판 ‘루비 부스트’가 떠오르는 날씨다.

  • REPORTS

    나, 정일훈

    비투비 정일훈의 넘치는 재능과 끼를 아직 모르는 사람은 그의 솔로 활동을 지켜보길 바란다. 진짜 후회 없이 모든 걸 쏟아붓겠다고 했으니까, 보면 알 거다.

  • LIFE

    할리우드 중년의 리즈 시절

    문득 추억 속 배우들이 떠올랐다. 지금이야 연기 잘하는 명배우들이지만, 그들도 외모 전성기 시절이 있었다. 그들의 ‘리즈’ 시절과 스타일이 궁금해 찾아봤다.

  • INTERVIEW

    여름 기억

    늘어지게 시원했고, 무모하게 뜨거웠던 그때의 여름 기억들.

FAMILY SITE